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4년 8월 26일 화요일

3D 스캐너 + 3D 프린터 = 3D 복합기 ?



 스캐너와 프린터가 결합된 형태의 복합기는 현재 시중에서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 3D 프린터는 대중적으로 사용하기에는 비교적 비싼 가격이고 3D 스캐너 역시 마찬가지로 비싼 편입니다. 그런데 Blacksmith - group 라는 기업에서 3D 프린터와 스캐너를 합친 복합기인 Genesis 를 선보였습니다.  



(블랙스미스 제네시스   Credit : Blacksmith)  


 크기 35 x 25 x 41 cm 에 비교적 컴팩트한 사이즈와 11 kg 의 무게를 지닌 이 3D 프린터는 얼리 어댑터 기준으로 1200 달러에 시판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가격은 아직 대중적이라고 하기는 힘들지만 일단 원하는 사물을 3D 스캔해서 바로 3D 프린팅 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입니다. 프린팅 가능한 최대 크기는 지름 23 cm 에 높이 16 cm 정도이며 스캔 가능한 최대 크기는 지름 21 cm , 높이 16 cm 로 작은 인형이나 간단한 부품들을 3D 프린팅 하기 적당합니다.  


 물론 복사기 기능도 같이 가지고 있는데 원하는 사물을 스캔한후 원하는 수량만큼 복사가 가능합니다. 예를 들어 인형 한개를 가지고 있다면 3D 로 스캔한후 다시 프린팅해서 복사가 가능한 것입니다. 만약 장난감 병정이 여럿 필요하다면 한개를 여러개로 복제할 수도 있고 특정한 모양의 부품의 여분이 필요하다면 원하는 수량만큼 복사가 가능합니다. 물론 3D 스캐닝이나 프린팅만 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현재 이 회사는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서 자금을 마련하고 있는데 가격 만큼의 성능을 보여줄 수 있는지가 결국 성공의 관건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런데 만약 이들이 대중화에 성공하지 못하더라도 앞으로 이런 형태 (즉 복합기 형태) 의 3D 프린터가 대중화 되는 건 시간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일반 가정에서 사용한다고 했을 때 3D 프린터의 가장 요긴한 용도이기 때문이죠. 이 기능은 특히 간단하게 스스로 수리를 하고 싶은데 똑같이 생긴 부품 한 두개만 구하기 힘든 경우 유용할 것 같습니다. 더 나아가 내가 가진 제품을 팩스처럼 전송하는 기능으로도 (3D 스캔 - > 전송 -> 3D 프린팅) 사용될 수 있겠죠. 결국 미래에는 그다지 신기한 일도 아닌 세상이 될 것 같습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