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4년 1월 30일 목요일

모토로라 모빌리티를 레노버에 매각한 구글



 구글이 PC 업계 1 위이자 스마트폰 업계 5 위 (2013 년 Strategy Analytics 예상 점유율 4.6%) 레노버에 모토로라의 휴대전화 부분인 모토로라 모빌리티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매각 금액은 29.1 억 달러로 과거 구글이 모토로라를 124 억 달러에 인수한 점을 생각하면 손해 보고 판 것 같지만 실제 뜯어 보면 크게 손해보는 매각도 아니라는 것이 아니라는 의견이 대세입니다. 


 일단 구글이 모토로라를 인수하던 당시 모토로라 보유 현금 30 억 달러와 세금 공제 10 억을 감안하면 실제 인수가격은 85 억 달러 정도였다고 합니다. 그후 구글은 모토로라의 셋탑 박스 부분을 애리스 (Arris) 에 매각했는데 당시 가격이 24 억 달러에 달했습니다. 그리고 모토로라의 휴대 전화 부분을 29.1 억 달러에 매각하는 것이기 때문에 실제 매각 후 손실 부분은 32 억 달러 정도라는 것입니다. 


 이 32 억 달러 역시 모토로라가 가진 특허 1만 7000 여건을 인수하고 모토로라의 개발팀을 흡수한 비용으로 생각하면 그렇게 큰 손해는 보지 않았다는 관측입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구글이 모토로라로 큰 재미를 보지 못한 것도 사실입니다. 


 모토로라의 휴대 전화 부분은 구글에 인수되고 나서도 계속해서 어려움을 겪어 왔고 특별한 히트작을 내놓지 못하면서 미국에의 점유율도 크게 떨어진 상태였습니다. 따라서 계속해서 주가와 실적의 발목을 잡는 모토로라를 언젠가 매각하고 특허만 챙길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했는데 실제로 그것이 일어난 셈입니다.


 아무튼 모토로라가 가진 1만 7000 여개의 특허는 앞으로 구글이 안드로이드 사업을 하면서 겪게 될 다양한 특허 분쟁을 방지하는데 사용될 것이고 모토로라의 개발 인력 역시 향후 안드로이드 사업을 진행하는데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렇게 생각하면 구글이 모토로라 인수로 큰 이득을 본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큰 손해를 본 것도 아니라는 결론을 내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한편 레노버는 이미 IBM 으로 부터 PC 부분을 인수 이후 HP, 델과 함께 세계 3 대 메이저 PC  제조사로 거듭난 바 있습니다. 따라서 어느 정도 인수 합병에 일가견이 있는 회사라고 할 수 있죠. 이번 합병건으로 레노버는 삼성, 애플에 이은 세계 3위 스마트폰 제조사로 떠오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기존 3 위였던 화웨이는 4 위로 내려가고 4 위인 LG 전자는 5 위로 내려가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이들 사이의 점유율 차이는 아주 큰 것이 아니라 이 순위는 상당히 변동 가능성이 있습니다. 


 중국의 대표적 IT 기업인 레노버는 중국 내수 시장에서 PC 뿐 아니라 스마트폰 시장을 공략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2009 년 이후 레노버는 PC + 전략을 수립 스마트폰, 태블릿, 스마트 TV 등 인접 시장으로의 진출을 꾀하고 있습니다. 특히 레노보의 스마트폰 판매량은 2012 년에 2350 만대에서 2013 년에는 4550 만대로 급격한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그런만큼 레노버의 모토로라 모빌리티 인수는 스마트폰에 더욱 집중하려는 레노버의 노력에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판단됩니다. 특히 마케팅 능력에 있어서 무시할 수 없는 저력을 가진 회사라는 점을 생각하면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레노버의 입지가 더 커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여기에 모토로라와 함께 가져온 2000 여개의 특허도 보탬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결국 이미 모토로라의 핵심을 취하고 나머지를 매각하려는 구글과 스마트폰 시장에서 사세를 더 확장하려는 레노보의 이익이 같이 맞아떨어지면서 이번 인수 매각 건이 성사된 것으로 보이네요. 이와 같은 레노버의 행보에 대해서 국내 업계도 주목하는 것 같습니다. 결국 글로벌 마켓에서 서로 경쟁할 수 밖에 없는 상태인데 이미 쉽게 넘볼 수 없는 경쟁력을 지닌 삼성보다는 점유율 순위가 더 밀리게 된 LG 쪽이 더 긴장할 만한 뉴스 같습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