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12월 19일 목요일

별난 비행기 이야기 (1) - YMC-130




 한동안 쉬었던 밀리터리 연재를 다시 해볼까 해서 주제를 역사상 독특한 비행기로 정했습니다. 시간 관계상 많이 쓰지는 못할 듯 하지만 아무튼 최근 밀리터리 관련 주제가 너무 적다는 독자분들도 있어 좀 끄적거려 보겠습니다. 다소 정확하지 않은 내용이나 흥미로운 코멘트가 있으신 분은 댓글로 남겨주시되 다소 공격적인 내용으로 댓글을 다시는 경우는 경고 없이 삭제하겠습니다. 그러면 첫 시작은 로켓 비행기 (?) YMC - 130H 입니다. 편의상 이 연재에서는 경어는 생략하겠습니다. 



 - 허큘리스를 로켓으로 STOL 기로 만든 YMC-130 (Operation Credible Sport) 


 록히드 C - 130 허큘리스 (Hercules) 는 미국 뿐 아니라 서방측의 주력 중형 수송기로 적당한 가격과 균형잡힌 성능으로 인해 1957 년 이후 수천대가 생산되어 현재까지 생산된 모델만 40 가지가 넘고 이를 운용했던 국가는 60 개국에 달할 만큼 인기 있는 수송기이다. 초도기가 비행한지 이미 반세기가 넘었지만 계속해서 개량되어 사용된다는 것은 그만큼 신뢰성과 성능을 입증했다는 이야기가 될 것인데 그런만큼 아주 다양한 용도로 개조된 역사도 지니고 있다. 


 그 중에서도 좀 별나게 개조된 기체 중 하나는 YMC - 130 인데 허큘리스 수송기를 300 피트 정도 되는 운동장에 착륙시키고 인질을 구출한 후 이들을 태워서 다시 운동장에서 이륙한 후 가능하면 항모에 착함할 수 있는 목적으로 개조된 것이었다. 허큘리스의 정상적인 용도를 생각하면 뭔가 생각하기 힘든 이 임무는 사실 아주 특수한 사정이 있었다. 그 사정이란 바로 1979 년에서 1981 년 사이 있었던 이란 인질 사태였다. 1980 년 4월 24일 있었던 델타포스의 인질 구출 작전은 미군 역사에 큰 오점으로 기록될 만큼 실패작으로 남았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참조) 




 이 작전의 실패 요인은 지금까지도 자주 분석될 만큼 복합적이지만 당시 이를 분석한 미 당국은 RH-53D 씨 스텔리온 헬기를 이용한 복잡한 인질 구출 작전 구조도 중요한 이유로 생각했다. (특히 이 헬기 한대가 추락하는 사고로 인질은 구출도 못했는데 8 명이 사망) 따라서 헬기 대신에 고정익기를 투입하는 방안이 적극 검토되었다. 고정익기를 통해 한꺼번에 특수부대를 투입한 후 한번에 인질을 구출해 오면 작전 구조도 단순해지고 실패의 가능성도 적을 것으로 생각했던 것이다. 여기에 한 술 더 떠서 작전 사령부는 작전 중 부상당한 인질과 병사를 신속하게 치료하기 위해 가능하면 항모에 착함까지 할 수 있으면 더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작전에 투입하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 크기를 갖춘 수송기를 단거리 이착륙 (STOL : short takeoff and landing) 용으로 개조해야 했다. 그래서 선택된 것이 적당히 크면서 신뢰성이 높은 C - 130 였다. 동체길이만 거의 100 피트 (정확히는 97 피트 9인치로 29.8 미터) 되는 항공기가 300 피트 정도 거리에서 이착륙할 수 있을까 ? 그러나 이 임무를 맡은 록히드는 나름 자신이 있었다. 로켓을 사용하면 된다고 생각했던 것이다. 


 로켓을 이용해서 짧은 활주로에서 항공기를 이륙시키는 JATO ( jet-assisted take off, 혹은 RATO,  Rocket-Assisted Take Off ) 은 전혀 새로운 기술이 아니었다. 휘발성이 강한 연료와 무기를 실은 상태에서 로켓으로 짧은 활주로에서 이륙하는 것은 물론 위험천만한 일이었지만 전쟁 중에는 그보다 더한 일도 할 수 있게 마련이었다. C - 130 역시 JATO/RATO 유닛을 가지고 있었으며 지금도 부득이 필요한 상황에서는 이를 활용하고 있다. 록히드는 이를 대대적으로 개조해 더 말도 안되는 짧은 거리에서 이륙은 물론 착륙까지 가능한 개조형인 YMC - 130 을 개발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이른바 Credible Sport 작전이었다. 







