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7월 24일 수요일

애플 2013 년 2분기 실적 공개 - 앞으로의 성장 전략은 ?





 애플이 2013 년 2분기 (애플의 회계 년도로는 2013 년 3 분기) 실적을 공개했습니다. 실적 자체는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을 상회하는 내용이긴 하지만 그 안에서 희비는 엇갈리고 있습니다.



(Source : Apple Inc. )


 일부 국내 언론 보도대로라면 지금쯤 파산을 선언해도 이상하지 않을 것 같은 애플은 지난 분기에 353 억 달러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전년 동기 대비 1% 의 증가인데 전분기 대비로는 19% 감소입니다. 전분기 실적은 사실 아이폰 5 와 아이패드 4 세대, 아이패드 미니의 동반 출시에 의한 상승 효과가 나타났기 때문이고 일단 신제품 출시가 전혀 없다시피 했던 2분기 실적치곤 나쁘지 않다는 평가입니다. 


 하지만 순이익은 69 억 달러로 분기 순이익이라는 기준으로 보면 여전히 업계 최고 수준이긴 하지만 독보적인 1 위 수준에서는 내려왔습니다. 이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7%, 전분기 대비 21% 감소한 것입니다. 순이익이 감소한 주된 원인은 바로 아이패드에 있습니다.


 아이패드 3 세대는 작년의 경우에는 연초에 등장했지만 올해 초에는 5 세대가 3-5 월 사이 발표된다는 루머에도 결국 넘어갔습니다. 애플 관련 루머는 그다지 신뢰성이 없다고 하는 이야기를 다시 확인시켰는데 온갖 루머가 다 나오다 보니 그 중 맞는 것도 있다 정도가 아닌가 싶은 생각입니다. 아무튼 아이패드 판매량이 지난 10월 신제품 출시 이후 매 분기 감소해 2013 년 1 분기 1940 만대 판매에서 2 분기 1460 만대로 급감했습니다. 아이패드 주기가 6 개월로 줄어든다는 보도는 잘못된 것으로 판명되었고 예전 처럼 1 년 주기라면 계절적 변동은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좋은 뉴스도 있습니다. 아이폰의 경우 예상을 상회하는 성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분기 아이폰 판매는 3124 만대로 작년 동기 대비 20% 가 증가했습니다. 특히 미국에서의 판매 증가가 눈에 띄는데 미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1위는 아이폰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안방에서 밀린다는 이야기는 구글에게는 그다지 달갑지 않은 뉴스일 것입니다.


 하지만 이 이면에는 주목할 만한 통계가 있습니다. 아이폰 1 대당 판매 단가는 2012 년 2분기에는 607 달러, 2013 년 1 분기에는 613 달러였습니다. 그런데 2013 년 2 분기에는 581 달러로 내려가게 됩니다. 이것이 시사하는 바는 1 분기에는 아이폰 5 같은 최신 제품이 더 잘팔렸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2 분기에는 하위 제품의 판매가 늘었습니다. 주로는 아이폰 4S 가 원인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사실 이미 최신 스마트폰이 아니라고 해서 큰 불편을 느끼는 유저들은 시간이 갈수록 줄고 있습니다. 1 년 전에 나온 스마트폰도 사용하기에 불편하지 않고 점차 사양이 상향 평준화 되감에 따라 중저가 스마트폰도 점차 유저층을 늘려나가고 있습니다. 이런 변화는 결국 스마트폰 시장이 성숙 단계에 도달하면 나타나게 되어 있는 필연적인 변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PC 시장을 예로 들면 초기 PC 들은 가격이 엄청나서 사용자 층이 제한되어 있었지만 점차 PC 시장이 성숙해짐에 따라 가격이 저렴해졌던 것을 들 수 있습니다. 특히 IT 분야는 기술발전이 빠르고 원가 절감의 여지가 크기 때문에 이런 변화가 두드러지게 나타납니다. 기본적으로 많은 자원이 투입되어야 하는 자동차나 비행기 산업과는 다르다는 것이죠.


 TV, PC, 라디오, 자동차 산업등의 예를 볼 때 시장이 성숙했다는 것은 사실 나쁜 의미도 아니고 해당 상품이 필요없게 되었다는 의미도 아닙니다. 다만 시장의 특성은 변할 수 밖에 없습니다. 초기에는 스마트폰 이기만 해도 비싼 값을 받았다면 이제는 대부분 스마트폰을 보유한 상황에서 뭔가 새로운 이유가 없다면 비싼 돈을 주고 새로운 기기를 구매하기를 꺼릴 수 밖에 없다는 것이죠. 그리고 최신 스마트 기기 아니더라도 사실 큰 불편도 없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새로운 수요를 끌어내기 위해서는 결국 이전에 생각하지 않았던 신제품이 필요합니다. 이미 시장이 상당히 성숙된 자동차, TV 시장에서 단기간에 큰 혁신이 없는데도 매년 신제품이 쏟아지고 다양한 제품군이 존재하는 것은 그래서 당연한 결과입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애플 역시 이런 시대적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제품군 다변화가 필요하지 않겠는가 하는 생각입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