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4년 12월 22일 월요일

전세계적으로 증가 중인 기대 수명


 지난 19세기 이후 인류의 평균 기대 수명(혹은 기대 여명, Life expectancy. 앞으로 살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되는 수명)는 계속해서 증가했습니다. 비록 1/2 차 세계 대전 같은 큰 전쟁도 있었고 중간에 기아와 질병이 휩쓸고 지나가기도 했지만 그럼에도 의학 기술의 발전과 식량 생산 능력의 급격한 증대, 그리고 보건 위생의 개선으로 말미암아 인류의 평균 수명은 급속도로 길어지고 있습니다. 21세기에 와서는 주요 국가에서 평균 수명이 대부분 70-80세를 넘기는 상황까지 왔다고 할 수 있습니다.
​ 최근 의학 저널 란셋(The Lancet) 에는 전세계 188개 국가의 주요 사망원인 240가지를 분석한 논문이 실렸습니다. 이 연구는 전세계 700명이 넘는 연구자들의 공동 성과로  Global Burden of Disease (GBD)  2013라는 제목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연구를 주도한 것은 워싱턴 대학의  Institute for Health Metrics and Evaluation (IHME) 입니다. 참고로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이 자금을 지원했습니다.
 이 연구에 의하면 1990년에 47.6 세였던 평균 사망 연령은 2013년에는 59.3 세로 놀라운 급증세를 보였습니다. 이는 국제적인 노력에 의해서 저개발 국가까지 백신을 포함한 의료 서비스가 파급되고 전반적인 생활 수준이 향상된 것이 그 중요한 이유지만 사실 지역적인 차이는 아직도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08년 유엔 인구 예측에 기반한 대륙별 기대 수명 증가 
This is a chart depicting trends in life expectancy at birth by various regions of the world from 1950-2050. The data come from the UN World Population Prospects 2008.  출처 : wikipedia)    


 지난 수십년간 (1990년에서 2013년 사이) 가장 인상적인 성과를 거둔 국가는 바로 인도였습니다. 인도에서 영유아 사망률과 성인 사망률은 빠른 속도로 감소했습니다. 이는 물론 지난 수십년간 인도가 거둔 성장의 결과물 때문이라고 보는 것이 맞을 것입니다. 인도의 평균 사망률은 소아에서 연간 3.7%, 성인에서 1.3% 감소했습니다. 23년 사이 새로 태어나는 신생아의 평균 기대 수명은 남성에서 57.3세에서 64.2세로 증가했고, 여성에서는 58.2세에서 68.5세로 증가했습니다.

 인도의 상황이 평균 이상 개선된 것은 인상적이지만 사실 이는 전 세계적인 추세이기도 합니다. 1990년에서 2013년 사이 기대 수명은 65.3세에서 71.5세로 증가해했습니다. 여성에서는 6.6년, 남성에서는 5.8년 기대 수명이 길어졌는데, 2030년에는 전 세계 여성의 기대 수명이 85.3세에 이르고 남성의 경우에도 78.1세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물론 이는 전쟁이나 병으로 죽는 사람의 숫자가 극적으로 감소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죠. 그런데 이런 상황에서 한 지역만 시계 바늘이 거꾸로 가고 있습니다. 바로 사하라 이남의 아프리카입니다. 이 지역에서 창궐하는 전염병하면 최근에는 에볼라를 먼저 생각하겠지만 실제로 더 큰 문제는 에이즈입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사례에서 보듯이 에이즈/HIV 전파에 효과적으로 대처하지 못한 아프리카 국가들은 현재 이로 인해 평균 수명 감소와 노동인구 감소라는 심각한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아프리카 국가들이 HIV 전파 차단에서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두긴 했지만 이미 전파가 된 사람에 대해서 완치시킬 수단이 아직 없고, 여전히 유병률이 높아 한동안 이 지역에서 조기 사망원인 1위는 에이즈가 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물론 내전과 기아 역시 중대한 위협이 될 수 있습니다.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당 국가는 물론 국제 사회의 노력이 집중되겠지만 역사적으로 볼 때 아직 아프리카는 갈등의 소지들이 꽤 남아 있는 상태입니다.

