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7월 25일 목요일

구글 넥서스 7 2 세대 공개




(구글 넥서스 7  2 세대    Credit : google)  


 구글이 소문으로 나돌던 2세대 넥서스 7 을 내놓았습니다. 널리 회자되었듯이 1920 X 1200 FHD 급 7 인치 디스플레이를 장착해서 323 ppi 를 구현했는데 가격을 고려하지 않더라도 7 인치 대에서는 가장 높은 급의 화소수로 문서와 사진을 볼 때 꽤 유리할 것으로 보입니다. AP 는 스냅드래곤 600/800 설이 나온 적도 있으나 결국 이전 모델인 스냅드래곤 S4 Pro APQ 8064 1.5 GHz (adreno 320) 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OS 는 젤리빈 4.3 을 기본으로 달고 등장했습니다. SD 슬롯이 없기는 동일하지만 처음부터 16/32 GB 제품을 동시에 내놓기로 했습니다.  



 새로운 구글 넥서스 7 은 229 달러로 (16 GB) 이전 보다 30 달러 가격이 인상되었으나 FHD 디스플레이나 후면 5 MP, 전면 1.2 MP 카메라 추가 등의 사양을 생각하면 가격이 크게 인상되었다고 보기는 매우 힘들어 보입니다. 전작이 다소 보급형이었다면 이제는 어느 정도 사양도 같춘 고급 모델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새로운 넥서스 7 은 7월 30일 부터 판매될 예정이며 이번엔 일차 출시 국가로 한국이 있기 때문에 더 기대할 만 합니다.  


 넥서스 7 (2nd Generation) 스펙  

CPU : Snapdragon S4 Pro APQ 8064 1.5 GHz (adreno 320, 400 MHz)

Memory : 2 GB

Storage : 16 or 32 GB  

Display : 7.02 inch (178mm) 1920 X 1200 IPS LCD (323 ppi)  

Wieght : 290 g/ 295g (LTE)

Dimension : 200×114×8.65 mm

OS : Jelly Bean (4.3)

Camera : rear 5MP (1080P), front (1.2 MP)

Battery : 3950 mAh 

ETC: Wifi dual band (b/g/n), bluetooth 4.0, NFC, GPS, microUSB 2.0 etc...  


 넥서스 7 1 세대에 비해 2 세대는 23 g 정도 가벼워지고 두께도 거의 1/4 인 2.8 mm 정도 얇아졌습니다. 대신 성능은 더 향상되었으므로 유저 입장에서는 크게 환영할 만한 일입니다. 가격도 16  GB 229 달러, 32 GB 269 달러, 32 GB LTE 가 349 달러라는 상당히 저렴한 가격이라 사실 SD 슬롯이 없다는 게 큰 단점처럼 느껴지지 않습니다. 특히 순정 안드로이드가 탑재된다는 점은 짜증나는 이통사 앱들이 없다는 아주 큰 장점입니다. 따라서 넥서스 7 2세대의 인기를 예상하는 것은 별로 어렵지 않은 일이지만 이로 인해 안드로이드 제조 업체들의 고민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넥서스 7 을 제조하는 ASUS 를 제외하고 생각하면 결국 가격대 성능비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안드로이드 타블렛인 넥서스 7 을 이길 묘책이 뚜렷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삼성 전자의 경우 SD 슬롯과 더불어 펜 입력 기능을 강조하고 있고 소니는 나름대로 얇고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도전하고 있고 중국의 후발 업체들은 아주 초저가 타블렛으로 경쟁하고 있지만 넥서스 7 2 세대가 대폭 사양을 고급화 했기 때문에 은근히 신경이 쓰일 수 밖에 없습니다.


 물론 구글의 입장에서는 안드로이드 타블렛 가격의 하향 평준화를 이룩해서 안드로이드 타블렛 보급에 큰 첨병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할 수 있을 것입니다. 구글의 주 사업 영역은 기기를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바로 검색 광고인 만큼 기기가 많이 퍼지면 그만큼 유리합니다. 하지만 제조사들 입장에서는 그다지 달갑지 않은 상황입니다.  


 또 한편으로 훨씬 비싼 가격에 윈도우 8 타블렛을 팔아야 하는 MS 와 윈도우 타블렛 제조사는 더 심각한 고민에 빠질 수 밖에 없습니다. 물론 아이패드를 팔아야 하는 애플 역시 꽤 고민에 빠질 수 밖에 없겠죠. 다만 소비자는 반가운 일입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