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4년 3월 6일 목요일

MS 오피스 설치가 안된 컴퓨터에서도 합법적으로 오피스를 사용 ? - 오피스 온라인




 이미 이전에도 소개드렸듯이 MS 는 늘어나는 무료 오피스 도구에 대항하기 위해서 점차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오피스의 범위를 늘리고 있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오피스를 아예 꽁짜로 사용하게 해주는 건 아니고 일부 기능을 오피스가 설치되지 않은 기기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용도이지요.


 클라우드가 점차 보편화되면서 이제는 복수의 컴퓨터에서 하나의 파일을 불러와서 작업하거나 공동으로 하나의 작업에 참여하는 경우가 매우 흔해졌습니다. 또 컴퓨터 이외에도 스마트폰, 타블렛 등 다양한 IT 기기들을 동시에 사용하는 사용자도 많아졌죠. 


 세상이 그렇게 변하다 보니 각 기기마다 오피스가 설치하기에는 비용이 너무 많이 드는 것은 물론 모바일 기기에서는 오피스 지원이 미비해서 오피스가 새로운 클라우드/모바일 시대에 쓰기 불편해진 것도 사실입니다. 여기에다 모바일을 지원하는 다양한 무료/유료 오피스 도구의 등장 역시 오피스의 변화를 촉발시킨 장본인이겠죠.


 MS 는 이미 자사의 클라우드 서비스인 구 스카이 드라이브 (현 원 드라이브) 와 연동해서 사용할 수 있는 무료 오피스 도구인 오피스 웹앱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http://blog.naver.com/jjy0501/100166293989 참조) 하지만 기기간의 호환성도 다소 부족하고 기능이나 속도가 그다지 만족스럽지 않아서 널리 사용된다고 보기는 어렵죠. 그러는 사이 구글 독스 (Google Docs) 는 구글 드라이브를 비롯한 구글의 다른 서비스와 더불어 널리 침투하고 있습니다. 


 MS 는 상표권 문제로 명칭을 원 드라이브 (One drive) 로 변경한 자사의 개인용 클라우드 서비스에 오피스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오피스 온라인 (Office Online) 서비스를 공개했습니다. 이름만 새롭게 바꾼 것이 아니라 기능도 추가해서 과거에는 편집 기능을 일부 밖에 사용할 수 없었던 오피스 웹앱과는 달리 구글 문서 도구 처럼 동시 편집도 가능해졌습니다. 따라서 오피스 온라인을 사용하면 오피스가 깔리지 않은 컴퓨터에서도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원노트 문서를 동료와 같이 만들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를 직접 테스트 해보기 위해서 직접 오피스가 깔리지 않은 컴퓨터에서 작업을 해봤습니다. 다만 오피스는 깔리않더라도 MS 계정은 가지고 있고 원드라이브에 용량 (기본 무료 용량은 7 GB) 를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오피스 2013 이 설치된 메인 컴과 오피스가 없는 가상 머신에서 동시에 사용해 보겠습니다. 




 에 접속하고 로그인을 합니다. 






 로그인 후 워드 타일을 눌러서 워드를 시험삼아 작성해 봅니다. 






 시작하기에서 새 문서를 한번 작성해 보겠습니다. 지금 사용하는 컴퓨터는 오피스가 안 깔린 가상 머신입니다.


 


 오피스가 없는 컴퓨터이지만 웹브라우저에 오피스가 나타났습니다. 오른쪽 위에 있는 공유 버튼을 누르면 다른 사용자를 초대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는 일단 간단한 내용을 저장해 다른 컴퓨터에서 불러 보겠습니다. 





 이렇게 이 포스트 내용을 일부만 저장하고 파일 탭에서 다른 이름으로 저장하기를 누르면 이미 자동으로 저장되었다는 메세지가 나옵니다. 원드라이브에서 이 파일을 다시 수정하거나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이제 다음 컴퓨터에서 마저 작업을 해보겠습니다. 





 다른 컴퓨터에서 로그인해 오피스 온라인에서 최근 문서 열기를 누르면 최근 작업들이 뜨므로 비교적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오피스가 설치된 컴퓨터에서는 이전과 다른 메뉴가 뜹니다. 가지고 있는 워드에서 편집을 할 수도 있고 반대로 그냥 워드 온라인 (오피스 온라인) 에서도 편집이 가능합니다. 물론 다운로드를 받거나 할 수도 있습니다. 워드의 모든 기능을 다 사용하려면 물론 워드에서 편집을 해야 합니다. 워드에서 작업하면 원드라이브 뿐 아니라 원하는 위치에 쉽게 저장이 가능해 집니다. 


 물론 이 기능은 안드로이드/아이패드 같이 다른 OS 의 모바일 기기나 혹은 다른 웹브라우저에서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이전에도 물론 가능했으니까요. 일단 직접 확인해 보니 아이패드에서는 잘 돌아가는데 비스킷 탭에서는 뭐가 문제인지 편집이 되지 않네요. 다만 아직 모바일에서는 윈도우 OS 만큼 잘 되진 않습니다. 아마도 이런 부분들은 앞으로 시간이 지나면서 개선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사실 기능이 제한적이라 잘 사용하지 않았었는데 오랬만에 브라우저에서 오피스를 써보니 이제는 쓸만하다는 느낌입니다. 정품 오피스를 100% 대체하진 않지만 오피스가 깔리지 않은 컴퓨터에서 문서를 작성할 때 편리하게 사용이 가능하므로 유저들에게는 환영할 만한 기능입니다. 다만 보안이라는 문제도 고려해야 하므로 클라우드를 사용할 때는 신중하게 선택을 하시기 바랍니다. 여러 컴퓨터에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은 내 계정 정보가 그만큼 쉽게 노출될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