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8월 12일 월요일

당분 함유 음료 - 미취학 아동에서 비만의 위험인자가 된다 ?



 오늘날 슈퍼마켓과 편의점에는 다양한 종류의 당분이 포함된 음료 (Sugar - Sweetened Beverage. SSB) 가 진열되어 있습니다. 이는 이제는 전세계적인 현상으로 한동안 정크 푸드로 지목된 탄산 음료를 제외하고도 아주 다양한 형태의 당분 함유 음료가 존재합니다. 심지어 꽤 건강해 보이는 과일주스에도 꽤 많은 당분이 포함되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우리의 뇌는 당분에 대해서 보상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고 개인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꼭 필요하지 않더라도 당분이 포함된 음식을 갈구하도록 진화했습니다. 따라서 사람들이 당분이 포함된 음료를 선호하고 세계 각지에 음료 진열대에 이런 당분 포함 음료가 넘처나는 것은 당연하다고 하겠습니다. 그러나 이런 음료 캔 하나에는 상당히 많은 칼로리가 포함되어 있으며 이를 물처럼 마시다보면 칼로리 과다 섭취의 위험성에 노출되게 됩니다.



(한 슈퍼마켓 진열대. 한국도 종류만 조금 다를 뿐 이와 대동소이한 상황.   public domain image


 오늘날 선진국에서 당분 함유 음료의 과도 노출은 비만의 가능성 때문에 심각한 보건 위협으로 등장하고 있는데 심지어 미취학 아동에서도 이런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버지니아 의대 (University of Virginia, School of Medicine) 의 연구자들은 Pediatrics 에 발표한 논문에서 이런 내용을 주장했습니다. 이들이 연구한 9600 명의 2세에서 5 세 사이 소아를 대상으로 한 Early Childhood Longitudinal Survey Birth Control (ECLS-B) 에서 평소에 당분 함유 음료를 자주 마시면 비만도를 추정할 수 있는 지표인 BMI 가 더 증가한다는 증거를 발견했기 때문입니다.


 물론 당연히 '물대신 칼로리 높은 음료를 자주 마시면 그만큼 비만 가능성은 증가하는 것이 아닌가 ?' 라고 반문할 수도 있지만 대략 어느 정도 선인지, 그리고 실제로 그런지 과학적으로 연구가 필요합니다. 아주 못먹게 할 수는 없다면 어느 정도 선에서 컨트롤 할 것인지도 중요하기 때문이죠. 


 이에 의하면 통계적으로 하루 1회 이상, 8 온스 (227 g) 이상 당분 함유 음료 (물론 당분 자체가 아니라 당분이 함유된 음료를 이만큼 먹는 경우) 를 섭취하는 경우 체중이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이 정도라면 하루 한캔 정도의 용량도 다소 위험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체중이 작은 소아는 상대적으로 적은 용량의 당분 함유 음료만으로 BMI 증가의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비만의 가능성은 아주 다양한 원인 - 예를 들어 신체 활동의 정도와 다른 고칼로리 식사를 얼마나 자주 하는지 등 - 에 영향을 받게 되므로 천편일률적으로 이야기 할 수는 없으나 어린 나이에 자주 당분 함유 음료를 마시는 것은 비만의 위험성을 높일 것이라고 쉽게 추정할 수 있습니다. 사실 물을 마셔도 수분 섭취에는 문제가 없는데 꼭 필요하지 않은 당분을 수분과 같이 섭취하게 만들기 때문이죠.


 한편 연구팀은 자주 당분 함유 음료를 마시는 소아가 상대적으로 우유와 물의 섭취는 줄이게 되며 또 다른 정크 푸드나 장시간의 TV 시청에 노출되는 정도가 높다는 점도 발견했습니다. 쉽게 생각할 수 있듯이 장시간 TV 를 보면서 신체 활동도 적고 정크 푸드를 좋아하는 소아일 수록 당분 함유 음료도 선호할 수 있을 것입니다. (누워서 TV 를 보면서 음료수와 과자를 먹는 아이를 상상해 보면 어떤 상황인지 쉽게 연상이 됩니다)


 사실 이런 나쁜 건강 습관을 어려서 부터 교정하는 것은 부모의 역할이 중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보채는 아이를 달래기 위해 자꾸 사주게 되면 이후에는 습관이 되어 쉽게 교정하기 힘들고 일단 고칼로리 식이에 대해서 익숙해지면 배고프지 않더라도 자꾸 먹게 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부모는 자녀가 단 음식에 너무 빠져들지 않도록 교육하는 것이 중요하며 특히 물대신 당분이 들어간 음료로 갈증을 달래는 일을 줄이도록 주의해야 할 것 입니다. 이 연구 결과를 토대로 기호 식품으로 마시는 경우 미취학 아동은 당분 함유 음료 (탄산 음료 포함) 를 하루 1 회 미만으로 (즉 매일 마시지 않도록) 조절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으로 보입니다.


 참고
    

Journal Reference

1. Mark D. DeBoer, MD, MSc, MCRa, Rebecca J. Scharf, MD, MPHb, and Ryan T. Demmer, PhDc. Sugar-Sweetened Beverages and Weight Gain in 2- to 5-Year-Old Children. Pediatrics; originally published online August 5, 2013. doi: 10.1542/peds.2013-0570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