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7월 28일 일요일

우주 전쟁을 치를 뻔한 인도군





(카시니가 찍은 목성의 이미지  Credit :  NASA/JPL/University of Arizona )


  텔레그래프 인도판 (The Telegraph, calcutta, india) 이 2013 년 7월 23일 보도한 바에 의하면 작년과 올해 인도군이 한버터면 우주 전쟁을 치를 뻔 했다고 합니다. 다수의 해외 언론 및 인도내 언론들이 텔레그래프 보도를 인용한 바에 의하면 인도 - 중국의 오랜 분쟁 지역인 카슈미르 (Kashmir) 에서 인도군이 오랜 시간 중국의 무인기로 생각하고 추적한 물체가 사실은 목성과 금성이라고 밝혀졌다는 것입니다.


 카슈미르 주는 인도, 파키스탄, 중국 사이에 있는 고산지대로 1947 년 이후 이들 국가들이 서로 영유권을 주장하면서 첨예한 대립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실제 몇차례 전쟁을 치르기도 했고 현재도 여전히 해당 당사국들이 자신의 영토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어 긴장 상태에 놓여 있습니다.


 중국은 대영 제국 시절 만들어진 국경선인 맥마흔 라인 (McMahon Line) 을 인정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고 인도는 중국의 영향력을 히말라야 고원 저쪽으로 축소시키고 싶어하고 있습니다. 파키스탄은 여기에 끼어 들어 중국과 연합하는 모양세입니다. 카슈미르에서 인도는 101,338  ㎢ 정도 되는 지역을 장악하고 있고 파키스탄은 85,846 ㎢, 중국은 37,555 ㎢ 를 장악하고 있는데 인도는 물론 중국이 장악한 지역은 불법적이라면서 철수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이 지역을 중국 국경으로 표시한 여권 때문에 심각한 외교적 갈등이 생긴 적도 있었습니다. 이전 포스트 참조  http://blog.naver.com/jjy0501/100172578646 )



(카슈미르 분쟁 지도. 클릭하면 원본
 http://en.wikipedia.org/wiki/File:Kashmir_region_2004.jpg )



 아무튼 중국 인도의 실질 국경선이라고 할 수 있는 LAC (Line of Actual Control) 에 의문의 비행 물체가 목격된 것은 작년 8월 쯤이었다고 합니다. 인도군 보초가 발견한 이 물체는 사실 두개로 2013 년 2월까지 총 329 회 목격되었으며 155 회 LAC 경계를 넘어 진입한 것으로 보고되었습니다.


 인도군이 중국군 UAV 로 의심한 첫번째 물체는 해발 4715 미터의 타쿵 (Thakung) 근방에서 목격되었으며 오후 6 시 저녁에 나타나 다음날 새벽 5시까지 하늘에서 관찰되었습니다. 두번째 물체는 오전 4 시에 나타난 후 다시 오전 11 시에 사라졌습니다.



 그러나 이 반짝이는 물체가 실제 UAV 인지 확인하는 일은 매우 어려운 일이었다고 합니다. 특히 다른 별과 구별이 애매했기 때문에 인도군은 인도 천체 물리학 연구소 (IIAP  : Indian Institute of Astrophysics) 에 그 확인을 의뢰했습니다. 의뢰를 받은 IIAP 의 과학자들은 현장에서 남쪽으로 150 km 떨어진 위치에 있는 세계 최고 고산 지대의 천체 망원경 ( Hanle, Ladakh) 을 동원해 이 물체의 정체를 밝히는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4715 초소의 관측병 싱 (naik Sheminderpal Singh) 은 천문학자들에게 4 분 이내에 이 물체를 보고했고 천문학자들은 중국의 UAV 로 의심된 물체를 관측했습니다. 2월 17일에서 22일 사이 얻어진 관측 결과를 토대로 IIAP 의 천문학자들은 첫번째 물체는 목성이라고 결론을 내렸으며 두번째 물체는 금성이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천문학자들은 인도군에게 그들이 주둔한 라다크 (Ladakh) 에서는 높은 고도와 옅은 대기로 인해 다른 곳 보다 목성이나 금성이 매우 밝게 보인다는 점을 설명했습니다. 즉 평소에 보던 것과 달리 더 밝게 빛나기 때문에 밤하늘에서 쉽게 찾을 수 있으며 처음 봤을 때 이상한 물체로 의심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텔레그래프 인도판의 보도에 의하면 관측병이 이로 인해 다른 처벌을 받지 않았다고 합니다. 관측병은 조금이라도 의심되는 물체가 있어서 보고를 한 것이고 UAV 인지 아닌지 잘 모르는 상황에서 확인을 위해 IIAP 에 도움을 요청한 것인만큼 사실 기상 천외한 일이긴 하지만 그렇다고 관측병이 처벌을 받아야 하는 일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개인적으로 이 사건의 교훈은 두가지 인데 일단 관측병은 임무에 충실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조금이라도 의심되는 일이 있으면 상부에 보고를 해야 하고 이것이 목성인지 UAV 를 파악하는 일은 상부에서 결정할 문제입니다. 본인이 목성이라는 확신이 없다면 보고를 하는 것이 경계 임무를 맡은 군인으로써 할 일이었다고 봅니다.


 사실 의외인 것은 상부에서도 잘 몰라서 결국 천문학자들의 도움을 받았다는 점이죠. 관측병이야 새로 배치되면 잘 모를 수도 있겠지만 이전부터 주둔하던 다른 병사나 장교까지 확신을 못했다니 의외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만약에 격추 명령까지 내렸다면 (!) 우주 전쟁으로 비화될 사건이었습니다.


 두번째 교훈은 목성, 금성이 어떤 것인지 밤하늘에서 잘 모르는 사람이 많다는 것입니다. 이점은 저도 마찬가지 입니다. '저게 금성인가 ?' 하고 헷갈리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대부분 사람들이 도시에서 살다보니 밤하늘을 볼 기회 자체가 없었다는 건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사실 행성과 별, 은하수는 UFO 신고에서 상당부분을 차지합니다. 미국에서 있던 대규모 정전 사고에서 밤하늘에 이상한 물체가 보인다는 신고가 빗발쳐 당국이 조사한 결과 그것이 은하수였다는 결론이 난 사건도 있었죠.


 아무튼 실제 우주 전쟁 (?) 으로 비화되지 않고 무력 행사 없이 평화적으로 끝나 다행입니다.


 참고


http://www.telegraphindia.com/1130724/jsp/frontpage/story_17150854.jsp#.UfSlJo30Hh4

http://www.kashmirtimes.com/newsdet.aspx?q=20489

http://en.wikipedia.org/wiki/Kashmir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