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12월 18일 수요일

인간은 언제 고양이를 길들였나 ?



  인간이 가장 먼저 길들인 가축은 개였습니다. 이전 포스팅에서도 언급했듯이 그 역사는 매우 오래되어 심지어 농경이 시작되기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갈 수 있습니다. ( http://jjy0501.blogspot.kr/2013/11/The-Origin-of-Dogs.html 참조) 왜 인간이 개를 길들였는지는 확실치 않지만 사냥에 도움을 주었기 때문이라는 가설이 일반적으로 유력하게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따라서 농경을 시작하기도전 수만년 전부터 인간은 개를 길들인 셈이죠. 그렇다면 개만큼이나 인간의 좋은 친구인 고양이는 어땠을까요 ?  


 인간이 고양이를 언제 어떻게 길들였는지는 생물학자들 사이에서도 매우 논란이 되는 주제입니다. 개와 마찬가지로 고양이 역시 수많은 품종에도 불구하고 실제로는 Felis catus 라는 하나의 종입니다. 실제로는 야생 고양이의 아종으로 분류하는 경우가 많아 Felis silvestris catus 라는 명칭도 혼용되고 있습니다. 아무튼 고양이가 개와는 달리 훨씬 이후에 가축화 된점은 분명해 보입니다.






(집고양이. http://en.wikipedia.org/wiki/File:Kittyply_edit1.jpg  Photographed by and copyright of (c) David Corby)   


 최근 미국과 중국의 연구자들은 중국에서 5300 년전 고양이를 길렀던 흔적을 콴후쿤 (Quanhucun) 마을  유적에서 발굴했다고 보고했습니다. 이들이 발견한 것은 두개의 고양이를 포함한 다양한 동물의 유골들로 이들의 방사선 동위원소 연대 측정은 대략 5300 년전 콴후칸 유적과 동시에 살았던 동물이라는 것을 입증하고 있습니다.  


 사실 고양이를 길렀던 유적은 다른 동물에 비해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대개 자유롭게 생활하는 고양이의 생태에도 그 이유가 있는데 적어도 고대 이집트에서 고양이를 길들였다 건 확실한 기록으로 생각되고 있습니다. 벽화에도 기록이 남아있고 일부는 주인과 함께 미라가 되기도 했죠. 이집트에서 고양이를 길들인 것은 적어도 4000 년전이며 이 시기가 고양이가 가축화된 시기로 생각되기도 했습니다.  



 최근에는 거의 1 만년전 유적에서 사람과 가까운 곳에 매장된 야생 고양이가 발견되어 (키프로스에서 발견됨) 고양이를 사람이 길들인 것이 더 오래된 일이라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지만 다소 확실치는 않습니다. DNA 연구 결과는 지금의 중동 지방에서 고양이가 최초 사육되었을 것이라는 추정을 지지하고 있습니다.  


 중국에서 발견된 고양이 유골들은 5000 년전에는 중국에서도 고양이를 길렀을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습니다. 콴후쿤 유적을 조사한 중국과 미국의 연구자들은 고대 중국인들이 고양이를 길러야 했던 이유에 대해서 납득할 만한 증거를 발견했습니다. 중국의 초기 농경민들이 자신들의 농작물들을 몰래 훔쳐 먹는 쥐들 때문에 골머리를 앓았던 증거가 남아있기 때문입니다. 이들이 만든 곡물 보관창고와 도기들은 쥐를 막기 위한 방식으로 고안되어 있었습니다.  


 최초 고양이가 사람과 함께 살게 된 것은 곡물을 축내는 쥐 때문이었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사람은 고양이가 쥐를 박멸하진 못하지만 최소한 과다 번식은 막아 줄수 있다는 것을 깨닫고 야생 고양이를 길들였던 것 같습니다. 이 고양이들은 쥐는 물론 사람이 주는 곡물도 먹어가면서 살았던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탄소 동위원소 측정 결과 밝혀진 사실입니다. (곡물과 육류에 포함된 탄소 동위원소의 비가 다르기 때문에 어떤 것을 먹었느냐 흔적이 뼈에 기록됨)  



 따라서 이 고양이들은 쥐에 끌려 우연히 사람의 거주지에 들어온 야생 고양이가 아니라 의도적으로 사육된 것으로 판단됩니다. 물론 고양이의 생태 특징상 집고양이와 길고양이의 중간 형태였을 가능성도 있겠지만 말이죠. 하지만 콴후쿤 유적에서 발견된 고양이는 현재의 고양이 같이 인간과 밀접한 관계를 맺었다는 증거도 존재합니다.   



 여기서 발견된 고양이 중 한마리는 매우 나이가 들어서 죽은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사람들이 나이든 고양이를 버리지 않고 키웠다는 것을 시사합니다. 즉 일종의 가족같은 반려 동물로도 생각했다는 증거가 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고대 중국인들이 고양이를 길들인 것 자체가 사실 생각보다 더 오래된 일이었다는 증거도 될 수 있겠죠.  


 연구자들은 이 고양이가 중국에서 독자적으로 길들인 것인지 중동에서 들어온 것인지는 판단할 수 없다고 보고 있습니다. 연구팀은 방사선 동위원소 측정은 가능했지만  DNA 를 추출하지는 못했기 때문입니다. 아무튼 고양이의 사육이 결국 농경과 관련이 있다면 야생 고양이를 길들인 것은 아마도 농경이 시작되고서도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른 뒤였을 것입니다. 따라서 고양이가 인간의 친구가 된 것은 개보다는 최근의 일로 생각됩니다.  


 비록 개보다 나중에 인간의 친구가 되었지만 고양이 역시 개만큼이나 인간의 좋은 친구입니다. 현재는 쥐를 잡을 목적으로 널리 사육되지는 않지만 개 다음으로 많이 사육되는 반려동물이기도 하죠. 오늘날 고양이의 생활 양식을 생각하면 아마 인간의 고양이 길들이기는 현재도 진행 중에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참고 


Journal Reference:

  1. Yaowu Hu, Songmei Hu, Weilin Wang, Xiaohong Wu, Fiona B. Marshall, Xianglong Chen, Liangliang Hou, and Changsui Wang.Earliest evidence for commensal processes of cat domesticationPNAS, December 16, 2013 DOI:10.1073/pnas.1311439110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