(YMC - 130   Credit : unknown)   


 개조될 C - 130 기는 3 대였는데 이 중 테스트 베드 기체 (AF serial 74-2065) 는 작전 결정 후 불과 3 주뒤인 1980 년 9 월 18 일에 테스트 비행 준비가 끝날 만큼 빠르게 준비되었다. 실제 테스트 비행은 10월에 시작되었다. 인질 구출이 한시가 급한 만큼 테스트는 10월 19일에서 28일 사이 여러 차레 진행이 되었는데 위의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매우 위험천만한 개조가 이뤄졌다. 


 YMC - 130 은 무려 30 개의 로켓을 매달고 이착륙을 해야 했는데 8 개의 ASROC 로켓을 개조해 동체 앞쪽에 달고 (이들은 감속을 담당했다) 8 개의 Shrike 로켓은 동체 하부에 달아 거의 수직으로 착륙이 가능하게 만들었다. RIM-66 스탠더드 미사일을 개조한 MK - 56 로켓 8 개가 이륙시 기체를 뒤로 밀어올려 짧은 거리에서 거의 수직으로 이륙하도록 동체 뒤에 탑재되었다. 이외에 균형을 잡기 위해 2X2 개의 Shrike 로켓이 주날개에 아래 달리고 꼬리 부분에도 2 개의 ASROC 을 달아서 기체가 돌거나 흔들리는 것을 방지했다. 그러나 이 로켓 중 하나라도 잘못되면 기체는 설계상 버틸 수 있는 것보다 더 큰 뒤틀림 때문에 부서지고 말 것이었다. 


 보통 항공기라는 것은 무게를 최소화하기 위해 가능한 가볍게 만들기 때문에 큰 힘을 받게 되면 파괴될 우려가 있다. 물론 어느 정도는 버틸 수 있게 설게되게 마련이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이렇게 많은 로켓이 내는 힘을 견딜수 있도록 C - 130 이 설계된 것은 아니었다. 그러나 시간이 없는 관계로 기골 보강은 꿈도 꿀수 없었다. 결과적으로 말하면 결국 우려하던 일이 발생하고 만다. (아래 동영상 참조)




(테스트 영상 1) 



(테스트 영상 2)    


결국 YMC - 130 은 테스트 도중 감속 로켓을 너무 빨리 점화하는 바람에 날개가 부서지는 큰 사고가 나고 말았다. 한가지 다행한 일이라면 2차 폭발이나 화재로 이어져 승무원이 죽거나 다치는 참사는 벌어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사고 직후의 YMC - 130   Credit : unknown ) 


 결국 이렇게 되자 이 개조 기체가 사실 매우 위험천만하다는 사실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결국 작전에 투입하기에는 신뢰성이 부족한 것으로 판단해 YMC - 130ㅣ 은 실전에 투입될 기회를 영영 상실하고 만다. 살아남은 개조 기체들은 나중에 Credible Sport II 라는 다른 프로젝트를 거쳐 나중에 특수전용 기체인 MC - 130H Combat Talon II 를 만드는데 기여하긴 했지만 다시는 로켓을 주렁주렁 달고 단거리 이착륙을 시도하지는 않았다. 다만 RATO 자체는 현재도 C - 130 에서 사용되고 있다.  



(로켓을 이용한 단거리 이륙 RATO 시범을 보이는 미 해병대 블루 엔젤스 소속의 C-130T Hercules   Credit : USMC ) 


 로켓을 항공기에 접목해보려는 시도는 매우 다양했는데 그 중에서 아마도 위험성이라는 측면에서 으뜸인 기체로 YMC - 130 을 뽑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화염을 내뿜으면서 이착륙하는 영상을 보면 그나마 이 정도로 끝난게 다행이라고 할 수 밖에 없다. 만약 인질을 구출하다 탈출하다 저런 사고가 났다면, 혹은 항모에 착함하다 화재를 일으켰다면 어땠을까 ? 생각만 해도 끔찍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