 한편 1990년 GBD 조사에서 나온 10대 사망원인과 2013년 GBD 10대 사망원인은 다음과 같습니다.

   
Leading causes of death globally, with the number of deaths

2013

1. Ischemic heart disease (8,139,900)
2. Stroke (6,446,900)
3. 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 (2,931,200)
4. Pneumonia (2,652,600)
5. Alzheimer's disease (1,655,100)
6. Lung cancer (1,639,600)
7. Road injuries (1,395,800)
8. HIV/AIDS (1,341,000)
9. Diabetes (1,299,400)
10. Tuberculosis (1,290,300)

1990

1. Ischemic heart disease (5,737,500)
2. Stroke (4,584,800)
3. Pneumonia (3,420,700)
4. Diarrheal diseases (2,578,700)
5. 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 (2,421,300)
6. Tuberculosis (1,786,100)
7. Neonatal preterm birth complications (1,570,500)
8. Road injuries (1,058,400)
9. Lung cancer (1,050,000)
10. Malaria (888,100)

 여전히 심혈관 질환이 1위를 차지하고 뇌졸증이 2위를 차지하는 가운데 알츠하이머 병이 높은 위치를 차지한 것이 눈에 띄고 있습니다. 폐암 역시 줄어들기는 커녕 더 증가하고 있는데 주요 선진국에서 흡연율이 떨어지는 것과 대조적으로 신흥국에서 흡연인구는 오히려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한동안 이런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신흥국 가운데 중국과 인도는 심각한 대기 오염으로 호흡기 질환과 폐암의 위험은 물론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자수가 한동안 증가 추세를 보일 수 밖에 없어 보입니다.
 한편 에이즈로 인한 사망자수는 무려 134만명에 달하는데 이들 중 거의 대부분이 앞서 언급한 대로 사하라이남 아프리카 지역 인구입니다. 아직 수천만명의 감염자가 있는 만큼 앞으로의 전파를 막는다고 해도 에이즈로 인한 사망자수는 쉽게 줄어들지 않을 것입니다. 대신 결핵이나 말라리아가 10위 권에서 벗어난 것은 고무적입니다.
 고칼로리 고지방 고나트륨 식단(예를 들어 패스트푸드) 이 전 세계적으로 더 흔해지고 비만과 과체중이 세계적인 문제로 여겨지는 상황에서도 인류의 평균 수명은 계속 증가하게 될 것입니다. 왜냐하면 다른 질환이 조절되므로써, 그리고 치료로 인한 생존율이 올라가므로써 수명이 계속 증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것 자체는 반가운 일이지만 고령 인구 증가로 인한 의료비 지출 증가, 복지 재정 수요 증가는 여러 나라에서 새로운 문제가 되가고 있습니다. 이런 식으로 평균 수명이 증가하게 되면 언젠가는 인간의 수명 한계에 근접하는 90-100세 수준까지 기대 수명이 증가하게 될지도 모릅니다. 100세 장수 국가는 인간의 꿈이지만 노후 문제가 새로운 이슈로 떠오르는 만큼 세계 각국이 여기에 대해서 고민 중에 있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아무튼 그렇다고 해서 빨리 죽기를 희망하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입니다. 고령화 시대에 맞춰 오랬동안 일을 할 수 있도록 평소에 건강 관리에 힘쓰고 (오래 산다는 뜻이 오랬동안 병없이 산다는 의미는 아니기 때문. 일단 건강해야 일도 더 할 수 있고 병원비도 아낄 수 있음) 변화에 맞춰서 새로운 직업 훈련을 할 수 있도록 국가적인 지원도 필요할 것입니다.  ​ 


 참고


Journal Reference:
  1. GBD 2013 Mortality and Causes of Death Collaborators. Global, regional, and national age–sex specific all-cause and cause-specific mortality for 240 causes of death, 1990–2013: a systematic analysis for the Global Burden of Disease Study 2013The Lancet, Dec 18, 2014 DOI: 10.1016/S0140-6736(14)61682-2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