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우주 이야기 172 - 가장 낮은 질량의 외계 행성 이미지 촬영




 외계 행성을 찾는 방법에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그 중 대부분은 중력의 영향에 의한 모항성의 흔들림이나 혹은 빛을 가리는 식현상 등 간접적인 현상을 관측하므로써 이뤄집니다. 하지만 보는 것이 믿는 것이라는 속담을 떠올리지 않더라도 가장 직접적이고 확실한 방법은 실제 외계 행성을 직접 촬영해서 이미지를 분석하는 것이라는 점은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다만 행성은 모항성에 비해 너무 어둡기 때문에 이런 일은 서치 라이트 옆에 있는 반딧불을 포착하는 것 만큼 힘든 일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몇몇 외계 행성의 모습을 직접 촬영하는데 성공하기도 했죠. ( http://jjy0501.blogspot.kr/2012/07/94.html  참조) 물론 이것은 행성이 충분히 크고 모항성에서 적당한 거리 (너무 가까우면 모항성의 빛에 가려 안보이고 너무 멀면 모항성의 빛을 반사시키지 못해 어두워서 안보임) 에 위치해 있는 아주 특별한 경우에만 가능했습니다. 아니면 해당 외계 행성의 표면 온도가 높아서 관측이 가능한 특별한 경우였죠.  


 최근 국제 천문학자팀이 하와이에 위치한 스바루 망원경 (Subaru Telescope in Hawaii) 을 이용해 지금까지 직접 촬영된 것 가운데 가장 작은 외계 행성을 촬영하는데 성공했다고 보고 했습니다. 이들이 관측한 것은 태양에서 59 광년 떨어진 GJ 504 (59 Virginis) 이라는 G type (황색 왜성) 별 주위를 도는 GJ 504b 입니다. GJ 504 는 태양과 비슷한 별로 이번에 처음 외계 행성이 보고되었습니다.


 GJ 504b 는 모항성에서 무려 43.5 AU 떨어진 위치에 있습니다. 태양계로 보면 해왕성 궤도보다 멀고 명왕성 정도 위치인데 아직 정확한 공전 궤도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아무튼 꽤 멀리 떨어진 행성으로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예상되는 질량은 목성의 4 배 정도 (-1/+4.5 범위) 로 지금까지 직접 촬영 (direct imaging) 으로 관측된 외계 행성 가운데는 가장 작은 축에 속합니다. 지름은 거의 목성과 비슷한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 촬영된 이미지.  가운데 모항성은 마스크로 가린 상태 This composite combines Subaru images of GJ 504 using two near-infrared wavelengths (orange, 1.6 micrometers, taken in May 2011; blue, 1.2 micrometers, April 2012). Once processed to remove scattered starlight, the images reveal the orbiting planet, GJ 504b.
Image Credit: NASA’s Goddard Space Flight Center/NOAJ)


(컨셉 이미지 Glowing a dark magenta, the newly discovered exoplanet GJ 504b weighs in with about four times Jupiter's mass, making it the lowest-mass planet ever directly imaged around a star like the sun.
Image Credit: NASA's Goddard Space Flight Center/S. Wiessinger )  


(참고로 GJ 504 는 육안으로도 관측이 가능합니다.  This chart locates the fifth-magnitude star GJ 504, also known as 59 Virginis, which is visible to the unaided eye from suburban skies.
Image Credit:  NASA’s Goddard Space Flight Center)  


 직접 이미지를 촬영하므로써 천문학자들은 간접적인 현상을 관측한 것과 비교했을 때 정말 많은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정확한 공전 궤도와 크기는 물론 표면 온도와 색상까지 추정이 가능합니다. GJ 504b 의 유효 표면온도 (effective temperature) 는 510 K (+30/-20) 로 거리를 생각하면 꽤 뜨거운 편이지만 지금까지 직접 촬영된 외계 행성보다는 차가운 편입니다. 이 행성은 생긴지 얼마 안된 상태로 아직 표면이 뜨거워 적외선 영역에서 촬영이 용이했습니다. 만약 반대로 목성과 비슷한 온도와 거리라면 이 위치에서 직접 이미지 촬영은 불가능했을 것입니다.  


