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8년 3월 13일 화요일

괴상하게 생긴 암모나이트 이야기



 암모나이트라고 하면 현생 앵무조개와 마찬가지로 나선형의 껍데기 (패각)을 지닌 생물로 흔히 생각됩니다. 맞는 말이지만, 사실 암모나이트류 역시 다양한 형태의 패각을 진화시켰던 역사가 있습니다. 이들 가운데는 왜 이런 괴상한 형태의 껍데기를 지녔는지 잘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도 있습니다. 이 내용은 제 책인 포식자와는 다소 맞지 않는 내용이라서 책에서는 소개하기 어렵지만, 여기서는 소개해도 무방할 것 같습니다. 









 일단 나선형의 껍데기 대신 생각할 수 있는 가장 일반적인 형태는 직선일 것입니다. 이런 형태의 암모나이트 역시 존재합니다. 마치 칼집 모양의 약간 구부러진 곡선 형태의 패각을 지닌 바쿨리테스 Baculites 속의 암모나이트가 그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A fossil cast of the shell of a Baculites grandis on display at the North American Museum of Ancient Life in Lehi, Utah. 출처: wikipedia)


 앞서 앵무조개류에 대해 설명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이렇게 길쭉한 껍데기를 지니고 있으면 몸길이는 상당히 길어집니다. 이런 종류의 암모나이트는 2m에 달하는 것도 있었으나 사실 무게로 따지면 그렇게 큰 암모나이트는 아니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도 여기까지는 그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듭니다. 이런 과정을 거쳐 나선형의 말린 껍데기를 진화시켰을 것일테니 당연히 그 중간 단계도 있겠죠. 하지만 독특한 패각을 진화시킨 암모나이트 무리는 여기서 그치지 않습니다. Heteromorph ammonite라고 불리는 이들의 껍데기는 일부 해석이 극히 곤란한 녀석들도 있습니다. 


(Heteromorph ammonite Didymoceras stevensoni  Exhibit in the Houston Museum of Natural Science, Houston, Texas, USA. Photography was permitted in the museum without restriction.)

(Australiceras sp., Late Jurassic to Early Cretaceous, Volga River, Russia - Houston Museum of Natural Science)


 이들의 다양한 모습은 암모나이트가 매우 다양하게 적응 방산해 우리가 박물관이나 혹은 중생대를 묘사한 그림에서 보기 어려운 다양한 모습을 했다는 점을 보여줍니다. 흥미로운 사실은 일종의 수렴진화로 현재의 소라나 고둥과 비슷한 외형을 지닌 암모나이트도 있었다는 것입니다. 


(Turrilites costatus from Rouen, France, on display at Galerie de paléontologie et d'anatomie comparée, Paris)


 마지막으로 가장 기괴한 암모나이트 가운데 하나인 니포나이트 (Nipponites)의 화석도 빼놓을 수 없을 것입니다. 이들은 도대체 어떻게 이런 패각을 가지고 움직였는지 상상이 잘 되지 않는 외형을 지니고 있습니다. 


(Fossils of Nipponites (Nipponites mirabilis), Ammonites. Exhibit in the National Museum of Nature and Science, Tokyo, Japan)


 이런 기괴한 외형도 뭔가 유리한 점이 있기 때문에 진화했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이런 껍데기를 가지고 어떻게 살았는지 정말 궁금한 외형이 아닐 수 없습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