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4년 8월 6일 수요일

컴퓨터 게임이 노인 우울증 치료에 효과가 있다 ?



 아마도 한국의 여성가족부나 혹은 게임 규제 법안을 준비 중인 국회의원들이 알면 꽤 당황스러울 논문이 권위있는 학술지인 Nature Communications 에 발표되었습니다. 미국과 중국의 연구자들에 의하면 컴퓨터 게임이 노인 우울증의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 같다고 합니다. 이전에도 컴퓨터 게임을 치료적인 목적에 활용하는 연구들이 진행되었는데 노인 인구가 급증하고 이들 가운데서 우울증 환자가 상당수 존재한다는 것을 생각하면 주목할 만한 결과라고 하겠습니다.  



(1890 년대의 반 고흐의 그림. 그림의 주인공처럼 많은 노인들이 잘 치료되지 않는 우울증으로 고통받고 있음 Vincent van Gogh's 1890 painting )   


 베일 코넬 의과 대학 (Weill Cornell Medical College) 및 뉴욕의 노인 정신의학 연구소의 사라 모리모토 (Sarah Morimoto of the Institute of Geriatric Psychiatry in New York ) 와 그녀의 동료들은 기존의 약물치료에도 잘 반응하지 않는 60 세에서 89 세 노인 우울증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이는 노인 우울증이 인지 기능 및 기억력, 판단력 약화로 인해서 더 심해진다는 점에 착안한 것입니다.  


 이들이 개발한 컴퓨터 게임은 두뇌를 훈련시킬 수 있도록 개발되었는데 (일종의 퍼즐 게임 같아 보이는 게임인데 정식 명칭은  neuroplasticity-based computerized cognitive remediation-geriatric depression treatment (nCCR-GD) ) 기능 장애가 있는 노인 우울증 환자 (Executive dysfunction (ED) in geriatric depression (GD)) 11 명에게 테스트 되었습니다.  


 연구팀은 기능 장애가 있는 노인 우울증 환자 치료의 기본이 되는 약물인 에시탈로프람 20 mg 12 주 치료 (​escitalopram: 20 mg per 12 weeks) 와 nCCR-GD 치료 효과를 비교했습니다. 대상자 중 한명을 제외한 다른 환자들 (91%) 가 이 치료를 마쳤는데 결과를 비교한 결과 nCCR-GD 치료는 12 주가 아닌 4 주 정도의 치료로도 동등한 효과를 달성했다고 하네요. 즉 컴퓨터 게임이 약물치료보다 더 우월한 효과를 보인 셈입니다.  


 비록 바로 임상에 도입하기에는 아직 실험이 충분한 규모로 이뤄지지는 못했지만 이 결과는 앞으로의 컴퓨터 게임이나 그 비슷한 소프트웨어들이 노인 우울증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점을 시사하고 있습니다. 많은 노인들이 적어도 한가지 이상의 약물 (혈압약, 당뇨약 등... ) 을 복용하고 있기 때문에 만약에 비약물 요법으로도 우울증 질환의 일부를 치료할 수 있다면 상당한 이점이 존재합니다. 먹는 약의 숫자가 감소할 수록 약물 상호 작용이나 부작용의 가능성이 줄어들기 때문이죠. 물론 장기 복용하는 경우라면 아무래도 경제적으로도 부담이 덜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와 같은 이점을 생각한다면 이번 연구는 아직 임상에 적용하기에는 좀 더 연구가 필요하지만 결과 자체는 고무적인 이야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모리모토에 의하면 대상자 가운데 72% 는 사실상 우울증 증상이 완전하게 치유되었다고 했는데 비약물 요법으로 이 정도 성과라면 매우 훌륭한 이야기입니다. 물론 장기적인 치료 성적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하기 이르지만 말이죠. 개인적으로 실제 임상에 적용하기 위해 더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실험을 해볼 만한 가치는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참고로 연구팀도 적은 수의 사람을 대상으로 연구한 점은 이 연구의 제약점(limitation)으로 인정하고 있음)  


 사족이지만 서두에 적은 것 처럼 게임만 하면 뇌에 무슨 큰 문제가 생기는 것 처럼 이야기한 분들은 이 소식을 접하고 어떤 반응을 보일 지 궁금하네요.  


 참고  



 Journal Reference  

 1. Sarah Shizuko Morimoto, Bruce E. Wexler, Jiacheng Liu, Willie Hu, Joanna Seirup, George S. Alexopoulos.  Neuroplasticity-based computerized cognitive remediation for treatment-resistant geriatric depression.      Nature Communications, doi:10.1038/ncomms5579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