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8년 5월 12일 토요일

독특한 형태의 자동화 물류 시스템



(Ocado's Andover CFC features a three story high aluminum grid containing crates that are picked up by robots and carried over to collection points(Credit: Ocado))


 영국의 온라인 슈퍼마켓인 오카도(Ocado)는 우리에게는 다소 생소하지만, 상당히 큰 온라인 상거래 업체입니다. 다른 대형 물류 업체와 마찬가지로 오카도 역시 물류 자동화를 상당히 달성한 상태인데, 이 회사가 2016년 12월에 건설한 앤도버 물류 세터 (Andover fulfillment center)에는 매우 독특하게 생긴 자동 물류 로봇이 25만개의 저장소에 물건을 실어나르고 있습니다. 일반적인 물류 자동화 로봇과 달리 이 로봇은 위로 물건을 드는 것이 아니라 물건이 쌓인 스토리지 위를 빠르게 움직이며 물건을 이동시킵니다. 




(동영상) 


 각각의 로봇은 4G 네트워크로 연결되어 있으며 배터리를 비롯한 장치는 위에 위치합니다. 아래에 있는 부위에 물건이 든 장바구니가 있어 이를 저장하고 꺼내고 실어나르는 방식입니다. 물건을 담는 과정 역시 상당 부분 자동화되어 있어 신속하게 주문을 처리할 수 있습니다. 이 물류 센터는 매주 65,000건 이상 주문을 처리한다고 하는데, 시스템으로 봐서는 이보다 더 많은 주문도 24시간 처리가 가능할 것 같습니다. 


 앞서 소개드린 것처럼 오카도는 배달 역시 자동화 할 수 있는 자율 주행 트럭을 선보인 바 있습니다. ( https://blog.naver.com/jjy0501/221040145638 참조)  물류 부분에서 자동화 추세는 아마도 거스를 수 없는 대세가 될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