 다만 지금까지 직접 촬영된 외계 행성에 비해서는 젊은 편인 1 억 -  5 억 년 정도 된 외계 행성입니다. 그 표면 색은 짙은 분홍색이나 혹은 푸른기가 도는 붉은색에  (dark cherrry blossom 혹은 dull magenta) 가까운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토성이나 목성을 생각하면 아주 특이한 색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색상 보다 천문학자들을 당혹하게 만드는 부분은 그 공전 궤도 입니다. 현재의 행성 형성 이론으로는 어떻게 이렇게 먼 위치에서 큰 행성이 형성되는지 설명하기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이죠. 행성간의 상호 중력 작용으로 밖으로 튕겨져 나갔다고 보기엔 꽤 초기 단계라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지가 큰 관심사 가운데 하나라고 연구팀은 전했습니다.  


 한편 이 연구는 2009 년 부터 시작된 Strategic Explorations of Exoplanets and Disks with Subaru (SEEDS)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된 연구입니다. 이 연구는 외계 행성의 이미지를 직접 촬영하는 것을 목표로 일본 국립 천문대의 (National Astronomical Observatory of Japan (NAOJ)) 타무라 모토히데 (Motohide Tamura) 가 이끄는 프로젝트였습니다. 5 년간의 연구 기간을 계획했는데 2011 년 및 2012 년 관측 결과를 토대로 이와 같은 성과를 올려 학회에 보고했으니 연구팀은 꽤 뿌듯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한국더 언젠가 이런 일이 있어야 할 텐데 말이죠. 이 연구는 The Astrophysical Journal 에 실렸습니다.       


 참고 


Journal Reference:

  1. M. Kuzuhara, M. Tamura, T. Kudo, M. Janson, R. Kandori, T. D. Brandt, C. Thalmann, D. Spiegel, B. Biller, J. Carson, Y. Hori, R. Suzuki, A. Burrows, T. Henning, E. L. Turner, M. W. McElwain, A. Moro-Martin, T. Suenaga, Y. H. Takahashi, J. Kwon, P. Lucas, L. Abe, W. Brandner, S. Egner, M. Feldt, H. Fujiwara, M. Goto, C. A. Grady, O. Guyon, J. Hashimoto, Y. Hayano, M. Hayashi, S. S. Hayashi, K. W. Hodapp, M. Ishii, M. Iye, G. R. Knapp, T. Matsuo, S. Mayama, S. Miyama, J.-I. Morino, J. Nishikawa, T. Nishimura, T. Kotani, N. Kusakabe, T. -S. Pyo, E. Serabyn, H. Suto, M. Takami, N. Takato, H. Terada, D. Tomono, M. Watanabe, J. P. Wisniewski, T. Yamada, H. Takami, T. Usuda. Direct Imaging of a Cold Jovian Exoplanet in Orbit around the Sun-like Star GJ 504The Astrophysical Journal, 2013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R 패키지 설치 및 업데이트 오류 (1)

R 패키지를 설치하거나 업데이트 하다보면 여러 가지 문제가 생기는 경우들이 있습니다. 이 경우 아예 R을 재설치하는 것도 방법이지만, 어떤 경우에는 이렇게해도 해결이 안되고 계속해서 사용자는 괴롭히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 중 하나를 소개합니다. 새로운 패키지를 설치, 혹은 업데이트 하는 과정에서 같이 설치하는 패키지 중 하나가 설치가 되지 않는다는 메세지가 계속 나왔는데, 사실은 백신 프로그램 때문이었던 경우입니다. 

 dplyr 패키지를 업데이트 하려고 했는데, 제대로 되지 않아 다시 설치를 진행했습니다. 그런데 일부 패키지가 제대로 설치되지 않는다는 메세지가 나왔습니다. 

> install.packages("dplyr") Error in install.packages : Updating loaded packages > install.packages("dplyr") Installing package into ‘C:/Users/jjy05_000/Documents/R/win-library/3.4’ (as ‘lib’ is unspecified) also installing the dependencies ‘bindr’, ‘bindrcpp’, ‘Rcpp’, ‘rlang’, ‘plogr’
trying URL 'https://cran.rstudio.com/bin/windows/contrib/3.4/bindr_0.1.1.zip' Content type 'application/zip' length 15285 bytes (14 KB) downloaded 14 KB
trying URL 'https://cran.rstudio.com/bin/windows/contrib/3.4/bindrcpp_0.2.2.zip' Content type 'application/zip' length 620344 bytes (605 KB) downloaded 605 KB
trying URL 'https://c…

우분투 18.04 가상 머신에 VMware tools 설치

VMware에 우분투를 설치하고 나서 업데이트를 하거나 혹은 수동으로 우분투를 설치하는 경우 VMware tools을 다시 설치해야 VMware의 기능을 모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실 가상 머신에 우분투를 설치하는 과정은 그렇게 어렵지 않지만, VMware tools 설치 과정은 의외로 까다로울 수 있습니다. 

