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5년 4월 1일 수요일

러시아의 차세대 수송기 PAK TA





(출처 : ?​)

 러시아가 차기 초음속 수송기인 파크 타(Pak Ta)의 컨셉을 공개했습니다. 상당히 미래지향적인 외형을 하고 있지만, 과연 현실성은 있는가라는 의문도 들게 하는 이 수송기는 지난 2013년부터 러시아 국방부에 의해 개념 탐색이 들어갔다고 합니다.
 러시아 국방부가 차세대 수송기를 개발하려는 것 자체는 전혀 이상할 게 없는게,  An-26 에서 An-124까지 현재 러시아가 사용하는 안토노프(Antonov) 수송기는 키에프에 본사를 둔 우크라이나 국영 안토노프가 개발 및 제작을 맡았기 때문입니다. 
 우크라이나와의 불안정한 상태를 고려한 러시아 국방부는 2011-2020년 사이 도입할 100 기 가량의 수송기의 상당 부분을 모스크바에 본사를 둔 일루신(Ilyushin)사의 IL-476 같은 수송기 (39기 도입 예정) 로 채울 계획입니다. 그럼에도 AN-70 처럼 본래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50대 50 지분으로 개발하던 중대형 수송기 개발 계획이 우크라이나 분쟁으로 중대한 차질을 빚은 상태입니다.  

 러시아 국방부와 일루신사는 새로운 차세대 수송기의 개발을 고려 중에 있는데, 일루신사의 빅토르 리바노프(General Director - General Designer of "IL" Viktor Livanov)에 의하면 아직 파크 타라는 이름을 붙일 수준은 아니긴 하지만 스텔스 외형을 가진 차세대 초음속 수송기의 탐색 개발이 진행 중에 있는 것 같습니다.

 일루신은 2013년 러시아 국방부의 보증으로 3억 5440만 루블의 자금을 공급받았으며, 일루신 설계국과 기타 기관들이 모델 타당성 검토 및 초기 단계의 탐색 개발을 진행했다고 합니다. 공개된 것은 CG에 불과하지만, 아무튼 대중에게 파크 타라는 이름의 차세대 수송기를 공개할 수준까지 진행은 된 것 같습니다. 최근 느끼는 것이지만 러시아의 CG 기술도 이제 서방측에 견줄 수 있을 만큼 진보되었다는 느낌입니다.



(동영상) 

 그래픽을 보면 이 새 수송기는 3 개의 대형 엔진을 사용하며 스텔스 외형을 갖추고 있습니다. 물론 어느 정도 스텔스 능력이 있는지는 다소 의문인게 대형 공기 흡입구를 비롯해서 큰 날개를 지니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부분은 물론 지금으로썬 검증 불가능한 이야기죠. 더 흥미로운 이야기는 이 항공기가 초음속 순항 능력을 지녔다는 것입니다.

 본래 처음 기획되었을 때 이 항공기는 4500km 정도의 항속 거리에 80 - 200톤 (물론 탑재량이 많아지면 항속 거리는 짧아짐) 의 화물을 실고 900km/hr 로 비행하는 아음속 수송기였습니다. 이 정도는 충분히 납득할 수 있는 요구 조건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2014년 파크 타는 급격한 변화를 겪게 됩니다. 최고 속도는 2000km/hr 로 늘어나고 비행 가능한 거리 역시 7000km로 늘어났지만 수송할 수 있는 능력은 200톤으로 그대로 유지되었던 것입니다. 더구나 러시아 군의 시급한 요구 때문에 2024년까지 80기의 수송기를 새롭게 공급하는 사업에 이 파크 타가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고 합니다.
 러시아 군은 400대의 아르마타 중전차나 혹은 900대의 경무장 차량을 수송할 수 있는 능력을 원하지만, 사실 그 정도 대규모 수송 능력은 미국에게도 벅찬 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과거 구소련의 영광을 복원하려는 야망은 이해되지만 현실적으로 가능한 일인지는 매우 의문스럽지 않을 수 없습니다.
 사실 2024년에 뭔가 탑재하고 날아다니려면 지금쯤 시제기가 만들어져 테스트 되어야 할 시점이죠. 일부에서는 과도한 스펙을 이유로 사실상 러시아식 프로파간다에 불과한 CG라는 관측도 나오는 이유입니다. 더구나 석유와 천연가스라는 매우 한정된 수의 자원에 경제를 의존하는 러시아의 특징상 현재 같은 저유가 상태에서는 앞날을 예측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입니다.
 러시아의 항공 기술력을 폄하하는 것은 아니지만 200톤의 화물을 실을 수 있으려면 연료 및 자체 중량을 포함한 항공기의 이륙 중량이 못해도 500 - 600톤은 되야 할 것입니다. 이걸 초음속으로 날게 하려면 엄청난 힘을 가진 엔진과 막대한 연료 소모가 불가피합니다. 설령 기술적으로 가능하다손 치더라도 과연 경제적인가 하는 의문이 들 수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초음속 여객기인 콩코드가 우리에게 주는 교훈(기술적으로 가능하다고 꼭 모두 시장성이 있는 게 아니라는)은 아직도 유효합니다.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파크 타의 CG와 동영상을 보고 감탄만 하기에는 여러 가지 문제가 있습니다. 기술적 어려움은 말할 것도 없고 막대한 예산을 어디서 만들어낼 수 있을지 아무도 선뜻 답을 내놓을 수 없기 때문이죠. 다만 러시아의 CG 및 디자인 기술은 지난 몇 년 사이 많은 발전을 이룩한 것 같습니다. 정말 CG 처럼 생긴 항공기가 초음속으로 탱크들을 실어나를 수 있을지 궁금해집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