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5년 10월 15일 목요일

뇌가 크면 IQ 높을까?


 이전에 학교 다닐 때 '머리 크다고 공부 잘하는 것 아니다'라는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확실히 이 말은 사실이죠. 머리가 큰 것보다는 열심히 공부하는 게 공부 잘하는 비결아닌 비결이었습니다. 아마 이 점은 시대가 흘러도 절대 변하지 않을 명제 같습니다.
 하지만 다른 조건이 동일하다면 IQ와 뇌의 크기는 연관이 있을까요? 아니면 없을까요? 이 문제는 150년 이상 논쟁이 된 주제였습니다. 
 이 문제에 대한 현실적인 연구는 현대에 들어서 MRI나 CT 등으로 뇌의 용적을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게 되면서 가능해졌습니다. 여러 연구들이 뇌의 크기와 IQ와의 상관 관계를 연구했는데, 미약하게나마 연관성이 있다는 보고들이 있었습니다. (참고로 뇌가 큰 것과 머리가 큰 것은 직접적인 연관이 없을 수도 있습니다. 그냥 두개골과 주변 조직이 큰 것일수도 있으니까요. 여기서는 뇌 자체의 용적과의 연관성을 이야기합니다.)  
 비엔나 대학의 야콥 피에츠크닝(Jakob Pietschnig from the Institute of Applied Psychology of the University of Vienna) 및 그의 동료들은 88개의 연구에서 분석된 8000명 이상의 데이터를 메타 분석한 결과를 저널 Neuroscience and Biobehavioral Reviews에 발표했습니다.
 이들에 의하면 뇌의 크기와 IQ는 미약하지만 양의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하지만 IQ의 차이를 설명하는데 뇌의 크기가 차지하는 비중은 미약했습니다. (brain volume plays only a minor role in explaining IQ test performance in humans) 연구팀은 뇌의 용적보다는 뇌의 구조나 다른 요인들이 IQ를 결정하는데 더 큰 요인으로 작용하는 것 같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사실 뇌의 용적이 지능과 연관성이 있다는 것은 인류의 진화를 보면 추정할 수 있는 결과입니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의 뇌 용적은 현생 인류의 1/3 수준에 불과했는데, 이는 침팬치와 비슷한 수준으로 지능도 아주 큰 차이는 없었을 것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인류의 조상이 진화하면서 점차 뇌의 크기가 커졌다는 것은 뇌가 커질 수록 지능이 높아진다는 강력한 증거로 생각됩니다.

 하지만 다른 동물과의 비교를 해보면 뇌의 크기만이 결정적인 요인이 아닌 것은 분명합니다. 예를 들어 고래는 엄청나게 큰 뇌를 가지고 있지만, 이는 거대한 몸을 컨트롤함과 동시에 몇 가지 다른 이유 때문으로 뇌가 크기 때문에 인간보다 지능이 더 높지는 않습니다. 또 비슷한 크기의 뇌를 가진 동물들도 지능의 정도는 천차 만별입니다.
 따라서 효율적인 두뇌구조와 고등한 지능을 담당하는 부위의 발달이 지능과 더 직접적인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흥미로운 부분 중 하나는 남성의 뇌가 여성보다 약간 큰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로 인한 IQ 차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이 역시 뇌의 크기가 미세한 영향밖에는 미치지 않는다는 점을 암시합니다. 또 뇌가 커지는 질환인 거대뇌증(megalencephaly syndrome) 환자 역시 낮은 지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여러 가지 내용을 종합하면 뇌의 용적이 커지면 약간 IQ가 높아지는 것 같지만, 뇌의 크기가 IQ를 결정하는데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물론 병적인 상태로 뇌의 크기가 크거나 작아지는 경우는 예외입니다.
 이전에 알려졌듯이 IQ는 교육 수준, 환경 및 부모의 소득, 학력, 지능들과 연관성이 높습니다. 이는 뇌의 크기같은 선천적인 요인보다는 환경적인 요인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시사합니다. 단, 뇌의 구조나 유전자 같은 선천적인 요인이 얼마나 작용하는지는 아직도 논란이 많은 연구 주제입니다.
 한 가지 더 생각해야 할 점은 IQ 테스트가 지능을 측정하는 완벽한 도구는 아니라는 점입니다. 인간의 지능은 매우 복잡해서 이를 쉽게 측정할 수 있는 간단한 측정 도구는 사실 존재하지 않습니다. 다만 간접적인 측정은 가능하다는 것이겠죠.
 아무튼 지능에 영향을 주는 요인에 대한 연구는 항상 흥미로운 것 같습니다.
 참고
Journal Reference:
  1. Jakob Pietschnig, Lars Penke, Jelte M. Wicherts, Michael Zeiler, Martin Voracek. Meta-analysis of associations between human brain volume and intelligence differences: How strong are they and what do they mean? Neuroscience and Biobehavioral Reviews, 2015; DOI: 10.1016/j.neubiorev.2015.09.017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