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8년 5월 7일 월요일

MIPS의 신형 프로세서 I7200 공개








(출처: MIPS)


 MIPS는 프로세서 업계에서는 결코 낯선 이름이 아닙니다. 1980년대만 해도 MIPS는 강력한 프로세서로 이름을 떨쳤고 최소한 그 시점에서는 ARM보다 잘 나갔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소비자 프로세서 시장의 주류가 인텔의 x86이 되면서 ARM과 MIPS의 운명은 다소 갈리기 시작합니다. 


 ARM이 임베디드 시장과 모바일 시장의 주류가 되면서 화려하게 부활한 것과 달리 MIPS는 점차 입지가 좁아지면서 주인도 여러 차례 바뀌는 우여곡절을 겪었습니다. 회사 규모도 크게 축소되고 특허와 지분도 여기 저기 팔려나갔지만, 아직 MIPS란 회사는 남아있습니다. 그리고 아직도 새로운 제품을 내놓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습니다. 


 MIPS I7200은 LTE 및 5G 모뎀에 들어가는 임베디드 프로세서를 노리고 등장한 32비트 CPU 디자인입니다. 흥미롭게도 한 개의 코어가 3개의 가상 프로세서 (Virtual processor)를 지원해 4코어 디자인에서 최대 12가상 프로세서를 지원할 수 있습니다. 보통 이런 임베디드 프로세서는 크기를 줄이기 위해 멀티쓰레드 지원 기능이 강하지 않다는 점을 생각하면 다소 예외적인데 여기에는 이유가 있습니다. 


 MIPS는 전통적인 멀티쓰레드 기술인 SMT (Simultaneous Multithreading) 대신 VMT (Vertical Multi-Threading)라는 변종을 사용하는데, 동시에 복수의 쓰레드를 실제로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스위칭을 통해서 복수의 가상 프로세서를 만드는 방식입니다. 멀티쓰레드 효율면에서 SMT 보다 더 좋을 것 같지는 않지만, 작은 임베디드 프로세서로써 가질 수 있는 대안일 것입니다. 


 사실 I7200의 가장 중요한 미덕은 매우 작다는 점입니다. MIPS의 설명에 의하면 TSMC의 28nm 공정에서 32KB L1를 지닌 코어 한 개의 면적은 0.27mm²에 불과합니다. 이는 경쟁자인 ARM Cortex R8의 0.33mm² 대비 더 작은 크기입니다. 16FF+ 공정에서 예상 클럭은 2.1GHz로 코어 당 소비 전력은 150mW라고 합니다. 


 나름 저전력 고효율 초소형 프로세서를 만들기 위한 노력의 결정체라고 할 수 있는데, 실제로 시장에서 어느 정도 성공을 거둘지는 두고봐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무튼 I7200은 MIPS가 아직 건재함을 보여주는 제품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막강한 ARM과 x86의 틈바구니 속에서 MIPS가 자신의 자리를 찾을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