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7년 3월 3일 금요일

라이젠 공식 벤치 등록 - 멀티 쓰레드 작업에 강자







(출처: AMD)


 AMD의 젠 아키텍처의 첫 작품인 라이젠의 공식 벤치가 등록되었습니다. 많은 의문점이 풀리긴 했지만, 동시에 아직 여러 궁금증이 남는 결과이기도 했습니다. 거두절미하고 결과를 이야기하면 예상했던대로 싱글 쓰레드 성능에서는 아직 인텔의 4코어 CPU에 비해 모자란 부분을 보였지만, 멀티 쓰레드를 사용하는 워크스테이션, 렌더링, 과학 관련 연산 작업에서는 인텔의 8코어 CPU와 견줄만한 성능을 보였습니다. 


 벤치 모음 











 일단 젠 아키텍처는 불도저 아키텍처에 비해 상당히 전력 대 성능비가 크게 상승했습니다. 14nm 공정과 새로운 아키텍처 덕분에 전성비는 2배 이상 차이를 보이는 것 같습니다. 이는 불도저 아키텍처를 대대적으로 갈아업고 새로운 아키텍처를 개발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AMD가 밝힌 부분에 의하면 젠 아키텍처는 4개의 CPU가 하나의 클러스터(CCX)를 이루는 방식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코어 당 512KB L2 캐쉬, CCX 한 개 당 4개의 코어가 있는 구조입니다. 이 구조에 한 개의 CCX 당 8MB L3 캐쉬를 공유합니다. 


 4개의 코어가 있는 부위의 면적은 44㎟ 로 인텔의 49㎟ 보다 작은데, L2 캐쉬가 더 큰 만큼 사실 면적은 더 작습니다. 동시에 14nm 공정이라도 피치 간격이나 밀도가 낮은 점을 봐서 사실 코어 하나의 크기가 더 작은 것으로 판단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런 만큼 멀티 코어화에는 유리하지만 싱글 코어 성능은 약간 밀릴 것으로 추정할 수 있습니다. 


 다만 싱글 코어 및 게이밍 벤치 결과에서 들쑥날쑥한 차이는 그것만으로 설명되지 않는 부분이 있다는 점을 시사합니다. 아키텍처의 차이로 인해 특별한 강세를 보이는 벤치 결과가 있으며 동시에 아직 코드가 이 아키텍처에 최적화되지 않아 의외로 낮은 성능을 보여주는 벤치 결과가 있습니다. 그리고 리뷰어들이 찾아낸 바에 의하면 바이오스 업데이트도 상당한 영향을 보인다고 합니다. 그런 만큼 젠의 진짜 실력은 몇 달 정도 지나 코드와 바이오스 등이 최적화 된 후 나타날지도 모릅니다. 


 게이밍 결과에 실망하는 유저도 있겠지만, 다중 쓰레드 작업을 하는 유저라면 절반 값에 사용할 수 있는 라이젠의 등장이 반가울 것입니다. 앞으로 인텔의 6/8코어 라인업은 대대적인 물갈이를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사실 더 큰 파장이 올 분야는 서버 부분입니다. 


 AMD는 32코어 젠 프로세서인 네이플스(Naples)를 공개한 바 있습니다. 2소켓 서버 보드에 64코어 128쓰레드를 지원하는 새로운 서버용 프로세서는 인텔의 고수익 분야인 서버 부분 독점을 깰 야심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분야에서는 코어수가 많은게 무조건 좋으니까요. 


 더구나 아직 젠이 1세대라는 점도 감안해야 합니다. 2세대에서 아키텍처가 개선되고 바이오스 문제나 코드 최적화 문제가 해결되면 싱글 쓰레드 부분에서 인텔과의 격차도 많이 줄어들 가능성이 있습니다. 인텔로써는 빨리 성능을 끌어올리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이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혜택은 모든 소비자에게 돌아갈 것입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