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12월 2일 월요일

드론으로 배달을 ?



 아마존 최고 경영자 제프 베조스는 CBS TV 의 '60분' 프로그램에 출연해 향후 드론을 배달업무에 투입할 계획임을 밝혔습니다. 이른바 아마존 프라임 에어 (Amazon Prime Air) 계획입니다. 






 (배달용 드론  Credit : Amazon)  



(동영상) 


 아마존 프라임에어는 비교적 작은 물품을 30 분 이내로 집까지 배송하는 프로그램으로 대부분의 과정이 자동화 되므로 인건비를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음은 물론 드론을 이용하므로 교통 체증을 일으키지 않는 장점이 있습니다. 사실 택배로 받고자 하는 대부분의 물품은 수 kg 이하입니다. 하지만 이를 배송하는 사람이 자동차나 오토바이를 타고 이동하게 되면 배송에 드는 에너지의 대부분은 사람과 교통수단을 실어나르는데 사용되는 셈입니다.


 드론을 이용해서 배송을 하게 되면 이런 문제는 어느 정도 줄일 수 있습니다. 공중을 난다고 해도 무게 자체가 가볍기 때문에 에너지 소모가 매우 적거든요. 여기에 교통 체증을 줄이므로써 원할한 교통이 가능하게 하며 배터리를 이용하는 경우 배기 가스를 만들지 않기 때문에 대기 오염 물질 및 온실 가스 배출 감소에 이바지 하는 점도 있습니다. 비용절감과 배송 시간 단축은 말할 것도 없겠죠. 


 사실 드론을 배달에 이용하려는 시도는 아마존만 하는 것이 아닙니다. 여러 회사들이 여기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피자를 드론으로 비달한다면 교통 상황에 상관없이 30 분 이내 배송이 가능하겠죠. 하지만 여러가지 문제점이 생길 가능성이 있습니다. 초기에는 드론의 수가 얼마되지 않기 때문에 별 문제가 없겠지만 이것이 성공적인 것으로 밝혀지면 점차로 드론의 수는 증가하겠죠. 


 아마도 미래 도시위에 수많은 드론들이 붕붕 떠다니는 모습을 보면서 거리를 걷고 싶은 사람은 아주 많지 않을 것입니다. 더구나 물품이 떨어지거나 드론이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할 경우 보행자 안전에도 꽤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평소에는 문제가 없더라도 강풍이 불거나 폭풍, 폭우가 몰아닥치는 상황에서는 위험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현재 아마존은 여러가지 예상되는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FAA (미 연방 항공청) 과 조율하에 드론을 합법적으로 물류에 투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합니다. 아마존에 의하면 아마존 프라임 에어 서비스는 4-5 년 내로 가능할 것이라고 하네요.  


 적절하게 통제된 상황에서 사용한다면 드론을 이용한 배송이 안될 이유는 없어 보입니다. 한국에 도입되면 초기에는 각종 음식물을 배달하는 용도로 사용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인건비 절약에는 큰 도움이 되겠지만 많은 사람들이 직장을 잃게 되는 건 아닌지 하는 걱정도 됩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