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3월 5일 화요일

21 세기 중반에는 북극해 횡단 항로가 개통 ?




 현재의 지구 기후 변화의 추세를 보면 결국 북극해의 해빙이 언젠가는 대부분 사라지고 인류 역사상 처음으로 북극해에 배가 다닐 수 있는 북서항로가 열릴 것으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여러 연구자들이 이 시기를 예측해 왔는데 최근 UCLA 의 연구자들은 2040 년에서 2059 년 사이 북극해 횡단 항로 (Trans Arctic shipping) 이 가능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이는 단순히 캐나다 북부 해안선을 따라서 항해하는 북서항로 이상으로 충격적인 일입니다. 이 내용은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Plus 에 실렸습니다.   




( 21 세기 중반에 이르면 북서 항로는 물론이고 아예 북극해의 중간을 가로지르는 항로 개척이 가능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다.  The fastest navigation routes for ships seeking to cross the Arctic Ocean by mid-century include the Northwest Passage (on the left) and over the North Pole (center), in addition to the Northern Sea Route (on the right). UCLA researchers arrived at these projections by studying sea ice forecasts from seven climate models for the years 2040 to 2059. The projections assume a medium-low increase in carbon emissions and corresponding medium-low rise in global warming. Red lines indicate the fastest available trans-Arctic routes for Polar Class 6 ships (moderate-capability icebreakers such as those used today in the Baltic), and blue lines indicate the fastest available routes for common open-water ships. Where overlap occurs, line weights indicate the number of successful transits following the same route. Dashed lines reflect currently existing sovereignty boundaries. The white backdrop indicates period-averaged sea ice concentration. (Credit: Image courtesy of PNAS, DOI 10.1073/pnas.1214212110) ) 


 과거 신항로 발견 시절 때 부터 북극해 방향으로 유럽에서 태평양 방향으로 항로를 개척하려는 시도가 있어왔습니다. 왜냐하면 그렇게 가면 남미를 돌아서 가는 것보다 훨씬 빠르게 유럽에서 아시아와 태평양 연안으로 갈 수 있기 때문이죠. 하지만 탐사 결과 결국 이와 같은 항로는 1 년 내내 얼어있는 북극해 때문에 잠수함이 아닌 다음에는 불가능하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이전에도 북서 항로 (북극해를 통해 대서양에서 서쪽의 태평양으로 가는 항로. 캐나다 북쪽과 알래스카를 거쳐 베링해엽으로 나오는 것) 에 대한 이야기를 한 적이 있지만 최근 북극해의 해빙이 급속히 감소하면서 북서 항로의 오랜 꿈은 (?) 이제 실현단계에 와 있는 상태입니다. 위의 지도에서 보듯이 해빙이 더 감소해서 아예 북극해 횡단 노선이 개척되면 항로는 20% 이상 짧아지게 됩니다. 그렇게 되면 배를 통한 화물 수송이 더 빠르게 가능할 것으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현재 로테르담에서 일본의 요코하마 까지 수에즈 운하를 통해 가는 경우를 가정할 때 북극 항로가 개척되면 무려 40% 나 짧은 노선으로 항해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2008 년 역사적인 북서 항로 항해의 성공 (MV Camilla Desgagnés ) 이후 2012 년에는 46 회의 북방 해로 항해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졌다고 합니다. 지금까지는 쇄빙선이나 혹은 북극해의 해빙에 견딜 수 있는 튼튼한 배만 가능한 항로가 미래에는 일반적인 선박에도 가능해 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따라서 21 세기 중반에 이르게 되면 북극해 항로가 지금보다 훨씬 활짝 열리게 된다는 예측 자체는 놀라울 것은 없는 내용이긴 합니다. 하지만 이것이 내포하는 의미는 적지 않습니다. 북극해의 기온이 이렇게 올라가게 되면 전 지구적으로 상당한 수준의 기후 충격이 올 것으로 예상해 볼 수 있습니다. 이미 세계 각지에서 수많은 기상 이변이 점차 증가하면서 그로 인한 피해가 적지 않은 시점임을 생각할 때 심각하게 생각해볼 소식입니다. 


 참고   


Journal Reference:
  1. Laurence C. Smith, Scott R. Stephenson. New Trans-Arctic shipping routes navigable by midcentury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2013; DOI: 10.1073/pnas.1214212110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