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태양계 이야기 205 - 소행성 세레스에서 수증기가 ?




 화성과 목성 사이에 존재하는 소행성대에는 수많은 작은 소행성들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 가장 큰 소행성은 바로 세레스 (Ceres) 인데 최근에는 왜행성 (dwarf planet) 으로 다시 분류되었죠. 아무튼 세레스는 그렇게 멀지 않은 왜행성임에도 불구하고 공교롭게도 외행성 탐사선들과는 시기적으로 맞지 않아 지금까지 한번도 탐사선이 도달한 적이 없는 왜행성이긴 합니다. 다만 이전에 설명드린 것처럼 소행성 탐사선 던 (Dawn) 이 세레스를 향하고 있고 2015 년에는 여기에 도달해 중요한 관측을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 http://jjy0501.blogspot.kr/2012/09/114.html 참조)  


 그런데 던이 도착하기 전 지구의 L2 지점에서 관측을 진행 중인 유럽 우주국 (ESA) 의 허셜 우주 망원경 (Herschel space observatory) 이 세레스에서 신기한 것을 관측했다고 합니다. 그것은 바로 수증기의 존재로 사실 소행성대에서는 처음 발견되는 것입니다.  




(세레스에서 발견된 수증기 개념도  This artist rendering released by IMCCE (Institut de Mecanique Celeste et de Calcul des Ephemerides) shows water plumes spewing from the surface of the dwarf planet Ceres. Scientists led by the European Space Agency observed the plumes and reported their findings in the Jan. 23, 2014 issue of the journal Nature. (AP Photo/ IMCCE, Paris Observatory, CNRS) )  


(역시 같은 개념도   Artist’s impression of Ceres. Observations by ESA’s Herschel space observatory between 2011 and 2013 find that the dwarf planet has a thin water-vapour atmosphere. The inset shows the water absorption signal detected by Herschel on 11 October 2012. Credit: ESA/ATG medialab/Küppers et al.)  


 비록 아직까지 탐사선이 직접 가서 관측은 하지 못했지만 과학자들은 세레스의 밀도로 등으로 부터 아마도 이 왜행성이 중심부에는 암석으로 된 코어를 가지고 그 밖으로 얼음으로 된 부분을 지니고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 물의 양을 다 합치면 아마도 지구에 있는 물보다도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되었지만 이를 입증할 만한 실제 증거는 없었습니다.



 ESA 의 마이클 쿠퍼스 (Michael Küppers) 와 그의 동료들은 허셜 우주 망원경 관측 결과를 토대로 세레스 주변에서 수증기의 기둥으로 생각되는 물질을 관측했습니다. 그런데 춥고 작은 왜행성에 어떻게 이런 것이 존재할 수 있을까요. 과학자들이 생각하는 가설은 이렇습니다.   




(세레스의 예상 구조.   Credit :  NASA, ESA, and A. Feild (STScI))  


 세레스의 내부는 크기가 작은데다 방사선 동위원소도 별로 없어서 지구처럼 온도가 높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또 이오나 유로파처럼 큰 행성 주위를 공전하는 위성도 아니기 때문에 조석력의 차이에 의해서 내부에 열이 생길 가능성도 적습니다. 그러나 타원 궤도를 도는 소행성이기 때문에 태양에 가까운 지점까지 가면 일시적으로 얼음 표면이 녹을 수 있습니다.  


 화성 보다 더 태양에서 멀지만 대신 대기나 다른 열을 보존할 만한 물질이 없어서 태양빛이 비추는 지점에서는 온도가 꽤 올라갈 수 있습니다. 그런데 대기가 없는 관계로 액체 상태의 물이 생기면 표면을 흐르는 대신 바로 끓어올라 증발하게 됩니다. 이렇게 되면 비록 농도는 높지 않더라도 수증기의 기둥이 표면에서부터 발생할 수가 있다는 것이죠. 물론 항상 그런일이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주기적으로 잠시간 발생하는 일입니다.  


 이와 같은 발견은 매우 시의 적절하다고 할 수 있는데 던 탐사선이 세레스 표면에서 찾아야 하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한 명확한 단서를 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어쩌면 지금까지의 저해상도 사진에선 알 수 없었던 놀라운 지형이 세레스에 존재할 지 모릅니다. 특히 얼음으로 된 표면이 노출되어 있다면 이는 미래 우주 탐사에 중요한 목표가 될 것입니다.  


 세레스의 구성성분은 태양계 탄생 초기의 정보를 간직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특히 원시 미행성의 탄생 과정의 비밀이 여기에 숨어 있을 수 있습니다. 다른 한편으로 막대한 물을 간직하고 있기 때문에 미래 우주 개척에 나설 인류의 후손들에게 중요한 자원 공급처가 될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다만 진짜 어느 정도의 물이 있는지는 앞으로 던 탐사선을 비롯한 탐사선들이 밝혀야 할 과제입니다. 따라서 내년에 어떤 결과가 나올지 기대되네요.   



