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8년 3월 27일 화요일

독특한 갑옷을 두른 판피어 보트리오레피스 (Bothriolepis)



 앞서 소개한 판피류는 사실 오랜 세월 번성했던 어류이기 때문에 당연히 둔클레오스테우스 (Dunkleosteus) 외에 매우 다양한 형태의 판피류가 번성했습니다. 이들이 차지한 생태학적 지위 역시 매우 다양했고 그에 따라 형태와 크기 역시 천차만별이었습니다. 그 가운데 매우 성공적인 속 (genus) 가운데 하나가 보트리오레피스 (Bothriolepis)입니다. 


 보트리오레피스는 데본기 중기와 후기에 번성한 판피류로 60여종이 발견될 만큼 성공적인 무리였습니다. 화석화되어 발견되는 것은 소수에 불과하다는 점을 생각하면 당시에 매우 번성한 무리라는 점을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평균적인 크기는 30cm 정도이며 작은 것은 15cm에서 큰 것은 1.7m 정도로 당시 생태계에서 중간 정도 위치를 차지했습니다. 강력한 포식자는 아니기 때문에 제 책인 포식자에서는 다루지 않았지만, 여기서 소개하는 것은 괜찮을 것입니다. 이들 역시 나름 매력적인 생물이기 때문입니다. 











(Bothriolepis panderi TRARAQUAIR, Devonian, Northwest-Russia, Nowgorod-Region)


 위에 보이는 B. panderi의 골판 화석은 보는 이를 당황스럽게 만듭니다. 마치 사이클롭스처럼 눈이 하나인 물고기인가 하는 생각이 들지만, 사실은 눈과 콧구멍이 있는 위치입니다. 보트리오레피스의 갑옷은 전체 몸길이의 1/3 정도로 굳이 앞쪽에는 눈과 감각기관을 위한 구멍과 입 구멍이 하나씩 있는 형태입니다. 이는 보트리오레피스 가운데서 가장 좋은 화석 표본이 발견되어 연구가 많이 된 Bothriolepis canadensis를 통해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연조직이 보존된 B. canadensis의 화석의 캐스트.  

(지느러미 골판과 눈 구조가 보존된 B. canadensis의 화석. 

(화석을 토대로 복원한 B. canadensis의 복원도.  


 위로 향한 눈과 몸의 상당 부분을 덮는 납작하고 단단한 골판, 그리고 아래로 향한 입을 이들이 주로 바다 밑 바닥에 붙어서 사는 생물이라는 추정을 가능하게 만듭니다. 이들은 아마도 부드러운 모래 속의 작은 무척추동물이나 조류(algae), 유기물을 먹으면서 생활했던 것 같습니다. 따라서 빨리 헤엄칠 이유가 없어 크고 단단한 골판을 지니게 된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생활 방식은 지금도 흔하게 볼 수 있습니다. 당시에는 다른 경쟁할 생물도 별로 없어 이들은 크게 번성했던 것 같습니다. 


 이들에 대해서는 몇 가지 흥미로운 가설이 있습니다. 일부 학자들은 이들이 연어처럼 대부분의 삶을 바다에서 살지만, 알을 낳기 위해 강을 거슬러 올라와 새끼 때는 민물에서 살았다고 생각합니다. 또 이들이 폐를 지니고 있었다는 주장도 있었습니다. 보트리오레피스는 배쪽에 한쌍의 주머니 (paired ventral sac)를 지니고 있는데, 인두에서부터 연결된 것으로 보이며 이를 통해 호흡을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다만 전체적인 형태나 서식지를 감안할 때 가능성 높은 설명은 아닐 것으로 보입니다. 


 보트리오레피스를 비롯해 다양한 판피류는 데본기 말 대부분 사라지게 됩니다. 이들이 차지한 생태학적 지위는 연골어류와 경골어류에게 넘어가게 됩니다. 판피류는 턱이라는 척추동물의 큰 발명품을 남긴 채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된 것이죠. 하지만 이들의 독특한 외형은 지금도 우리의 눈길을 사로잡니다. 


 참고 


Goujet, D. (2011). ""Lungs" in placoderms, a persistent palaeobiological myth related to environmental preconceived interpretations". Comptes Rendus Palevol. 10: 323–329.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