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7년 3월 11일 토요일

고중성지방혈증에서 과일 섭취는? - 적당히 먹는 것이 좋다

 앞서 포스트에서 이상지질혈증의 식이용법에 대해서 설명했습니다. 그런데 한 가지 흥미로운 점은 과일 섭취는 어떻게 할 것인지입니다. 과일 섭취 자체는 권장할만한 식사 습관이지만, 모든 일이 그렇듯이 적당한 선은 항상 존재합니다. 제 책 "과학으로 먹는 3대 영양소" 에서는 WHO 등의 권고안에 따라 하루 200g 정도의 과일섭취가 적당하다고 이야기한 바 있습니다. 다만 일부 연구 결과를 보면 더 섭취해도 무방할 것으로 보입니다. 






 종류에 따른 차이는 있지만, 대부분의 과일은 수분 함량이 높아서 부피의 상당 부분이 수분입니다. 그리고 열량의 상당 부분은 과일내에 있는 과당 같은 단순당에 의한 것입니다. 동시에 각종 미네랄과 비타민, 식이섬유가 존재합니다. 과일은 부피와 중량에 비해서 열량이 낮기 때문에 다이어트 식품으로 널리 인기인데, 같은 이유로 적당히 먹어주면 균형있는 영양소 섭취는 물론 비만 예방에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이런 점을 감안하면 고중성지방혈증 (혈액 속의 중성 지방 수치가 높은 것)의 식이 요법 역시 과일 섭취를 권장할 수 있을 것 같지만, 한 가지 더 고려해야 할 사항이 있습니다. 콜레스테롤의 경우에는 큰 영향이 없지만, 중성지방의 경우 과당 섭취가 높으면 혈중 농도가 증가한다는 것입니다. 


 책에서 설명한 바와 같이 과당은 포도당 대사 과정에 끼어들어 에너지로 대사되거나 혹은 지방으로 변환되어 저장되게 됩니다. 그런데 다이어트 목적으로 과일만 먹는 경우 (사실 정상적인 식사라고는 보기 어렵지만) 를 제외하면 보통 과일은 후식으로 먹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포도당이 충분한 상황에서 섭취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이 말은 과일속의 과당이 간에서 쉽게 중성지방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입니다. 


 한 가지 다행한 일은 혈중 중성지방에 의미있는 변화를 일으키기 위한 과당의 양이 꽤 많다는 것입니다. 60개 연구를 분석한 메타 분석에서는 혈중 중성지방 농도를 변화시키기 위한 과당 섭취량이 하루 50g 이상으로 나타났습니다. (1) 이는 사과로치면 400-500g에 해당하는 양으로 통상적인 섭취 수준에서는 우려할만한 수준은 아니라는 점을 알 수 있습니다. 작은 사과 4-5개에 해당하는 양이니까요. 매일 사과를 이렇게 꾸준히 먹는 분은 별로 없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하지만 최근 가공식품 섭취가 늘어나면서 알게 모르게 설탕과 과당 섭취가 증가하고 있어 건강에 유의미한 영향을 줄 수 있는 하루 50-100g의 과당 섭취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따라서 적절한 과당 섭취를 위해서 고중성지방혈증이 있는 경우에 하루 200g 정도 이내의 과일 섭취를 권장합니다. (이상지질혈증 치료지침 3판) 


 참고로 미국 심장협회(AHA) 가이드라인은 혈중 중성지방에 따른 적당 과당 섭취량으로 150~199 mg/dL이면 <100g 200="" 50="" dl="" g="" mg="" nbsp="" span="">


 물론 과당 50-100g은 밥보다 과일을 더 많이 먹지 않는 이상 순수하게 과일 섭취로 달성하기 쉽지 않은 양이지만, 콜라 같은 가당 음료나 과자류, 아이스크림류 등 가공 식품을 많이 먹는 경우 위험성이 존재하니 고중성지방혈증이 있다면 섭취를 줄이는 편이 좋을 것 같습니다. 



 참고 문헌 

1. Livesey G, Taylor R. Fructose consumption and consequences for glycation, plasma triacylglycerol, and body weight: meta-analyses and meta-regression models of intervention studies. Am J Clin Nutr 2008;88:1419-1437.



2. Miller M, Stone NJ, Ballantyne C, Bittner V, Criqui MH, Ginsberg HN, et al. Triglycerides and Cardiovascular Disease: A Scientific Statement From the American Heart Association. Circulation 2011;123:2292-2333.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