Translate

2014년 12월 20일 토요일

우주 이야기 282 - 케플러는 살아있다.



 이전 포스트에서 언급한 바 있지만 케플러 우주 망원경은 자세를 잡는데 반드시 필요한 장치인 리액션 휠 2개가 고장나 더 이상 외계 행성 탐사 임무를 수행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매우 불운한 일이기는 하지만 이전 포스트에서 언급했던 것처럼 사실 케플러 미션은 대성공을 거뒀습니다. 3.5년으로 예정된 1차 미션 목표는 이미 충분히 완수했고, 상당히 많은 데이터도 보내온 상태라서 사실 이미 보내온 데이터를 분석하는데만 몇 년의 시간이 더 필요한 상태입니다. 

 그래도 연장 임무 수행 중에 고장난 건 아쉽긴 하죠. 사람 욕심이라는 게 끝이 없다보니 이미 본전을 찾았다고 해도 더 착취(?)를 하고 싶은 게 인지상정입니다. 그래서 나사는 K2 미션이라는 추가 연장 미션을 계획했습나다. ( http://jjy0501.blogspot.kr/2014/05/Kepler-K2-mission.html 참조) 이 계획은 두 개의 리액션 휠과 태양의 힘을 빌어서 약간이나마 위치를 고정시켜 탐사를 진행하는 것입니다. 리액션 휠 3개가 작동했을 때와 비교하면 탐사 범위와 시간은 매우 짧아지기는 하지만 그래도 쓸 수 있다는 데 의의를 둘 수 있겠죠.  

 그리고 나사는 이 K2 임무가 성과를 거뒀다고 발표했습니다. 하버드-스미스소니언 천체 물리학 센터의 앤드류 밴더버그 (Andrew Vanderburg, a graduate student at the Harvard-Smithsonian Center for Astrophysics in Cambridge, Massachusetts)와 그의 동료들은 케플러가 지구에서 180 광년정도 떨어진 외계 행성 HIP 116454b 을 찾아내는데 성공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케플러 K2 미션
The artistic concept shows NASA's planet-hunting Kepler spacecraft operating in a new mission profile called K2. Using publicly available data, astronomers have confirmed K2's first exoplanet discovery proving Kepler can still find planets. Image Credit: NASA Ames/JPL-Caltech/T Pyle )

 이 외계 행성은 지구의 2.5 배 정도 크기로 모항성에서 매우 가까운 위치에서 공전 중에 있습니다. 공전 주기는 9일 정도에 불과한데 아마도 생명체가 살기에는 너무 뜨거운 행성일 것으로 생각되고 있습니다. 이 외계 행성은  HARPS-North spectrograph 으로 그 존재가 다시 확인되었습니다.

 사실 케플러 우주 망원경이 이룬 업적을 생각하면 이제는 은퇴해도 될 듯 하지만 이번 사례에서 보듯이 좀 더 쓸 수 있기 때문에 인간들이 더 학대(?)를 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케플러가 언제까지 임무를 수행하게 될지는 모르지만 케플러 우주 망원경이 고장 나서 나사가 막대한 예산을 날리게 되었다는 내용의 기사를 성급하게 올린 국내 언론들이 보면 어떤 생각이 들지 궁금하네요.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