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갈색 지방은 열만 생산하는 게 아니다.

  (While white fat cells (left) store energy in the form of fat and fat-like lipid molecules. Smaller brown fat cells (right) burn lipids to generate heat. Credit: Shingo Kajimura) ​ ​ 인체에는 크게 두 가지 형태의 지방 세포가 존재합니다. 우리 몸에 많고 지방의 형태로 에너지를 저장하는 백색 지방 세포가 우리에게 가장 친숙한 형태라면 미토콘드리아가 많고 지방을 태워 열로 만드는 역할을 하는 갈색 지방은 신생아에 풍부합니다. 우리 몸에서 열을 만들기 위해서는 근육을 수축하거나 갈색 지방에서 에너지를 태워야 하는데, 신생아는 근육이 별로 없고 몸이 작아 열을 만들기 위해 갈색 지방에 많이 의존합니다. ​ ​ 이런 이유로 과거에는 갈색 지방이 신생아에서만 주로 역할을 한다고 생각했으나 최근 많은 연구를 통해 성인에서도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적지 않다는 사실이 알려져 있습니다. 갈색 지방이 우리 몸의 히터 역할을 할 뿐 아니라 대사 과정에도 관여한다는 것인데, 특히 2019년에 발표된 연구에서는 갈색 지방이 BCAA (branched-chain amino acids) 분해에 관여한다는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 ​ 하워드 휴이 의학 연구소의 신고 카지무라 (Shingo Kajimura)가 이끄는 연구팀은 갈색 지방이 BCAA 대사에 어떻게 관여하는지 연구했습니다. 연구팀은 쥐를 이용한 동물 모델에서 이 과정을 차단해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확인했습니다. 그 결과 갈색 지방에서 BCAA 분해 과정이 중단된 쥐들은 중요한 효소이자 항산화 물질인 글루타티온 (glutathione)이 감소했습니다. ​ ​ 이렇게 글루타티온이 감소한 쥐들은 간에서 혈당을 조절하는 능력이 감소했으며 2형 당뇨 같은 증상을 보였습니다. 그리고 연구팀이 글루타티온을 다시 투여한 후에는 증상이 호전되었습니다. 과학자들은 갈색 지방이 적을 수록 비만이나
최근 글

원형 탈모증을 치료하는 미세침 패치

  탈모의 원인은 여러 가지이지만, 가장 흔한 것은 남성에서 나이가 들면서 빠지는 남성형 탈모입니다. 그리고 생각보다 흔한 탈모의 원인 중 하나가 자가 면역 질환인 원형 탈모증 (alopecia areata)입니다. ​ ​ 원형 탈모증의 원인은 100% 밝혀지지 않았지만, 면역 세포인 T 세포가 모낭을 적으로 잘못 인식해 공격하는 것이 주 원인으로 생각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치료는 면역 억제제인 스테로이드 연고나 국소 주사가 사용됩니다. 하지만 더 광범위하게 탈모가 진행되면 전신 스테로이드나 다른 면역 억제제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 ​ 원형 탈모증: https://terms.naver.com/entry.naver?docId=926800&cid=51007&categoryId=51007 ​ ​ 하버드 의대의 누어 유니스 (Nour Younis, Brigham and Woman's Hospital, Department of Medicine, Renal Division, Harvard Medical School)와 동료들은미세침 패치 (microneedle patch)를 이용해서 다른 방법으로 원형 탈모증을 치료하는 방법을 연구했습니다. ​ ​ 연구팀은 면역 세포를 억제하는 것보다 면역 세포의 기능을 조절하는 면역 세포인 T-regs (regulatory T cell)를 활성화시켜 잘못된 면역 반응을 조절하는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따라서 미세침 패치를 이용해 원형 탈모증이 있는 부위에 T-regs 세포를 끌어모으는 CCL22과 이를 증식시키는 IL-2를 섞어서 투여했습니다. ​ ​ 미세침 패치는 피부에 바르는 연고보다 더 깊이 파고 들어 효과적으로 약물을 전달할 수 있으면서도 통증을 감지하는 깊이까지 파고들지 않아 주사기처럼 통증이 없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 ​ 쥐를 이용한 동물 모델에서 3주간 10회 정도 미세침 패치를 적용한 실험군은 3주 이내로 털이 다시 자라고 8주 간 지속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대조군으로는 이미 원형

털 코뿔소의 멸종은 인간의 활동 때문

  (Woolly rhino. Credit: Wikimedia Commons, Benjamin Langlois CC BY-SA 4.0) ​ ​ 마지막 빙하기가 끝나고 지구가 따뜻해질 무렵 더 살기 좋아진 세상에서 수많은 대형 포유류들이 멸종해 사라졌습니다. 그 이유에 대해서 과학자들은 여전히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습니다. 논란의 중심에 있는 것은 이 시기에 신대륙까지 진출하면서 활동이 대폭 확대된 인류가 이 거대 동물들을 멸종으로 몰고 갔는지입니다. 애들레이드 대학의 다미엔 포드햄 교수 (Associate Professor Damien Fordham, from the University of Adelaide)가 이끄는 국제 과학자팀은 빙하기 말 사라진 대형 포유류 중 하나인 털 코뿔소 (woolly rhinoceros)의 멸종에 인간의 관여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 털 코뿔소는 현재의 털 없는 코뿔소와 비슷한 1.5-2톤 정도의 몸무게를 지닌 코뿔소로 긴 털과 함께 1-1.35m에 달하는 긴 뿔이 인상적인 동물입니다. 참고로 뿔은 두 개이고 뒤에 있는 두 번째 뿔은 이보다 작습니다. ​ 연구팀은 털 코뿔소의 멸종 과정을 이해하기 위해 52,000년 전부터 멸종 시점까지 털 메머드 화석과 추출힌 DNA 정보, 그리고 컴퓨터 모델링 기술을 사용했습니다. ​ 연구 결과 털 코뿔소 무리는 3만 년 전부터 인류의 영향을 받아 개체수와 서식지가 제한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이며 이로 인해 멸종 위기에 직면했습니다. 인간이 사냥하는 지역에서 개체수가 감소하면 결국 각자 작은 구획에서 개체들이 번식하면서 유전적으로 비슷한 후손들이 나오게 됩니다. 이 후손들은 질병이나 환경 변화에 취약해집니다. ​ 인간에 의해 서식지가 서로 절단되고 북쪽으로 이동도 어렵게 되면서 이들은 1만 년 전 완전히 사라진 것으로 보입니다. 문제는 이와 비슷한 일이 현재도 일어나고 있다는 것입니다. 많은 야생동물이 서식지 제한과 고립으로 유전적으로 비슷한 후손들을 만들고 있으며 개체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