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소통과 혼란 사이 - 벤 버냉키 연준 의장




 2013 년 6월에서 7월사이 세계 금융계를 강타한 인물로 벤 버냉키 (Ben Shalom Bernanke) 연방준비제도 (Fed. 이하 연준) 의장을 빼놓을 수 없을 것입니다. 물론 본래 연준 의장이 세계 금융 대통령이라고 부를 만큼 중요한 자리이니 이것이 새삼스러울 것은 없지만 2006 년 제 14 대 연준 의장으로 뽑힌 후 최근처럼 뉴스에서 부정적인 이미지로 비친 적도 없었던 것 같습니다. 물론 풀었던 돈줄을 조이기 시작하면 여기 저기서 원성이 쏟아지는 자리가 연준 의장 자리긴 하지만 이번에는 언제 돈줄을 조일 것인지를 두고서 혼란이 가중되면서 다른 의미로 원성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취임 당시의 벤 버냉키 의장. 뒤로 전임자인 앨런 그린스펀 및 당시 대통령이던 조지 부시 전 대통령 등 미국 국가 고위 관계자들이 앉아 있음. With his predecessor, Alan Greenspan, looking on, Chairman Ben Bernanke addresses President George W. Bush and others after being sworn in to the Federal Reserve post. Also on stage with the President are Mrs. Anna Bernanke and Roger W. Ferguson, Jr., Vice Chairman of the Federal Reserve. 06-02-2006.  White House photo by Kimberlee Hewitt )


 최초의 발단은 2013 년 5월 22일에 있던 의회 합동 경제 위원회 증언이었는데 여기서 질의 응답 시간에 버냉키 의장이 양적 완화 (QE  Quantitative easing) 를 축소할 수 있다는 요지의 발언을 했습니다. 2012 년 9월 3일 시작된 3 차 양적완화와 이후 시작된 국채 매입 프로그램은 시중에 매달 850 억 달러를 공급했고 연간으로 본다면 1조 200 억 달러의 돈을 공급 하는 만큼 각종 자산 가치를 올릴 가능성이 있습니다. 실제로 이로 인해 미국의 부동산 및 주택 경기가 다시 호전되는 것은 물론 미국과 세계 각국의 증시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습니다. 아마도 양적 완화가 없었다면 다우존스 지수가 15000 을 돌파하기는 쉽지 않았겠죠.


 아무튼 이런 상황에서 이제 실업률이 점차 낮아지고 있으니 미래에 있을 부작용을 예방 (물론 부작용이란 인플레) 하기 위해 지금쯤 돈줄을 조여야 겠다는 의견이 나오는 것은 이상하지 않습니다. 다만 아직 연준의 이전 2013 년 3월 FOMC : Federal Open Market Committee 정례 회의 때 언급했던 양적 완화와 자산 매입의 축소 기준인 실업률 6.5% 이하와 인플레율 2% 에 는 미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아직은 이르다는 의견과 이제부터 준비해야 한다는 의견이 서로 엊갈리는 것 같습니다.


 따라서 연준 내에서도 자산 매입 축소 준비와 아직은 이르다는 의견이 대립을 이루고 있는데 버냉키 의장은 일단 상황을 봐가면서 연말쯤 고려를 할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이것이 6월말의 상황이었고 이 때 주가는 큰 폭으로 추락하면서 '버냉키 쇼크' 란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이전 포스트 http://blog.naver.com/jjy0501/100190360026 참조)


 그런데 여기서 버냉키 의장이 연준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택한 조치가 오히려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과거 연준은 비밀의 사원이라는 별명이 있을 만큼 폐쇄적이기로 유명한 조직이었습니다. 예를 들어 본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같은 연준 내부 회의 내용은 외부에 잘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버냉키 의장의 전임자인 앨런 그린스펀 역시 비밀주의의 대표 주자로 유명했는데 과거 의회 증인으로 출석했을 때 했던 명언이 있습니다. 한 의원이 '무슨 이야기인지 잘 알겠다' 라고 말하자 '내 이야기를 이해했다면 내가 잘못 말한 것' 이라는 요지로 답변했던 것이죠. 그린스펀 의장 시절 (1987 년에서 2006 년 사이) 연준의 의사 결정과정을 알 수 있는 방법은 거의 없었고 따라서 철저하게 계산된 발언만을 하기로 유명한 앨런 그린스펀 의장의 한마디는 시장에 아주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후임자인 버냉키 의장의 2 기 임기 시절 (2010 년에서 2014 년사이) 이룬 가장 큰 변혁은 이런 비밀주의를 개혁했다는 점입니다. 예를 들어 2011 년 4월 이후에는 FOMC 회의 이후 결과를 발표했고 그래서 지난 2013 년 3월 FOMC 이후에도 실업률 6.5%, 인플레율 2 % 라는 구체적인 수치가 공개된 것입니다. 이전까지는 추측으로 밖에 알 수 없었던 내용을 공개했다는 점에서 훨씬 운용이 투명해진 셈이죠. 


