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12월 17일 화요일

네안데르탈인의 매장 유골 발견



 호모 사피엔스 외에 호모 네안데르탈시스 역시 매장 의식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다만 어느 정도 수준으로 매장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어왔습니다. 대표적인 매장 화석으로 생각되었던  Shanidar IV 의 경우 의식용의 꽃을 사용한 흔적이 있어 네안데르탈인도 인간 같은 매장 의식을 지녔다는 증거가 있는 것으로 해석되었으나 최근에 이것이 매장이 아닌 동물에 의한 우연한 흔적이라는 주장도 제기되는 등 논란이 있었던 것이죠.


 뉴욕에 있는 국제 인류학 및 사회 과학 연구 센터 (Center for International Research in the Humanities and Social Sciences (CIRHUS)) 의 윌리엄 랑뒤 (William Rendu) 가 이끄는 연구팀은 최근 프랑스 남부에서 네안데르탈인의 매장 의식을 지지할 새로운 유골들을 발견했습니다. 


 프랑스의 국립 과학 연구센터 (France's National Center for Scientific Research (CNRS) ) 와 뉴욕 대학의 협력으로 구성된 CIRHUS 는 1999 - 2012 년 사이 1908 년 네안데르탈인의 화석들이 대거 발견된 라샤펠오생 (La Chapelle-aux-Saints) 여러 동굴들을 탐사한 끝에 약 5 만년전 매장된 것으로 보이는 어른 한명과 아이 두명의 유골들을 2012 년 발견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이 유골들은 바이슨과 순록의 뼈와 함께 나란히 놓여 있었으며 동굴의 바닥과는 다른 재질의 흙으로 덮혀 있는 것으로 봐서 의도적으로 매장된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팀은 보고 있습니다. 랑뒤 교수는 이 5만년된 유골들이 죽은 뒤 매우 신속하게 매장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번에 발견된 13 세 네안데르탈인의 화석 Skeleton of a prehistoric man (stock image). Neanderthals buried their dead, an international team of archaeologists has concluded after a 13-year study of remains discovered in southwestern France. Their findings confirm that burials took place in western Europe prior to the arrival of modern humans. (Credit: iStockphoto/Fanelie Rosier) ) 


 위의 사진을 보면 실제로 우연히 이런 자세로 죽었다기 보다는 의도적으로 보존된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 유골들의 주인들이 살았던 시기가 5 만년 전이라는 사실은 중요한데 이것은 유럽에 아직 호모 사피엔스가 도달하기 전으로 생각하던 시기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매장 의식이 호모 사피엔스의 영향을 받은 것이 아니라 네안데르탈인이 독자적으로 생각해 낸 것이라는 강력한 증거가 될 수 있습니다. 


 최근 네안데르탈인에 대한 연구는 붐을 타고 있는데 현생 인류의 진화에 있어 생각보다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이해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앞으로 연구가 더 진행되면 과연 무엇 때문에 호모 사피엔스의 가장 가까운 근연종인 호모 네안데르탈시스가 결국 사라졌는지 밝혀질지도 모르겠습니다. 


 참고 

Journal Reference:
  1. William Rendu, Cédric Beauval, Isabelle Crevecoeur, Priscilla Bayle, Antoine Balzeau, Thierry Bismuth, Laurence Bourguignon, Géraldine Delfour, Jean-Philippe Faivre, François Lacrampe-Cuyaubère, Carlotta Tavormina, Dominique Todisco, Alain Turq, and Bruno Maureille.Evidence supporting an intentional Neandertal burial at La Chapelle-aux-Saints. PNAS, December 16, 2013 DOI:10.1073/pnas.1316780110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