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8월 17일 토요일

우주 이야기 173 - 수리가 불가능해진 케플러




 이전 포스트롤 통해 한번 언급한 바 있지만 ( http://jjy0501.blogspot.kr/2013/05/157.html 참조) 발사 이후 지난 4 년 간 외계 행성 사냥꾼으로 맹활약했던 케플러 우주 망원경은 2013 년 5월 11일 자세 제어에 도움을 주는 reaction wheel 4 개 중 2 개가 고장이 나 안전모드로 들어간 상태입니다. 케플러의 관측 방법상 계속해서 자세를 바꿔가며 일정한 방향을 바라봐야 하는데 이것이 어렵게 된 상황입니다. 


 나사는 지난 수개월간 이를 수리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현재 케플러 우주 망원경은 지구가 아닌 태양 주위 궤도를 공전하고 있으므로 허블 우주 망원경 처럼 우주 왕복선 (지금은 퇴역했지만) 이나 혹은 다른 유인 우주선으로 직접 가서 수리하기가 불가능합니다.


  따라서 소프트웨어적으로 이를 수리할 수 없다면 결국 미션은 포기할 수 밖에 없습니다. 2013 년 8월 15일 나사는 더 이상의 수리를 포기하고 연장 미션의 포기를 선언했습니다. 국내 언론에서는 이를 두고 케플러 미션이 실패한 것으로 보도하고 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닙니다. 


 국내 언론 보도 참고 



 이전에도 언급한 바 있지만 사실 케플러 우주 망원경은 본래 계획했던 수명을 넘기고 난 후 추가 연장 미션에 들어간 상태였습니다. 2009 년 3월 7일 발사된 케플러 우주 망원경은 3.5 년의 미션 계획을 2012 년에 종료했습니다. 우주 탐사에서 오리지날 미션을 종료한 후에도 탐사선이 장기간 살아남는 경우는 그렇게 드물지 않습니다. 따라서 케플러 역시 그렇다고 생각한 나사는 2016 년까지 추가 연장 미션을 진행중이었습니다. 그러나 불행히 2013 년 5월에 미션을 종료할 위기에 봉착하게 됩니다.    



(케플러 우주 망원경의 아티스트 컨셉     Artist's concept shows the Kepler spacecraft.  Credit : NASA/Ames/JPL-Caltech  )


 하지만 이미 케플러가 거둔 성과는 놀라운 수준입니다. 이전에 제 블로그를 통해 워낙 여러차례 소식들을 전해드리긴 했지만 아직도 놀랄만한 성과는 계속해서 나올 것으로 생각됩니다. 2013 년 7월까지 케플러가 찾아낸 '확인된 외계 행성' 은 76 개 행성계에 속한 134 개의 행성입니다. 그러나 아직 확인되지 않은 후보만 3277 개에 달합니다.


 본래 케플러가 관측하고 있는 범위는 50 만개 정도의 별이 있는 데 이중 15 만개 정도가 실제 관측 대상입니다. 그렇게 생각하면 이렇게 많은 외계 행성 후보는 우리 은하계에 외계 행성이 얼마나 흔한지를 알려줍니다. 왜냐하면 모항성 앞을 지나가는 행성이 빛을 가리는 정도를 이용 (즉 식현상) 해 외계 행성을 관측하는 케플러의 원리상 실제 존재하는 외계 행성 중 극히 일부만을 관측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이렇게 많은 외계 행성을 찾아낸다면 우주에는 외계 행성이 아주 흔하며 태양계 같은 행성계도 별로 드물지 않을 가능성이 존재합니다. 아직 우리가 잘 모르고 있을 뿐이겠죠. 



(케플러가 관측하는 범위. 우리 은하계의 극히 일부만을 관측했을 뿐이지만 수많은 외계 행성의 후보를 밝혀내는 데 성공함 Painting by Jon Lomberg, Kepler mission diagram added by NASA.  ) 



(케플러가 밤하늘에서 관측하는 범위  PD-USGOV-NASA ) 


 사실 과학자들은 아직도 케플러가 보내온 막대한 자료를 분석하고 있는 중입니다. 그리고 앞으로도 이 작업에는 수년이 더 걸릴 것이기 때문에 케플러의 관측 자료를 이용한 새로운 발견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입니다. 기왕이면 총 7 년의 기본 + 연장 미션까지 완료하면 더 좋았겠지만 현재 상태로도 케플러 미션은 성공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제 2 의 지구를 찾으려는 도전에 빨간불이 켜진 것도 아니고 미션이 실패한 것도 아니라고 할 수 있습니다. 더구나 케플러 말고도 외계 행성을 탐사하는 프로그램은 많기 때문에 사실 조금 아쉬운 정도지 외계 행성 탐사가 좌초 위기에 빠진 것도 아니라고 하겠습니다. 확실히 국내 언론 보도는 전문성이 많이 떨어지기 때문에 이를 받아들이는 것은 신중하게 판단해야 합니다. 


 아무튼 케플러의 미션이 더 연장할 수 없게 된 점은 아쉽습니다. 그러나 지금까지 보내온 자료를 분석하는 것만도 꽤 시간이 더 필요한 일입니다. 나사는 향후 케플러를 다른 미션에 활용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합니다. 2017 년에는 이전에 언급한대로 케플러 2.0 으로 알려졌던 차기 행성 사냥꾼 TESS 가 발사를 계획 중에 있습니다. 지구 같은 행성을 포함 외계 행성을 찾는 연구는 현재도 미래에도 계속될 것입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