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4년 1월 6일 월요일

엔비디아 테그라 K1 공개



 엔비디아가 CES 2014에서 5 세대 테그라인 로간 (Logan) 을 테그라 K1 (Tegra K1) 으로 명명하고 정식으로 공개했습니다. 192 개의 케플러 기반 CUDA 코어를 지닌 점은 예상대로 였지만 새롭게 공개된 부분은 Cortex A15 쿼드 코어 버전과 더불어 새로운 ARM v8 기반의 64 비트 듀얼코어인 덴버 CPU 가 내장된 버전이 동시에 존재한다는 사실입니다. 


  



 대략적인 다이샷으로 봤을 때 덴버 (Denver) 코어의 크기는 Cortex A15 코어의 두배 수준으로 보입니다.실제 성능이 어느 정도인지는 물론 두고봐야 알겠지만 듀얼이라고 해도 실 성능에서는 쿼드코어 A15 를 뛰어넘을 수도 있겠죠. 과연 엔비디아의 첫번째 CPU 인 덴버가 실 성능에서 어느 정도일지 궁금합니다. 엔비디아는 과거부터 x86 CPU 를 만들것이라는 루머가 파다했으나 이를 접고 ARM 쪽으로 선회했는데 차라리 모바일, 안드로이드 시장을 염두에 둔 선택으로 현명했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ARM 진영 역시 경쟁자들이 수두룩 하기 때문에 쉬운 시장이라곤 할 수 없겠죠. 


 새로운 테그라 K1 은 일단 상당한 그래픽 성능을 뽐내고 있습니다. 특히 에픽과 손잡고 모바일 버전의 언리얼 엔진 4 (Unreal Engine 4) 를 만드는데 협력했는데 그 결과 이 엔진이 DX 11, OpenGL 4.4, 테셀레이션 같이 아직은 모바일에서 생소한 신기술들을 대거 구현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확실히 이런 최신 엔진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케플러 같이 최신 그래픽 코어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테그라 K1 의 언리얼 엔진 4 데모 인터뷰  ) 


(라이브 시연 데모 )      


(핸즈 온 : The Verge) 


 일단 이날 공개된 데모를 보면 테그라 K1 은 이전의 모바일 AP 들 보다 훨씬 진보된 성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다만 새로운 공정을 사용한게 아니라 28 nm 공정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발열과 전력 소모가 상당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날 시연 역시 대부분 타블렛을 통해 이뤄진 것 역시 휴대폰 용으로는 아직 전력 소모를 충분히 줄이지 못해서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테그라 K1 의 다이샷. 그런데 이렇게 케플러 CUDA 코어 하나하나가 선명하게 찍힌 다이샷은 처음 보는 듯. )


(구세대 콘솔과의 비교 )


 CEO 인 젠슨황은 슬라이드를 통해서 5W 전력 소모시 (이 정도면 사실 7 인치 타블렛에 달기에도 다소 부담스런 수준이지만.... ) GPU 연산 능력이 365 GFLOPS 라는 점을 밝혔습니다. 이는 훨씬 많은 전력을 소모하는 구형 콘솔 게임기보다 이론상 더 높은 성능입니다. 다만 실제 제품에 들어갈 테그라 K1 은 아마도 발열과 전력 소모를 감안해서 최고 등급 보다는 클럭 다운과 쓰로틀링이 조절되서 들어갈 텐데 이는 스냅드래곤 같은 라이벌들도 동일합니다. 


 엔비디아는 이전에 밝힌 로드맵에서 2015 년 출시 예정인 6 세대 테그라인 파커 (Parker) 에서 덴버 CPU 에 맥스웰 GPU 를 결합시키겠다고 언급한바 있습니다. 공정은 TSMC 의 16 nm FinFET 프로세스를 기대하고 있으나 2015 년까지 TSMC 가 엔비디아의 요구를 충족시켜 새 공정 칩을 대량으로 양산할지는 지금으로썬 아무도 장담할 수 없습니다. 엔비디아에 의하면 파커는 로간 (테그라 K1) 대비 2 배의 성능을 지니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아무튼 이런 식이면 앞으로 몇년 후에는 진짜 TFLOPS 급 GPU 가 모바일에 들어가는 날도 올 것 같습니다. 물론 그때에도 발열과 전력 소모는 여전히 문제가 되겠지만 말이죠.


(엔비디아의 테그라 로드맵)

 테그라 K1 은 이전 포스트에서도 언급한 바와 같이 엔비디아가 모바일 (테그라), 일반 PC 유저 (지포스), 전문가 (쿼드로), 슈퍼 컴퓨팅 (테슬라) 영역 전체에서 아키텍처를 통일했다는 데 큰 의의가 있습니다. 이는 새로운 GPU 개발 비용을 줄이고 성능을 균등하게 끌어올리는 데 유리합니다. 또 한편으로 엔비디아는 모바일 AP 에도 자사의 특기인 GPGPU 를 도입하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파커에서는 GPGPU 가 더 강화되어 CPU 의 로딩을 줄여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 안드로이드 진영에서 얼마나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할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어쨌든 모바일이라는 새로운 목표를 위해 엔비디아가 방향을 잡은 것은 적절했습니다. 문제는 이 시장에서 승세를 탄 퀄컴의 스냅드래곤을 어떻게 꺽는지 입니다. 퀄컴은 AMD 로 부터 모바일 그래픽 부분을 인수해 자사의 스냅드래곤 AP 안에 아드레노 (Adreno) 라는 명칭으로 집어넣습니다. 따라서 모바일에서도 결국 라데온의 후예와 지포스의 모바일 버전이 싸워야 하는데 아직까지는 퀄컴쪽이 아주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2014 년 2 분기 출시 예정인 테그라 K1 과 2014 년 1 분기 출시 예정인 스냅드래곤 805 의 Adreno 420 의 벤치 비교도 아주 재미있는 관전 포인트가 될 듯 하네요.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