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7월 17일 수요일

티라노사우루스는 사냥꾼이었다 ?




 오랜 세월 영화를 비롯해서 무수한 매체에서 타리노사우루스 (Tyrannosaurus) 는 무시무시한 사냥꾼으로 등장했습니다. 이제는 슬슬 고전이 되가는 영화 '쥐라기 공원' 이나 그 이전에 나왔던 수많은 공룡 영화에서 티라노사우루스는 초식 공룡이나 혹은 사람을 잡아먹는 괴물로 묘사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습니다. 그러나 현대의 공룡 연구자들 가운데는 이런 이미지에 이의를 제기하는 경우도 존재합니다. 즉 사실 이 거대한 육식 공룡이 사냥꾼이 아니라 중생대의 시체 청소부 (scavanger) 라는 가설입니다.


 티라노사우루스 속 (genus Tyrannosaurus) 에 속하는 T. rex 를 비롯한 거대 육식 공룡이 사실은 포악한 사냥꾼이 아니라 시체 청소부라는 주장은 꽤 오래 전부터 제기되었습니다. 1917 년 Lambe 는 티라노사우루와 가까운 관계인 고르고사우루스 (Gorgosaurus) 의 골격을 분석해 이들이 시체 청소부라는 주장을 했지만 당시에는 주목받지는 못했습니다.


 본격적인 논쟁은 고생물학자 잭 호너 (Jack Horner) 에 의한 것으로 그의 주장에 의하면 티라노사우루스는 순수한 시체 청소부 (pure scavanger) 였다는 것입니다. 사실 지금 우리가 티라노사우루스가 살던 시점으로 거슬러 올라가서 직접 그 사냥 방식을 알 수 없기 때문에 단정할 수는 없지만 청소부 가설을 지지하는 몇가지 근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 티라노사우루스속의 공룡들의 짧은 앞다리는 먹이를 잡고 공격하는데 불리하다
 - 이 속의 공룡들의 뇌 및 후각 신경은 매우 후각이 발달했다는 점을 시사하는데 청소부 동물의 특징이다. 
 - 티라노사우루스속 공룡들의 이빨과 턱은 매우 튼튼해 뼈도 깨서 먹을 수 있다. 이 점은 골수를 섭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이며 이 역시 청소부 동물에게 잘 발달하는 특징이다. 
 - 일부 티라노사우루스 속은 다소 빨리 달렸던 것 같지만 (속도 역시 치열한 논쟁 거리 중 하나) 커다란 몸집으로 민첩하게 움직이지는 못했을 것이다. (최근 연구는 먹이를 잡을 만큼을 빨랐다는 주장들도 맞서는 등 이 부분은 논쟁거리) 


 등이 그 근거인데 여전히 논란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새롭게 복원된 T. rex 의 골격. 현재는 수평으로 걸었다고 생각되고 있으며 짧은 앞다리의 용도는 여전히 미스테리 http://en.wikipedia.org/wiki/File:Tyrannosaurus_Rex_Holotype.jpg  )


 캔자스 대학의 척추 고생물학 및 생물 다양성부의 데이비드 번햄 ( David Burnham, preparator of vertebrate paleontology at the Biodiversity Institute at the University of Kansas ) 은 최근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에 보고한 논문에서 이들이 청소부가 아닌 사냥꾼이었다는 증거를 제시했습니다. 


 그와 동료들은 티라노사우루스가 공격한 흔적이 있는 하드로사우루스 (Hadrosaur) 의 화석을 발견했습니다. 이 화석화된 하드로사우루스는 운이 꽤 좋았는데 티라노사우루스 속 공룡의 거대한 이빨에 꼬리를 물렸으나 구사 일생으로 빠져나오는 데 성공한 후 살아남았기 때문입니다. 이는 꼬리뼈 주변에 상처가 치유된 뼈의 흔적으로 알 수 있습니다.


 오늘날 사자나 치타, 표범들도 사냥에 실패하는 경우는 매우 흔합니다. 운좋게 목이나 갈비뼈, 등뼈를 물었는데 살기위해 발버둥치는 먹이가 치명타를 입지 않으면 빠져나오는데 성공할 수 있다는 건 현재의 우리도 잘 알 고 있습니다. 당시의 초식 공룡 역시 마찬가지로 등이나 꼬리를 물렸지만 발버둥 치면서 탈출하는 데 성공하는 경우도 있을 것입니다. (물론 먹이가 되는 경우도 있었겠지만)


 아마도 이 화석의 주인공 역시 그런 일이 일어났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것은 살아남기 위한 몸부림이었겠지만 뜻하지 않게 현재의 인간들에게 중요한 정보를 제공한 셈이 되었습니다. 즉 티라노사우루스속 공룡들이 시체만 찾아다닌 것이 아니라 살아있는 공룡도 사냥했다는 증거가 되는 것입니다. 아마 개인적으로는 티라노사우루스들이 두가지 다 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사실 현재의 상위 포식자를 보더라도 순수하게 시체만 찾아다니거나 혹은 사냥만 하기보다는 둘다 하는 경우가 드물지 않습니다. 하이에나도 사냥을 할 수 있고 사자도 치타가 잡은 먹이를 가로챕니다. 또 어떤 이유로든 죽은 동물의 시체가 발생하면 포식자들이 이를 처리하러 벌떼처럼 모이는 건 당연하겠죠. 이 증거는 티라노사우루스 사냥꾼 가설을 더 지지하겠지만 주로 하는 게 사냥인지 청소인지는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참고 


Journal Reference:
  1. R. A. DePalma, D. A. Burnham, L. D. Martin, B. M. Rothschild, P. L. Larson. Physical evidence of predatory behavior in Tyrannosaurus rex.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2013; DOI:10.1073/pnas.1216534110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