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4년 8월 2일 토요일

2014 년 2 분기 스마트폰 시장 - 중국 업체의 약진



 2014 년 스마트폰 시장의 특징을 이야기 한다면 상당수의 피처폰이 스마트폰으로 대체되면서 중국을 중심으로 한 신흥국들에서 중저가형 안드로이드 폰을 생산하는 스마트폰 업체들이 급성장했다는 것입니다. 특히 이제 세계 최대의 스마트폰 시장이 된 중국의 경우 화웨이, 레노버, 샤오미 같은 자국내 기업들의 약진이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이는 AP 나 OS, 디스플레이, 메모리, 카메라 모듈, 배터리 등 다양한 부품들이 어느 정도 표준화가 이뤄지면서 후발업체들이 쉽게 뒤쫓아 올 수 환경이 갖춰진데서도 그 원인을 찾을 수 있습니다. 모두 인텔이나 AMD CPU 를 장착한 PC 처럼 최근 나오는 고성능 안드로이드 스마트폰들은 약속이나 한 듯 퀄컴의 스냅드래곤 800 계열 AP 들을 탑재해 사실상 CPU 및 GPU 성능에서 차이가 거의 없어졌습니다. 


 이는 중국의 후발 업체들에게는 환영할 만한 소식이지만 선두 업체들에게는 그다지 반갑지 않은 뉴스일 것입니다. 이와 같은 시장의 변화는 사실 몇 년전부터 예고된 것인데 이는 스마트폰 시장에 PC 시장처럼 어느 정도 성숙하면서 부품의 표준화가 이뤄진 것과도 연관성이 있습니다. 만약 성능에서 차별화가 힘들다면 결국 가격이 큰 승부처가 되는데 여기서 저렴한 물가와 인건비를 갖춘 중국업체들의 약진은 사실 어느 정도 예정되었다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2014 년 2 분기의 시장 상황은 이와 같은 예측을 반영하고 있는데 1 위인 삼성과 2 위인 애플의 점유율은 내려간 반면 3-5 위에 위치한 중국 업체들의 점유율은 상승했습니다. 다만 구체적으로 출하량을 밝히는 업체와 그렇지 않은 업체들이 있다보니 시장 조사 기관에 따라 점유율에서 차이가 있는데 그렇다곤 해도 역시 전체적인 추세는 큰 변함은 없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Strategy Analytics 발표 기준 2014 년 2 분기 스마트폰 시장. 출하량 (점유율) ) 


 시장 조사기관 Strategy Analytics (SA) 에 의하면 삼성 + 애플의 점유율은 2013 년 2 분기의 46 % 에서 2014 년 2 분기에는 37.1% 까지 감소했습니다. 그리고 이 자리를 화웨이, 레노버, 샤오미 등 중국 업체들이치고 올라왔습니다. 이는 신흥국을 중심으로 보급형 스마트폰 시장이 급성장 한데 그 이유를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과거에는 양강 구도였다면 현재는 점차 혼전 양상으로 변해가는 것입니다. 앞서 설명했듯이 점차 시장이 성숙하고 기술이 표준화 되면서 차별화가 어려워지는 것도 한가지 이유라고 하겠습니다.


 두번째 특징은 안드로이드의 점유율이 더 높아졌다는 것입니다. 2013 년 2 분기 안드로이드의 점유율은 SA 에 의하면 80.2% 였습니다. 그러던 것이 1 년 후에는 84.6% 까지 올라갔습니다. iOS 는 판매 기기 자체는 늘었지만 점유율은 13.4% 에서 11.9% 로 감소했습니다. 하지만 실제 판매 이익을 감안하면 모바일 기기 제조사들 가운데 가장 괜찮은 판매 수익을 올리고 있기 때문에 이것으로 위기를 판단하기는 어렵습니다. 

 다만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폰 OS 는 판매량이 1 년만에 주춤하면서 점유율이 3.8 % 에서 2.7% 로 줄어들어 더 어려운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블랙베리는 2.4% 에서 0.6% 로 급감하는 양상을 보여 미래가 매우 불투명하다는 것을 시사하고 있습니다. 과연 이들 가운데 누가 살아남게 될지 궁금해지는 순간입니다. 


 다른 시장 조사기관인 IDC 역시 비슷한 양상의 보고를 했는데 차이가 있다면 LG 가 6 위대신 5위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화웨이가 3 위이고 레노버가 4 위인점은 동일하며 전체적인 양상은 큰 변화가 없다고 할 수 있습니다. 향후 중국 업체들의 약진이 어디까지 이어질지는 속단하기 힘들지만 스마트폰이 PC 의 사례를 따라간다면 결국 가격이 가장 중요한 경쟁 요소가 되고 이에 따라 시장 자체가 블루오션에서 레드오션으로 변화할 가능성도 배제하기 힘들 것입니다. 그럴 수록 중국 업체들은 상대적인 유리함을 누릴 수 있겠죠. 


 물론 조립이 간편한 PC 와 소형 경량화에 상당한 노하우가 필요한 스마트폰은 완전히 동일하게 보기는 어렵습니다. 그러나 최근 중국 업체들의 행보를 보면 이들 역시 스마트폰 제조에 상당한 노하우를 축적해서 이제 더 이상 중국 업체라고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은 분명해진 것 같습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