 하지만 당장에는 부작용도 적지 않습니다. 최근 연준 내에서 양적 완화 및 자산 매입 축소 시기를 조정하는데 이사들 사이에 의견 불일치가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는데다 의장 및 이사들의 발언이 자주 알려지게 되면서 오히려 시장에 이에 춤추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2013 년 7월 상반기에는 다시 고용이 더 개선되어야 양적 완화를 축소하겠다는 버냉키 의장의 발언에 다시 주가가 폭등해서 다우 존스 지수는 지난 7월 12일 15464.30 이라는 신고점을 갱신했습니다.


 이에 일부에서는 연준 의장 및 이사들의 발언이 너무 잦은 데다 시장 참가자들이 여기에 따라 즉각적으로 반응하면서 시장에 부작용이 적지 않다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나름 소통을 강화하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려는 노력으로 내부 내용을 공개한 것인데 이로 인해 부작용도 있다는 것이죠. 그러나 중대한 정책을 비밀주의로 일관하는 것보다는 더 투명하게 공개하는 것이 장기적으로는 모두에게 이익이 될 것이라는 반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사실 이런 의견은 어느쪽 편도 쉽게 손을 들어주기가 힘든게 모두 일견 타당한 구석이 있기 때문이겠죠. 한가지 확실한 것은 이제 버냉키 의장의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연준의 투명성 제고는 후임자에게 공이 넘어가게 될 것이라는 점입니다. 버냉키 의장의 현재 임기는 2014 년 1월이 마지막인데 중앙은행장 임기가 8 년이면 적당한 수준이라고 해야겠죠. 


 후임자로 거론되는 티머시 가이트너 전 재무 장관, 래리 서머스 전 재무장관, 재닛 옐런 연준 부의장, 러저 퍼거슨 전 연준 부의장 가운데 누가 될지는 알 수 없지만 시장과의 소통을 위해 총대를 맨 버냉키 의장의 뒤를 따라갈지 아니면 혼란을 줄이기 위해 다시 이전 정책으로 복귀할 지는 알 수 없습니다. 분명 부작용도 없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정보 공개로 가는 것이 시대의 변화에 맞다고 생각되는데 과연 정답은 어떤 것일까요 ?  


참고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R 패키지 설치 및 업데이트 오류 (1)

R 패키지를 설치하거나 업데이트 하다보면 여러 가지 문제가 생기는 경우들이 있습니다. 이 경우 아예 R을 재설치하는 것도 방법이지만, 어떤 경우에는 이렇게해도 해결이 안되고 계속해서 사용자는 괴롭히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 중 하나를 소개합니다. 새로운 패키지를 설치, 혹은 업데이트 하는 과정에서 같이 설치하는 패키지 중 하나가 설치가 되지 않는다는 메세지가 계속 나왔는데, 사실은 백신 프로그램 때문이었던 경우입니다. 

 dplyr 패키지를 업데이트 하려고 했는데, 제대로 되지 않아 다시 설치를 진행했습니다. 그런데 일부 패키지가 제대로 설치되지 않는다는 메세지가 나왔습니다. 

