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7년 3월 17일 금요일

천적의 친구를 공격하는 식물



 보통 우리들은 풀을 뜯어먹는 초식동물의 모습을 보면서 평화로운 목가적인 풍경을 상상하지만, 식물 역시 생물이므로 순순히 먹히지만은 않습니다. 사실 식물과 초식동물 사이에는 화학전을 포함해서 다양한 생물학적 경쟁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물론 더 나아가서 초식동물을 이용해서 씨앗을 퍼트리는 등 서로 윈윈하는 공생관계를 구축하기도 합니다.


 아스클레피아스 속 (milkweed)의 식물은 공격을 받으면 잎에서 끈끈한 흰색의 독액을 분비해 적을 물리칩니다. 이 독은 말이나 양도 죽일 수 있을 만큼 강력하지만, 이 식물의 천적이라고 할 수 있는 진딧물은 이 독에 대한 면역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역시 일종이 진화적 군비 경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식물이 강력한 독을 만들수록 이 식물을 먹고 사는 동물도 이를 해독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우다보니 결국 양쪽 다 극단적인 수준에 이른 것이죠. 


 하지만 이 싸움에서는 일단 진딧물이 승리한 것으로 보입니다. 진딧물은 이 독에 대한 완벽한 내성을 획득했기 때문이죠. 그러나 코넬 대학의 연구팀은 사실은 그렇지 않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이 독은 진딧물을 죽일 수는 없지만, 진딧물을 지켜주는 개미를 쫓아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실 독을 만드는 것이 항상 좋은 생존 비법인 것은 아닙니다. 상대방도 해독능력을 키울 수 있고 독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생산하는 본인 역시 여기에 대한 보호대책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이는 자연 상태에서 모든 생물이 독을 생산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해줍니다. 때때로 몇몇 생물들은 천적을 쫓아낼 수 없는데도 독을 생산합니다. 


 연구팀은 그 이유를 알기 위해 이 진딧물의 생태를 조사했습니다. 그 결과 독액이 많은 잎을 먹는 진딧물은 개미가 잘 지켜주지 않는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진딧물과 개미는 서로 공생관계에 있는데, 개미는 진딧물을 보호해주고 진딧물은 개미에게 영양분이 있는 분비물을 줘서 개미를 끌어당깁니다. 문제는 독액을 먹으면 그 성분이 분비물에도 나온다는 것이죠. 그러면 개미를 쫓아낼 수 있습니다. 


 개미가 없는 상태에서는 진딧물은 딱정벌레 같은 천적의 쉬운 먹이감이 됩니다. 물론 진딧물의 몸에 있는 독성물질이 딱정벌레에도 영향을 줄 수 있지만, 딱정벌레 역시 여기에 내성을 지닐 수 있기 때문에 진딧물 입장에서는 마냥 좋은 일이 아니라는 것이죠. 따라서 진딧물이 더 안전한 먹이감을 찾아 떠날 수 있습니다. 


 적을 공격못하면 적의 친구를 공격하는 이 독특한 방어 전략은 생물진화의 다양성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 가운데 하나인 것 같습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