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4년 8월 21일 목요일

유인기와 합동 작전 능력 훈련 중인 X-47B 무인기




(USS 테오도어 루즈벨트 갑판위에서 함께 이륙 준비를 하고 있는 F/A-18 호넷 전투기와 X-47B 무인기. 140817-N-SB299-087 ATLANTIC OCEAN (Aug. 17, 2014) The Navy's unmanned X-47B, left, is readied for launch as an F/A-18 Hornet conducts flight operations aboard the aircraft carrier USS Theodore Roosevelt (CVN 71). The aircraft completed a series of tests demonstrating its ability to operate safely and seamlessly with manned aircraft. (U.S. Navy photo taken by Mass Communications Specialist Seaman Apprentice Alex Millar/Released))




(항모에서 이착함하는 X-47B ) 


 마치 영화의 한 장면 같지만 지난 2013 년 11월부터 2014 년 8월 17일까지 진행된 X-47B 무인기의 실제 테스트 장면입니다. X-47B 는 최초로 항모 갑판에서 이착함한 대형 무인기로 예산 등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 향후 미 해군의 전력에 큰 보탬이 될 가능성이 높은 무인기입니다.

 이전 포스트 참조 :  http://jjy0501.blogspot.kr/2013/05/x-47b.html 


 이전에 날개 폭이 18.92 미터에 달하는 X-47B 가 항모 갑판에서 이착륙 하는 장면을 보면서 무인 공격기의 새로운 시대가 열리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는데 이렇게 유인기와 무인기가 항모에서 같이 이함 준비를 하는 사진을 보면 역시 무인기는 시대의 거스를 수 없는 대세라는 것을 실감하게 됩니다. 항모용으로 개발 된 만큼 자동으로 날개를 접는 장면이나 (날개를 접으면 폭이 9.41 미터가 되어 좁은 공간에 수납이 가능해짐) 무인기인 만큼 수신호가 아니라 조이스틱으로 조작을 하는 장면은 꽤 인상적입니다.  




(착함 중인 X-47B ATLANTIC OCEAN (Aug. 17, 2014) The X-47B Unmanned Combat Air System Demonstration (UCAS-D) conducts flight operations aboard the aircraft carrier USS Theodore Roosevelt (CVN 71). The aircraft completed a series of tests demonstrating its ability to operate safely and seamlessly with manned aircraft. Theodore Roosevelt is underway preparing for future deployments. (U.S. Navy photo by Mass Communication Specialist Seaman Apprentice Alex Millar/Released)  )   


 X-47B 는 두개의 무장창에 최대 4500 파운드 (약 2.2 톤) 의 폭탄을 싣고 장거리 폭격을 실행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무인기입니다. 실용화 되면 현재까지 등장한 무인기 가운데 가장 큰 무인 공격기가 될 가능성이 높으며 스텔스 능력까지 갖춰 미 해군 입장에서는 꽤 든든한 전력이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이전에 사용하던 유인기를 당장 모두 무인기로 대체할 수는 없습니다. 미래는 몰라도 당장에는 그렇다는 이야기죠.   


 따라서 X-47B 같은 무인기를 실제 항모에서 운용하기 위해서는 같은 갑판에서 운용하는 F-18 호넷 같은 유인기와 같이 운용하는 노하우가 절실합니다. 무인기를 쓰기 위해서 유인기는 잠시 격납고에서 쉴순 없는 일이죠. 미 해군은 실제 항모에서 X-47B 를 테스트 하면서 바로 이점에 중점을 두었다고 합니다.  


 X-47B 의 비행 테스트 책임자인 브라이언 홀 (Lt. Cmdr Brian Hall, X-47B flight test director) 은 "우리는 테스트 기간 동안 유인기와의 통합에 포커스를 맞췄다. For this test period, we really focused on integration with manned aircraft," 라고 설명했습니다.  


 지난 테스트 기간 동안 X-47B 는 여러차례의 이착함 훈련은 물론 항모 갑판 위에서의 운용 훈련 및 급유 훈련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 테스트가 끝나더라도 이와 같은 훈련은 계속될 것이라고 합니다.  


 사실 X-47B 같은 무인기가 성공적으로 운용되기 위해서는 항모에 있는 기존의 장비와의 통합도 중요하지만 사람과의 통합도 필수적입니다. 즉 X-47B 자체는 파일럿 없이 비행이 가능하겠지만 갑판 요원과 정비 인력 없이는 운용이 불가능합니다. 이들이 이숙해 지려면 장시간의 훈련이 불가피하므로 앞으로 수년간 이와 같은 테스트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아무튼 이제 X-47B 프로그램은 9부 능선을 넘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역시 마지막 단계를 넘는 게 가장 큰 문제일 것입니다. 그 마지막 단계란 바로 예산을 타내는 것이죠. 최근의 사례를 보건데 아무리 명품 무기라도 돈 (예산) 앞에서는 장사가 없는 게 현실입니다. 이미 10 억 달러에 가까운 예산이 투입된 이 사업이 실제 무인 공격기 배치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상당한 예산이 추가로 더 배정되어야 합니다. 과연 어떻게 될 지 궁금하네요.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