 일단 설치를 위해 WMware창에서 manage -> install VMware Tools 을 선택합니다. 그러면 바탕화면에 VMware Tools라는 DVD 아이콘이 생성됩니다. 





하지만 윈도우와 달리 이 아이콘을 클릭해서 VMware Tools가 설치되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아래 명령어로 설치를하려는 중 흥미로운 내용을 발견했습니다. 
tar xzf /media/`whoami`/VMware\ Tools/VMwareTools-*.tar.gz -C ~/
sudo ~/vmware-tools-distrib/vmware-install.pl
(터미널에 이 내용을 복사해서 붙이면 됩니다) 


 가능하면 open-vm-tools를 사용하라는 메세지가 나옵니다. 그래서 그렇게 해봤습니다. 방법은 간단합니다. 터미널에서 한 줄만 입력하면 됩니다. 

sudo apt install open-vm-tools-desktop (서버 버전은 sudo apt install open-vm-tools)

 입력하면 뭔가가 설치되면서 VMware Tools가 깔립니다. 뭔가 물어보기도 하는데 유지하는 걸로 이야기하면 끝납니다. 정상적으로 설치가 완료되면 재부팅 없이도 실행이 가능합니다. 실행 여부는 간단하게 파일 이동이나 화면 확대 (해상도가 자동 맞춤됨)가 가능할 것입니다. 아무튼 설치가 꽤 편리해졌습니다. 


통계 공부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사실 저도 통계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이런 주제로 글을 쓰기가 다소 애매하지만, 그래도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해서 글을 올려봅니다. 통계학, 특히 수학적인 의미에서의 통계학을 공부하게 되는 계기는 사람마다 다르긴 하겠지만, 아마도 비교적 흔하고 난감한 경우는 논문을 써야 하는 경우일 것입니다. 오늘날의 학문적 연구는 집단간 혹은 방법간의 차이가 있다는 것을 객관적으로 보여줘야 하는데, 그려면 불가피하게 통계적인 방법을 쓸 수 밖에 없게 됩니다. 이런 이유로 분야와 주제에 따라서는 아닌 경우도 있겠지만, 상당수 논문에서는 통계학이 들어가게 됩니다. 

 문제는 데이터를 처리하고 분석하는 방법을 익히는 데도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입니다. 물론 대부분의 학과에서 통계 수업이 들어가기는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 대학 학부 과정에서는 대부분 논문 제출이 필요없거나 필요하다고 해도 그렇게 높은 수준을 요구하지 않지만, 대학원 이상 과정에서는 SCI/SCIE 급 논문이 필요하게 되어 처음 논문을 작성하는 입장에서는 상당히 부담되는 상황에 놓이게 됩니다. 그리고 이후 논문을 계속해서 쓰게 될 경우 통계 문제는 항상 나를 따라다니면서 괴롭히게 될 것입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간혹 통계 공부를 어떻게 하는 것이 좋겠냐는 질문이 들어옵니다. 사실 저는 통계 전문가라고 하기에는 실력은 모자라지만, 대신 앞서서 삽질을 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몇 가지 조언을 해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 입문자를 위한 책을 추천해달라

 사실 예습을 위해서 미리 공부하는 것은 추천하지 않습니다. 기본적인 통계는 학과별로 다르지 않더라도 주로 쓰는 분석방법은 분야별로 상당한 차이가 있을 수 있어 결국은 자신이 주로 하는 부분을 잘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학과 커리큘럼에 들어있는 통계 수업을 듣는 것이 더 유리합니다. 잘 쓰지도 않을 방법을 열심히 공부하는 것은 아무래도 효율성이 떨어질 것입니다. 

 아무튼 수업을 들었는데 잘 기억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