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12월 25일 수요일

AK - 47 소총의 아버지 칼라슈니코프 별세


(미하일 칼라슈니코프 Michael Kalashikov/Михаил Калашников  10 November 2009   


 20 세기는 물론 21 세기까지 전세계 개인화기의 영원한 베스트셀러 AK - 47 소총 및 그 파생형의 아버지 마하일 티모페에비치 칼라슈니코프 (Mikhail Timofeyevich Kalashnikov  Михаил Тимофеевич Калашников) 가 2013 년 12월 23일 (현지시각) 에 별세했다고 러시아 우드무르티아 자치 공화국 대통령 대변인인 빅토르 출코프가 밝혔습니다. 칼라슈니코프는 지난달 17 일 부터 위장출혈로 치료를 받았다고 하며 경과가 악화되어 사망했다고 합니다. 향년 94 세 입니다.


 총기 설계자 가운데서는 보기 드물만큼 역사에 큰 영향을 미친 인물로 평가되는 칼라슈니코프는 1919 년 구소련의 쿠리야 (Kurya, Altai Krai) 에서 태어났습니다. 농부의 아들로 태어났으나 어렸을 때 부터 기계에 능했고 문학에도 관심이 있어서 본래 어릴 적 장래 희망은 시인이 되는 것이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스탈린 시대 소비에트 인민의 삶은 그렇게 녹녹하지 않아서 그의 가족도 1930 년 시베리아로 추방되 농사와 사냥을 하면서 힘겹게 생존을 위한 투쟁을 해야 했습니다. 어린 시절 미하일 역시 건강이 좋지 않아서 몇번 죽을 고비를 넘겼는데 그런 그가 90 세 넘어서까지 정정하게 장수한 건 놀라운 일이라고 하겠습니다. 


 1938 년 붉은 군대에 입대한 칼라슈니코프는 작은 체구와 기계에 능숙한 점 때문에 탱크 부대에 배속되었으며 이 때부터 여러가지 발명을 시작했다고 하네요. 그는 24 탱크 연대와 108 탱크 사단에서 T - 34 를 몰았는데 1941 년 10월에 있었던 브리얀스크 전투 (Battle of Bryansk) 에서 부상을 당해 1942 년 4월까지 병원 신세를 졌다고 합니다. 당시 엄청나게 많은 소련 군인이 사망한 시점이라는 점을 생각하면 나름 천운이었던 셈이죠. 


 다시 현역으로 복귀한 칼라슈니코프는 전선으로 가는 대신 무기 개발 쪽으로 배속되게 되는데 그가 이전에 제출한 서브 머신 건 설계 덕분이었다고 합니다. 이 설계는 채택되지는 않았지만 이를 본 개인 화기 개발팀은 그의 재능을 알아보고 그를 불러들였던 것입니다. 마침내 전설의 AK - 47 이 탄생할 바탕이 마련된 셈이죠. 


 1944 년 칼라슈니코프는 7.62 X 39 mm 탄환을 이용한 새로운 돌격 소총을 디자인하기 시작했는데, 이 당시 독일의 전설적인 돌격소총의 원조 StG 44 의 영향을 받았다는 설이 적지 않았습니다. 다만 훗날 칼라슈니코프 본인이 밝힌 바에 의하면 1942 년 병원에 입원 당시부터 AK - 47 를 구상했다고 반박한 바 있습니다. 어느 것이 진실이든 1947 년 등장한 칼라슈니코프 자동소총 (Avtomat Kalashnikova model 1947) 은 StG 44 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역사에 큰 영향을 미친 자동화기가 되었습니다.  



(AK - 47 소총. 초기 변형 모델 The Soviet 7.62 x 39 mm AK-47 assault rifle. This is a first model variation that features a milled receiver.  Photo : Cpl. D.A. Haynes )


(1949 년 당시의 미하일 칼라슈니코프   ) 




 이후 AK  - 47 은 널리 알려진 AK - 74 계열을 비롯해서 수많은 파생형이 개발되었으며 심지어 2012 년에는 새로운 파생형 Ak - 12 가 새로 양산되는 등 지금도 진화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미하일 칼라슈니코프는 AK - 47 / 74 계열은 물론 무려 150 종에 이르는 다양한 총기를 설계해서 구소련과 러시아에서는 조국의 영웅 대접을 받았습니다. (러시아 연방 영웅 훈장을 바롯한 수많은 훈장과 스탈린/레닌상을 비롯한 많은 상을 받았음) 


 '해적판' 을 포함 지금까지 생산된 AK - 47 계열 총기의 생산 대수는 총 1 억대로 추정되며 전세계 소총 5 정 가운데 한정이 AK - 47 계열이라는 추정이 있을 만큼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는 총기가 되었죠. 다만 칼라슈니코프 본인은 이에 대한 라이센스가 없어서 이로 인한 경제적 이득을 얻지는 못했습니다. 아무튼 눈이오나 비가 오나 먼지가 들어가나 물이 들어가나 어떤 열악한 환경에서 조차 방아쇠를 당기면 나가는 신뢰성과 어린이도 한시간만 배우면 조작법을 익힐 만큼 단순한 조작법, 그리고 저렴함의 삼위일체로 인해 AK - 47 은 개인 화기계의 가장 유명한 베스트셀러가 되었습니다. 심지어 모잠비크 국기에는 아예 이 소총이 등장합니다. 


(모잠비크 국기 )    


 그런데 소총이 가져야할 모든 미덕을 두루 갖춘 덕에 AK 소총과 칼라슈니코프는 처음 의도와는 상관없이 비난의 표적이 되기도 했습니다. 수많은 국제 분쟁에 빠지지 않고 등장한 덕분에 무고한 민간인을 학살한 총기로도 비난의 대상이 된 것이죠. 이에 대해서 칼라슈니코프는 이것이 본래 자신이 의도한 바가 아니었다는 점을 여러번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나치 독일이 소련을 침공했던 시기에 군에 복무했던 칼라슈니코프는 조국을 지킬 무기를 개발하기 위해 남은 인생동안 최선을 다해 소총을 설계한 것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살아 생전 칼라슈니코프는 '나는 내 발명이 자랑스럽지만 테러리스트에 의해 사용된다는 점은 슬프다' '내가 총기 설계자가 된 것은 나치 독일 때문이다. 나는 항상 농기계를 만들기를 원해왔다' 라고 이야기 하기도 했죠.


 분명 구소련과 러시아의 자랑스런 영웅이기도 하지만 또한 수많은 무고한 민간인을 죽게 만든 무기를 설계한 장본인이기도 하다는 건 어느 한쪽을 두둔하기 힘든 딜레마입니다. 아무튼 한 시대를 풍미한 무기의 설계자가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은 밀리터리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무시하고 넘어가기는 힘든 뉴스겠죠. 제 생각에 한가지 확실한 것은 칼라슈니코프 자동소총이 아마 21 세기 초반은 말할 것도 없고 어쩌면 100 년 이상 사용되는 개인화기가 될지 모르겠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많이 만들어진 무기가 쉽게 없어질 순 없는데다 현재는 물론 근 미래에 사용하기에도 전혀 모자람이 없는 무기이기도 합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