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6년 12월 14일 수요일

1980년에서 2014년까지 미국 내 사망 원인 변화 - 약물에 의한 사망이 3배 증가했다



(An animated GIF visualizing mortality from mental and substance use disorders from 1980 to 2014 by county. Credit: Institute for Health Metrics and Evaluation)


 1980년에서 2014년 사이 미국내 사망률과 사망 원인에 대한 상세한 연구 결과가 JAMA를 통해서 발표되었습니다. 이번 데이터는 주는 물론 카운티 단위 사망률을 조사해서 장기간의 사망률 변화를 확인했다는데 의의가 있습니다. 이 기간 미국에서 확인된 사망 건수는 총 80 412 524 건이었습니다. 


 다른 나라와 마찬가지로 미국 역시 평균 수명이 길어지고 있지만, 여러 가지 이유로 평균 수명이 수득 대비 높지는 않은 편입니다. 예를 들어 한국인의 기대 수명이 82.3세 (WHO 2015) 인데 비해 미국은 79.3세로 소득이 높은 점을 감안하면 기대 수명이 짧은 편입니다. 이는 선진국 가운데 아직 보기 드물게 전국민 의료 보험이 없고 소득 격차도 심한 것이 한가지 원인입니다. 


 물론 기대 수명과 사망률에 영향을 미치는 인자는 매우 다양합니다. 조사 기간 중 사망 원인 1위는 역시 심혈관 질환이었는데, 아직 연평균 10만명 당 252.7명의 사망률을 보이고 있지만 (모든 사망률은 연령을 보정한 것) 34년전과 비교해서 그 사망률은 계속해서 감소해 무려 50.2%나 감소했습니다. 즉 34년만에 인구 10만명당 심혈관 질환 사망률이 절반이 된 것입니다. 


 이는 심근 경색 등 주요 심혈관 질환이 치료 기술이 크게 발전해서 과거와는 달리 협심증이나 심근 경색, 뇌 경색을 앓고도 오래 사는 사람이 많아졌을 뿐 아니라 그 위험인자 - 대표적으로 고혈압 - 에 대한 치료가 발전한 덕분입니다. 30년 사이 미국인이 더 비만해졌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는 현대 의학이 거둔 상당한 성과라고 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조사 기간 중 3199만명/39.8%가 심혈관 질환으로 사망)


 두 번째 사망 원인은 역시 암으로 인구 10만명당 192명으로 집계되었습니다. 1980-2014년 사이 암 사망률 역시 20.1%로 감소했는데, (연령 표준화를 한 것) 그동안 많은 투자가 이뤄진 점을 감안하면 획기적인 수준의 감소라고 보기는 어렵겠지만, 점차 감소하는 추세라는 점은 긍정적입니다. 암 역시 종류에 따라 다르지만 일부 암에서 5년 생존률이 과거보다 증가하고 있고 암을 겪고도 완치되어 장기 생존하는 암생존자의 수 역시 전세계적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3위는 알츠하이머병과 같은 신경계 질환으로 사망률은 인구 10만명당 95.4명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이는 조사 기간 중 18.7% 증가한 것입니다. 알츠하이머병은 앞으로 인류의 수명 연장을 위해서 반드시 정복해야 하는 질환으로 현재까지는 증상을 잠시 완화시키는 것 이외에 다른 치료가 없는 상태입니다. 현대 의학이 돌파구를 만들어야 할 가장 중요한 질환이라고 하겠습니다. 


 당뇨 환자의 급격한 증가의 영향으로 4위를 차지한 당뇨 등 내분비/요로/혈액 계통 질환 사망률도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습니다. 인구 10만명당 사망률은 55.9명으로 34년 전보다 21% 증가했습니다. 인구 고령화와 비만 등 위험인자의 증가로 인해 당뇨 환자는 빠른 속도로 증가해서 보건 상의 중대한 문제로 등장하고 있습니다. 


 자살 및 폭력에 의한 사망도 인구 10만명당 19.6명을 기록해  적지 않았지만, 다행히 사망률 자체는 22.1%가 감소했습니다. 하지만 다시 말해 총기 사망으로 인해 엄청난 인구가 죽는 미국의 고질적 문제가 그만큼 오래되었다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34년간 이로 인해 죽은 사람의 숫자는 200만명이 넘는 것으로 집계되었으니 이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독특한 부분은 알코올, 마약류 및 향정신성 약물 과용으로 인한 사망률이 거의 3배 수준인 188%나 증가했다는 것입니다. 비록 사망률은 인구 10만명당 13.4명으로 높지는 않지만, 34년간 전체 사망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에 달했습니다. (81만명) 이는 총기 사고 및 범죄와 더불어 약물 남용이라는 미국 사회의 어두운 모습을 보여주는 통계입니다.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은 조사 기간 중 178.7만명 이었으며 조사 기간 중 45.4%나 감소했는데, 주요 선진국에서는 안전 규제 강화 및 자동차 안전성 증가로 인해 점차 사망률이 감소하는 추세인 점을 반영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에서 사망률 변화는 시대의 변화 및 의학 기술의 발전의 영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동시에 기대 수명을 늘리기 위해서 특히 집중해야 하는 부분이 어떤 것인지도 같이 보여주고 있습니다. 의학 부분에서는 알츠하이머병과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 당뇨의 예방 및 치료가 중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감소하긴 했지만 여전히 사망 원인 1/2위인 심혈관 질환과 암에 대한 연구 및 예방 역시 계속되어야 할 것입니다. 



 참고 


JAMA: jamanetwork.com/journals/jama/fullarticle/10.1001/jama.2016.13645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