> install.packages("dplyr") Error in install.packages : Updating loaded packages > install.packages("dplyr") Installing package into ‘C:/Users/jjy05_000/Documents/R/win-library/3.4’ (as ‘lib’ is unspecified) also installing the dependencies ‘bindr’, ‘bindrcpp’, ‘Rcpp’, ‘rlang’, ‘plogr’
trying URL 'https://cran.rstudio.com/bin/windows/contrib/3.4/bindr_0.1.1.zip' Content type 'application/zip' length 15285 bytes (14 KB) downloaded 14 KB
trying URL 'https://cran.rstudio.com/bin/windows/contrib/3.4/bindrcpp_0.2.2.zip' Content type 'application/zip' length 620344 bytes (605 KB) downloaded 605 KB
trying URL 'https://c…

우분투 18.04 가상 머신에 VMware tools 설치

VMware에 우분투를 설치하고 나서 업데이트를 하거나 혹은 수동으로 우분투를 설치하는 경우 VMware tools을 다시 설치해야 VMware의 기능을 모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실 가상 머신에 우분투를 설치하는 과정은 그렇게 어렵지 않지만, VMware tools 설치 과정은 의외로 까다로울 수 있습니다. 

 일단 설치를 위해 WMware창에서 manage -> install VMware Tools 을 선택합니다. 그러면 바탕화면에 VMware Tools라는 DVD 아이콘이 생성됩니다. 





하지만 윈도우와 달리 이 아이콘을 클릭해서 VMware Tools가 설치되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아래 명령어로 설치를하려는 중 흥미로운 내용을 발견했습니다. 
tar xzf /media/`whoami`/VMware\ Tools/VMwareTools-*.tar.gz -C ~/
sudo ~/vmware-tools-distrib/vmware-install.pl
(터미널에 이 내용을 복사해서 붙이면 됩니다) 


 가능하면 open-vm-tools를 사용하라는 메세지가 나옵니다. 그래서 그렇게 해봤습니다. 방법은 간단합니다. 터미널에서 한 줄만 입력하면 됩니다. 

sudo apt install open-vm-tools-desktop (서버 버전은 sudo apt install open-vm-tools)

 입력하면 뭔가가 설치되면서 VMware Tools가 깔립니다. 뭔가 물어보기도 하는데 유지하는 걸로 이야기하면 끝납니다. 정상적으로 설치가 완료되면 재부팅 없이도 실행이 가능합니다. 실행 여부는 간단하게 파일 이동이나 화면 확대 (해상도가 자동 맞춤됨)가 가능할 것입니다. 아무튼 설치가 꽤 편리해졌습니다. 


통계 공부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사실 저도 통계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이런 주제로 글을 쓰기가 다소 애매하지만, 그래도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해서 글을 올려봅니다. 통계학, 특히 수학적인 의미에서의 통계학을 공부하게 되는 계기는 사람마다 다르긴 하겠지만, 아마도 비교적 흔하고 난감한 경우는 논문을 써야 하는 경우일 것입니다. 오늘날의 학문적 연구는 집단간 혹은 방법간의 차이가 있다는 것을 객관적으로 보여줘야 하는데, 그려면 불가피하게 통계적인 방법을 쓸 수 밖에 없게 됩니다. 이런 이유로 분야와 주제에 따라서는 아닌 경우도 있겠지만, 상당수 논문에서는 통계학이 들어가게 됩니다. 

 문제는 데이터를 처리하고 분석하는 방법을 익히는 데도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입니다. 물론 대부분의 학과에서 통계 수업이 들어가기는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 대학 학부 과정에서는 대부분 논문 제출이 필요없거나 필요하다고 해도 그렇게 높은 수준을 요구하지 않지만, 대학원 이상 과정에서는 SCI/SCIE 급 논문이 필요하게 되어 처음 논문을 작성하는 입장에서는 상당히 부담되는 상황에 놓이게 됩니다. 그리고 이후 논문을 계속해서 쓰게 될 경우 통계 문제는 항상 나를 따라다니면서 괴롭히게 될 것입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간혹 통계 공부를 어떻게 하는 것이 좋겠냐는 질문이 들어옵니다. 사실 저는 통계 전문가라고 하기에는 실력은 모자라지만, 대신 앞서서 삽질을 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몇 가지 조언을 해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 입문자를 위한 책을 추천해달라

 사실 예습을 위해서 미리 공부하는 것은 추천하지 않습니다. 기본적인 통계는 학과별로 다르지 않더라도 주로 쓰는 분석방법은 분야별로 상당한 차이가 있을 수 있어 결국은 자신이 주로 하는 부분을 잘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학과 커리큘럼에 들어있는 통계 수업을 듣는 것이 더 유리합니다. 잘 쓰지도 않을 방법을 열심히 공부하는 것은 아무래도 효율성이 떨어질 것입니다. 

 아무튼 수업을 들었는데 잘 기억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