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3월 18일 월요일

(혐짤주의) 바다의 가시 촉수 (Spine Crawler) ? - 왕털갯지렁이 (Bobbit worm)




(스타크래프트 2 의 가시 촉수 (spine crawler) ) 


- 지금 소개할 환형동물은 다소 혐오감을 유발할 수 있으니 원치 않으시면 뒤로 가기를 누르시기 바랍니다 - 


 바다 밑에는 아주 다양한 생명체들이 살고 있는데 이중에는 바다의 진흙이나 모래 속에 매복했다가 지나가는 물고기등 먹이를 기습하는 전략을 취하는 것들이 있습니다. 그중에서 지렁이와 같은 환형동물에 속하지만 일반적인 환형동물 하면 생각나는 작고 하등한 지렁이 같은 벌레가 아니라 매우 크고 공격적인 포식자로 왕털갯지렁이 (Bobbit Worm, Eunice aphroditois ) 가 있습니다.  


 왕털갯지렁이는 바다 및 10 - 40 미터 수심에 진흙이나 모래속에서 숨어사는 포식자로 다모강 털갯지렁목 털갯지렁이과에 속하는 동물가운데서 아주 큰 동물입니다. 몸길이는 대개 1 미터 이하이나 긴 것은 3 미터까지 보고되기도 합니다. 대개 굵기는 25 mm 정도입니다. 


 왕털갯지렁이는 수명이 긴 동물로 알려져 있으며 계속해서 자라기 때문에 크기가 매우 커질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다만 대부분이 바다 바닥에서 숨어 지내기 때문에 인간의 눈에 띄는 부분은 머리 일부에 불과합니다. 수백개의 체절을 가지고 있으며 체절마다 옆다리가 있어 마치 왕지네 같은 인상을 주기도 합니다. 제 10 옆다리 부근부터 실모양 아가미가 있어 큰 몸통에 산소를 공급합니다. 



(왕털갯지렁이 Bobbit Worm, Eunice aphroditois  머리 부분을 꺼내놓고 있지만 사실 몸의 대부분은 바닥에 숨어 있음 http://en.wikipedia.org/wiki/File:Eunice_aphroditois.jpg  ) 



(왕털갯지렁이의 먹이를 잡는 모습. 동영상의 앞부분만 왕털갯지렁이에 대한 것  )


 왕털갯지렁이를 보고 든 생각은 게임을 많이해서 그런지 '스타2 에 나오는 가시 촉수가 아닌가 ?' 하는 생각이네요. 물론 그건 선입관을 가지고 있어서 그런 것을 수도 있고 자세히 보면 사실 안 닮았습니다. 일단 왕털갯지렁이는 색깔이 훨씬 화려하고 더 징그럽게 생겼죠. 그리고 하나의 촉수가 아니라 5 개의 안테나로 물의 흐름을 감지하고 날카로운 아래턱으로 먹이를 잡아먹습니다. 왕털갯지렁이는 꽤 날카로운 턱을 가지고 있어 먹이를 두동강 낼 수 있다고 합니다. 


 한번 이 왕털갯지렁이가 국내 인터넷 뉴스에서 나온 적도 있었는데 영국의 콘웰에 있는 Newquay's Blue Reef Aquarium 에서 있었던 일이 화제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2009 년 이 수족관 내에서 갑자기 물고기가 사라지거나 혹은 상처를 입은 채로 돌아다니기도 하고 산호가 반으로 잘린채 파괴되어 있어 직원들이 모두 이를 의아하게 생각했는데 어느날 수조를 청소하기 위해 물을 뺀 상태에서 약 1.2 미터 길이의 왕털갯지렁이가 발견되어 이 궁금증이 해소되었다고 합니다.


 워낙 안보이는 위치에 몸을 숨기고 있어 심지어 수족관 직원들도 이를 오랫동안 발견하지 못했던 것으로 이 왕털갯지렁이는 배리 (Barry) 라는 이름까지 얻었다고 합니다. 이후 이 왕털갯지렁이는 다른 수조로 옮겨졌는데 인간에게 영구적인 감각이상을 일으킬 수 있는 독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수조 이전시 매우 조심스럽게 다뤘다고 합니다. 아마도 아주 작은 개체였을 때 모래에 섞여 들어왔다가 수조 안의 물고기를 먹어가며 크기를 키웠겠죠. 징그럽게 생긴 벌레지만 아무튼 재미있는 녀석인 것 같습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