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6년 12월 7일 수요일

78만년전 인류의 조상은 채식 위주의 삶을 살았다?



(780,000 year old remains of edible fruits and seeds discovered in the northern Jordan Valley. Credit: Yaakov Langsam)


 무엇을 먹느냐는 어떤 생물인지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입니다. 광합성을 해서 스스로 에너지를 생산하는지 아니면 식물을 먹는지 동물을 먹는지는 그 생물의 진화 방향을 결정하는 키 역할을 합니다. 그런 만큼 인류의 조상이 어떤 것을 먹고 살았는지 역시 과학자들이 궁금해할 이슈 가운데 하나입니다. 


 물론 당시 진짜 원시인이 먹었던 식단을 복원하는 일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하지만 방법은 있습니다. 당시 호미닌(Hominin)들이 먹었던 음식 잔류물은 그들의 배설물에 남아있습니다. 화석화된 배설물 속에는 이들이 어떤 것을 먹었는지에 대한 단서가 남아있습니다. 


 이스라엘의 히브리 대학교 (Hebrew University of Jerusalem)의 연구자들은 요르단 계곡 북부에 위치한 Gesher Benot Ya'akov 에서 78만년 전 인류의 조상 그룹인 호미닌의 유적을 발굴하고 당시 애슐리안 (Acheulian) 문화에 속하던 이들이 채식 위주의 삶을 살았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이들은 9000개에 달하는 과일, 씨앗, 견과류 등의 흔적을 찾아냈으며 이 시기 중동 지역에 살았던 인류의 조상 그룹이 초식성이었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물론 당시 아프리카에서 아시아로 이동하던 호모 에렉투스와 그 연관 그룹은 잡식성이었지만, 식단의 상당 부분은 사냥보다는 채집을 통해서 마련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흥미로운 사실은 이들이 쉽게 먹기 힘든 식물 부위를 더 잘 먹기 위해서 불을 사용한 흔적이 있다는 것입니다. 이는 우리가 쌀을 가지고 밥을 짓거나 밀을 이용해서 빵을 만드는 것과 사실 비슷한 것입니다. 우리는 보통 고기를 불에 굽는 원시인의 모습을 상상하지만, 불을 이용해 요리하는 것은 단단한 씨앗이나 껍질에 둘러쌓인 견과류를 먹는데 도움을 줄 뿐 아니라 독성 성분을 무력화시키는 효과도 같이 가지고 있습니다. 


 현생 인류 이전에 등장한 호미닌들이 보통 상상하는 것과는 달리 채식 위주의 식단을 했다는 점은 흥미로운 이야기입니다. 농경 시대 이후의 현생 인류처럼 탄수화물 위주의 식단을 지녔다는 이야기니까요. 더 흥미로운 점은 앞서 포스트에서 미국에서 유행한 원시인 식단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는 것이 중요한 목표 중 하나임)이 사실 실제 원시인이 먹었던 것이 아닌 상상의 산물일 가능성이 높다고 했는데, 이 연구가 이를 입증하는 증거를 제시한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한 가지 중요한 사실은 오늘날 원시 부족처럼 초기 호미닌들의 식단 역시 환경에 따라 다양했을 것이라는 점입니다. 물고기를 잡기 쉬운 장소에서는 물고기를 잡고 사냥을 통해 식량을 조달하기 쉬운 곳에서는 고기를 메뉴로 자주 선택했을 것입니다. 당연히 이런 경우라도 표준 원시인 식단은 상상의 산물에 불과한 것이죠. 우리의 조상들은 우리처럼 잡식성이었고 먹을 수 있는 것이라면 가리지 않고 먹었을 것입니다. 다만 이번 연구는 생각보다 채식을 즐겼고 요리를 일찍부터 했다는 사실을 보여준 셈입니다. 



 참고 


The plant component of an Acheulian diet at Gesher Benot Ya'aqov, Israel, PNAS, www.pnas.org/cgi/doi/10.1073/pnas.1607872113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