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7월 19일 금요일

큰코 + 황소뿔 공룡 ? 나수토케라톱스 Nasutoceratops




 유타 대학을 비롯한 미국내 다수 연구 기관들의 합동 연구자들이 아주 독특한 뿔을 지닌 트리케라톱스 (Triceratops) 의 친척 공룡을 복원했습니다. 트리케라톱스가 속한 케라톱스과 (Ceratopsidae) 에는 아주 다양한 뿔과 프릴을 가진 공룡들이 존재하는데 이 정확한 용도에 대해서는 아직도 논란이 있지만 아무튼 멀리서 봐도 서로 헷갈리지 않을 정도로 다양한 모습을 진화시켰습니다.


 케라톱스과 공룡 가운데서 나수토케라톱스 Nasutoceratops 속에 속하는 뿔공룡들은 백악기 후기인 7500 만년전 지금의 미국 유타주에서 독립적으로 진화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 시기 진화한 나수토케라톱스속 공룡들은 아주 큰 코를 가지고 있었는데 여기에서 라틴어로 큰코를 의미하는 nasutus 와 뿔이 있는 얼굴이라는 뜻의 ceratops 가 합쳐저 속명인 나수토케라톱스 Nasutoceratops 가 탄생했습니다.


 사실 케라톱스과 공룡들은 뿔과 뼈로 된 프릴 부분 (얼굴 뒷면에 나있는 부채꼴같은 뿔부분) 외에도 코가 크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왜 그렇게 확대된 코를 가지고 있었는지는 아직 모르지만 나수토케라톱스는 그 중에서도 더 큰 코를 가지고 있습니다. 연구의 리더인 스콧 샘슨 (Scott Sampson, Vice President of Research and Collections at the Denver Museum of Nature & Science) 에 의하면 이와 같은 점보 사이즈 코는 사실 후각과는 관계가 없을 것이라고 합니다. 왜냐하면 실제 후각 세포가 위치한 곳과 위치가 좀 다르기 때문입니다. (아래 그림 참조) 




(나수토케라톱스 공룡 복원도. 커진 코부분은 후각 신경이 위치한 부분과는 떨어진 위치임.   This image shows an artist rendition of Nasutoceratops. (Credit: Lukas Panzarin) ) 


    
(나수토케라톱스의 골격 모형 (왼쪽) Skull models of Nasutoceratops (left) and Diabloceratops, Natural History Museum of Utah


 이 괴상한 코만 해도 나수토케라톱스의 외형을 독특하게 만들지만 뿔 역시 독특하긴 마찬가지 입니다. 이들이 발굴해 복원한 Nasutoceratops titusi 의 경우 마치 황소뿔 같이 생긴 두개의 긴 뿔을 가지고 있는데 독특한 코 / 부리와 더불어 멀리서도 이 공룡을 쉽게 식별할 수 있게 했을 것입니다. 대략적인 머리의 크기는 1.5 미터 정도이며 몸집은 다른 케라톱스과 공룡과 비교해 중간 정도였을 것입니다. 


 이 공룡의 생김새는 이 독특한 뿔, 프릴, 코의 용도가 실제로는 짝짓기 용이라는 최근의 주도적 가설을 지지하고 있다고 연구자들은 생각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이 뿔은 상대를 찌르기엔 다소 짧은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복원도에서 볼 수 있듯이 큰 부리와 코때문에 황소와는 달리 뿔로 상대를 찌르거나 받기는 부적합한 구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연구의 공저자인 마크 로웬 (Mark Loewen) 은 나수토케라톱스의 놀라운 뿔이 시각적인 우위를 위한 것일 가능성이 높으며 라이벌과 싸움을 벌이는 용도로는 충분치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번에 조사된 표본들은 유타주의 Grand Staircase-Escalante National Monument (GSENM) 라는 190 만 에이커에 달하는 보존 지역에서 발굴된 것으로 과거 백악기에 존재한 섬 대륙 라라미디아 (Laramidia) 의 일부에서 발견된 것입니다. 이 섬대륙은 지금의 북아메리카 서부 지역이 다른 대륙과 갈라지면서 생긴 것으로 알래스카에서 남쪽의 멕시코까지 길게 뻗어있었고 다양한 공룡들이 진화했던 대륙이었습니다. 



( 1억 년전의 북아메리카 일대. 서쪽에 위치한 대륙이 라라미디아   Credit : USGS)


 이시기 이곳에 살던 공룡 가운데 뿔공룡은 아주 다양한 뿔과 프릴, 그리고 코와 부리를 진화시켰습니다. 오늘날 이와 같은 다양한 얼굴의 목적은 주로 짝짓기용 일 것이라는 가설이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만약 전투용이었다면 종에 관계없이 가장 효율적인 디자인으로 수렴했을 텐데 종에 따라 극도로 다양한 모습을 한 점이나 일부 종들의 뿔과 프릴은 싸울 때 매우 거추장 스럽거나 비효율적인 디자인이라는 점이 그 근거입니다. 역시 전투 목적이라고 보기 힘든 뿔과 코를 가진 나수토케라톱스는 이런 가설을 지지해주는 증거 가운데 하나입니다.       


   

 참고 


Journal Reference:

  1. S. D. Sampson, E. K. Lund, M. A. Loewen, A. A. Farke, K. E. Clayton. A remarkable short-snouted horned dinosaur from the Late Cretaceous (late Campanian) of southern Laramidia. 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B: Biological Sciences, 2013; 280 (1766): 20131186 DOI:10.1098/rspb.2013.1186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