 참고



Journal Reference:
  1. Michael Küppers, Laurence O’Rourke, Dominique Bockelée-Morvan, Vladimir Zakharov, Seungwon Lee, Paul von Allmen, Benoît Carry, David Teyssier, Anthony Marston, Thomas Müller, Jacques Crovisier, M. Antonietta Barucci, Raphael Moreno.Localized sources of water vapour on the dwarf planet (1) CeresNature, 2014; 505 (7484): 525 DOI:10.1038/nature12918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R 패키지 설치 및 업데이트 오류 (1)

R 패키지를 설치하거나 업데이트 하다보면 여러 가지 문제가 생기는 경우들이 있습니다. 이 경우 아예 R을 재설치하는 것도 방법이지만, 어떤 경우에는 이렇게해도 해결이 안되고 계속해서 사용자는 괴롭히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 중 하나를 소개합니다. 새로운 패키지를 설치, 혹은 업데이트 하는 과정에서 같이 설치하는 패키지 중 하나가 설치가 되지 않는다는 메세지가 계속 나왔는데, 사실은 백신 프로그램 때문이었던 경우입니다. 

 dplyr 패키지를 업데이트 하려고 했는데, 제대로 되지 않아 다시 설치를 진행했습니다. 그런데 일부 패키지가 제대로 설치되지 않는다는 메세지가 나왔습니다. 

> install.packages("dplyr") Error in install.packages : Updating loaded packages > install.packages("dplyr") Installing package into ‘C:/Users/jjy05_000/Documents/R/win-library/3.4’ (as ‘lib’ is unspecified) also installing the dependencies ‘bindr’, ‘bindrcpp’, ‘Rcpp’, ‘rlang’, ‘plogr’
trying URL 'https://cran.rstudio.com/bin/windows/contrib/3.4/bindr_0.1.1.zip' Content type 'application/zip' length 15285 bytes (14 KB) downloaded 14 KB
trying URL 'https://cran.rstudio.com/bin/windows/contrib/3.4/bindrcpp_0.2.2.zip' Content type 'application/zip' length 620344 bytes (605 KB) downloaded 605 KB
trying URL 'https://c…

우분투 18.04 가상 머신에 VMware tools 설치

VMware에 우분투를 설치하고 나서 업데이트를 하거나 혹은 수동으로 우분투를 설치하는 경우 VMware tools을 다시 설치해야 VMware의 기능을 모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실 가상 머신에 우분투를 설치하는 과정은 그렇게 어렵지 않지만, VMware tools 설치 과정은 의외로 까다로울 수 있습니다. 

 일단 설치를 위해 WMware창에서 manage -> install VMware Tools 을 선택합니다. 그러면 바탕화면에 VMware Tools라는 DVD 아이콘이 생성됩니다. 





하지만 윈도우와 달리 이 아이콘을 클릭해서 VMware Tools가 설치되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아래 명령어로 설치를하려는 중 흥미로운 내용을 발견했습니다. 
tar xzf /media/`whoami`/VMware\ Tools/VMwareTools-*.tar.gz -C ~/
sudo ~/vmware-tools-distrib/vmware-install.pl
(터미널에 이 내용을 복사해서 붙이면 됩니다) 


 가능하면 open-vm-tools를 사용하라는 메세지가 나옵니다. 그래서 그렇게 해봤습니다. 방법은 간단합니다. 터미널에서 한 줄만 입력하면 됩니다. 

sudo apt install open-vm-tools-desktop (서버 버전은 sudo apt install open-vm-tools)

 입력하면 뭔가가 설치되면서 VMware Tools가 깔립니다. 뭔가 물어보기도 하는데 유지하는 걸로 이야기하면 끝납니다. 정상적으로 설치가 완료되면 재부팅 없이도 실행이 가능합니다. 실행 여부는 간단하게 파일 이동이나 화면 확대 (해상도가 자동 맞춤됨)가 가능할 것입니다. 아무튼 설치가 꽤 편리해졌습니다. 


통계 공부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사실 저도 통계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이런 주제로 글을 쓰기가 다소 애매하지만, 그래도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해서 글을 올려봅니다. 통계학, 특히 수학적인 의미에서의 통계학을 공부하게 되는 계기는 사람마다 다르긴 하겠지만, 아마도 비교적 흔하고 난감한 경우는 논문을 써야 하는 경우일 것입니다. 오늘날의 학문적 연구는 집단간 혹은 방법간의 차이가 있다는 것을 객관적으로 보여줘야 하는데, 그려면 불가피하게 통계적인 방법을 쓸 수 밖에 없게 됩니다. 이런 이유로 분야와 주제에 따라서는 아닌 경우도 있겠지만, 상당수 논문에서는 통계학이 들어가게 됩니다. 

 문제는 데이터를 처리하고 분석하는 방법을 익히는 데도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입니다. 물론 대부분의 학과에서 통계 수업이 들어가기는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 대학 학부 과정에서는 대부분 논문 제출이 필요없거나 필요하다고 해도 그렇게 높은 수준을 요구하지 않지만, 대학원 이상 과정에서는 SCI/SCIE 급 논문이 필요하게 되어 처음 논문을 작성하는 입장에서는 상당히 부담되는 상황에 놓이게 됩니다. 그리고 이후 논문을 계속해서 쓰게 될 경우 통계 문제는 항상 나를 따라다니면서 괴롭히게 될 것입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간혹 통계 공부를 어떻게 하는 것이 좋겠냐는 질문이 들어옵니다. 사실 저는 통계 전문가라고 하기에는 실력은 모자라지만, 대신 앞서서 삽질을 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몇 가지 조언을 해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 입문자를 위한 책을 추천해달라

 사실 예습을 위해서 미리 공부하는 것은 추천하지 않습니다. 기본적인 통계는 학과별로 다르지 않더라도 주로 쓰는 분석방법은 분야별로 상당한 차이가 있을 수 있어 결국은 자신이 주로 하는 부분을 잘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학과 커리큘럼에 들어있는 통계 수업을 듣는 것이 더 유리합니다. 잘 쓰지도 않을 방법을 열심히 공부하는 것은 아무래도 효율성이 떨어질 것입니다. 

 아무튼 수업을 들었는데 잘 기억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