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8년 5월 5일 토요일

수각류 육식 공룡은 뭘 먹고 살았을까?





(This illustration shows puncture-and-pull feeding in predatory theropod dinosaurs, based on the results of the researchers' microwear analysis and finite element analyses. Credit: Sydney Mohr/Current Biology)

(Microwear patterns on the teeth of three theropods. Credit: Angelica Torices and Victoria Arbour/Current Biology)

(Different theropod dinosaurs, their teeth, and their different denticle shapes. All teeth are scaled to the same crown height for comparative purposes. Credit: Victoria Arbour/Current Biology)


 제 책인 포식자에서는 대표적인 수각류 육식 공룡인 알로사우루스, 티라노사우루스, 스피노사우루스, 벨로키랍토르의 사냥에 대해서 언급했습니다. 물론 멸종 동물이 어떻게 먹고 살았냐는 것을 복원하는 일은 매우 어렵지만, 당시 생태계와 이들의 생존 방식을 연구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작업이기도 합니다. 최근 스페인 라리오하 대학 (Universidad de La Rioja, Spain)의 안젤리카 토리체스 (Angelica Torices)와 그 동료들은 수각류 공룡의 이빨 자국을 분석해 이들의 크기와 종류에 따른 먹이 섭취 방식을 연구했습니다. 만약 제가 책을 내기 전에 알았다면 포함시켰을 것 같은 재미있는 연구 결과 같습니다.










 연구팀은 공룡의 이빨 구조 및 이빨 화석에 남아있는 미세한 자국들을 연구해서 이들이 어떻게 먹이를 먹었는지를 추정했습니다. 그 결과 백악기 후반기에 살았던 대부분의 수각류 공룡들은 복원도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먹이를 물고 잡아당기는 방식 (puncture-and-pull system)으로 살점을 뜯어냈습니다. 물론 이 과정은 사실 먹이의 숨통을 끊은 후 주로 진행되었을 것입니다. 이는 이들이 주로 먹던 먹이가 초식 공룡처럼 크고 단단한 먹이라는 점을 시사합니다. 하지만 역시 예상할 수 있듯이 모든 공룡의 먹이가 동일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티라노사우루스를 포함한 다양한 수각류 육식 공룡을 포함하는 코엘로사우리안 공룡 (coelurosaurian dinosaurs)은 모두 비슷한 형태의 물고 잡아뜯는 방식을 사용했지만, 새에 가까운 소형 수각류 공룡인 드로마에오사우루스와 트로돈 (troodontid)은 이빨 표면에 이런 미세 마모 흔적이 적었습니다. 이것은 이들이 비교적 작고 부드러운 먹이를 선호했다는 이야기입니다. 특히 트로돈은 마모 흔적이 거의 없다시피해 이들이 아주 작고 부드러운 먹이 (주로 곤충 같은 무척추동물)를 주로 먹었음을 시사합니다. 이들이 현생 조류와 매우 가까운 그룹이라고 여겨지는 점을 생각하면 재미있는 결과입니다. 




 앞서 포스트에서 소개했듯이 중생대 대형 육식 동물이라고 해서 다 초식 공룡만 사냥했던 것은 아닙니다. ( https://blog.naver.com/jjy0501/221251769407 참조) 일반적으로 초식 동물이든 육식 동물이든 경쟁을 피하기 위해 다양한 먹이를 노리게 되면서 종의 분화가 일어나고 생태계의 먹이 사슬이 점차 복잡해져 생태계의 다양성과 안전성이 높아지게 됩니다. 중생대 역시 예외일 수 없을 것입니다. 


 이 시기의 대형 육식 공룡의 주요 식사 메뉴는 당연히 초식 공룡이 1순위였겠지만, 스피노사우루스처럼 물속에 적응된 공룡은 어류를 포함한 다양한 수산물을 먹었으며 소형 육식 공룡은 곤충처럼 풍부하고 사냥하기 쉬운 먹이를 선호했을 것입니다. 이와 같이 다양한 먹이를 먹는 생활 방식이 현생 포유류나 조류처럼 공룡을 다양하게 분화시킨 원동력이었을 것입니다. 공룡 번성의 이유이자 결과가 바로 다양성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는 지금의 생태계 역시 다르지 않습니다. 


 좀 다른 이야기지만, 다양성은 인간 사회를 지탱하는 중요한 원리 가운데 하나일 것입니다. 특히 지금처럼 사회가 복잡해지고 각자 하는 일이 다른 사회에서는 다양성은 선택이 아닌 필수적 개념일 것입니다. 하지만 지금 우리 사회의 모습을 보면 얼마나 다양성을 허용하고 있는지 의문인 것 같습니다. 


 참고 


 Current Biology, Torices et al.: "Puncture-and-Pull Biomechanics in the Teeth of Predatory Coelurosaurian Dinosaurs" http://www.cell.com/current-biology/fulltext/S0960-9822(18)30371-3 , DOI: 10.1016/j.cub.2018.03.042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