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7년 3월 28일 화요일

호주의 쥐라기 공원



(Dinosaur tracks in the Walmadany area (Credit: Damian Kelly))


 1억 2700만년에서 1억 4천만년 전, 쥐라기보다는 백악기 초에 가까운 시점에 수많은 공룡 무리가 어떤 이유에서인지 한 지역을 거쳐 지나갔습니다. 이 지역은 현재 호주 서부 킴벌리(Kimberly) 지역의 댐피어 반도 (Dampier Peninsula)의 일부에 해당하는 지역으로 왈마다니(Walmadany)라고 명명된 25km에 달하는 해안지대 입니다. 


 이 지역에서는 수천 개의 공룡 발자국 화석이 확인되어 호주 쥐라기 공원이라고 불리고 있습니다. 퀀즐랜드 대학 및 제임스 쿡 대학의 연구자들은 이곳에서 적어도 150개 이상의 발자국을 확인하고 여기서 21종의 서로 다른 공룡 종을 발견했습니다. 


 연구팀에 의하면 이 공룡 발자국은 다섯 종류의 육식 공룡, 적어도 6종의 목이 긴 네발 용각류 공룡, 4종의 두 발 보행 초식 공룡, 그리고 6종의 갑옷 공룡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호주에 당시 스테고사우루스과에 속하는 공룡이 있었다는 유일한 증거와 함께 발자국 길이가 1.7m에 달하는 초대형 용각류 초식 공룡의 증거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들이 왜 한 장소에 발자국을 남겼는지는 알 수 없지만, 이것만으로도 당시 공룡의 다양성을 설명할 수 있는 좋은 증거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아마도 이 흔적들은 오늘날 아프리카 초원에서 볼 수 있는 동물의 이동과 비슷한 것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입니다. 초식공룡이 새로운 풀과 물을 찾아 이동하면 그 뒤를 육식 공룡이 따라가는 식이죠. 다만 모든 발자국이 한방향이 아니라는 점을 고려하면 더 다양한 이유가 있었을 수도 있습니다. 


 아무튼 이 발자국 화석은 당시 수많은 공룡들이 서로 공존했던 생태계를 보여준다는 데서 큰 의미가 있습니다. 진정한 의미에서 현재의 세렝게티 국립공원 같은 생태계가 펼쳐진 쥐라기 혹은 백악기 공원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이죠.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