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6년 5월 31일 화요일

병사의 몸을 발전기로 바꿔준다?








(출처: Bionic Power)


 미 육군과 해병대가 독특한 형태의 발전기를 내년에 테스트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파워 워크 (PowerWalk)는 외골격과는 반대로 걷는 동안 발생하는 여분의 힘을 전기로 바꿔주는 장치입니다. 


 레이저 조준 장치나 야시경, 기타 전자 장비들이 보급되면서 생기는 곤란한 문제 가운데 하나는 충전입니다. 일회용 건전지로는 장시간 작전에 필요한 에너지를 보급하기 힘든 상황이라 뭔가 새로운 대안이 필요합니다. 


 파워 워크는 마찰 대전 (triboelectric, 용기 속에 전해질과 전극을 넣고 흔들어서 전기를 발전하는 방식) 및 압전 (piezoelectric) 방식의 발전기로 캐나다 벤쿠버에 본사를 둔 제조사인 바이오닉 파워(Bionic Power)에 의하면 착용한 병사의 피로도를 거의 증가시키지 않으면서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고 합니다. 


 여기에 제조사의 주장에 의하면 내려가는 산길에서는 무릎 관절 부상의 위험도 줄이고 피로도도 같이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다만 무게가 증가되는 만큼 군장이 좀 더 무거워지는 건 있을 것 같네요. 대신 배터리 휴대량이 크게 줄어들 수 있습니다. 


 이를 테스트하는 미군 관계자에 의하면 72시간 작전의 경우 병사가 휴대하는 배터리의 양이 7~9kg 에 달한다고 합니다. 이를 크게 줄일 수만 있다면 휴대용 발전기를 군장에 하나 더 넣더라도 환영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파워 워크는 일반적인 보행에서 12~15W의 전류를 생산하며 한 시간이면 4개의 스마트폰을 충전할 만큼의 전력을 얻을 수 있다고 합니다. 과연 실전 배치가 가능할지는 모르겠지만, 병사의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계속 내는 모습 자체로 부러워 보입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