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9년 6월 27일 목요일

심장을 모니터링 하는 e-tattoo



(The e-tattoo utilizes two sensors to perform two functions(Credit: The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


 최근 다양한 박막 소재 및 전자 기술이 발전하면서 건강 상태를 체크하는 웨어러블 센서 개발도 활발해지고 있습니다. 이중에 유망한 것이 바로 심전도를 체크하는 웨어러블 센서입니다. 심전도는 혈당과 달리 혈액을 직접 채취할 필요가 없고 심장 질환을 지닌 환자에서 매우 중요한 정보를 수집할 수 있기 때문에 기술적으로나 임상적으로 가장 가능성이 높은 분야입니다. 


 텍사스 대학의 난슈 루 교수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 Assoc. Prof. Nanshu Lu)가 이끄는 연구팀은 심장이 박동을 감지해 더 정확한 심전도 정보를 수집할 수 있는 전자 문신 (e-tattoo)를 개발했습니다. 이 전자 문신은 금과 PET (polyethylene terephthalate) 소재로 만들어진 얇은 필름과 polyvinylidene fluoride (PVDF) 소재의 얇은 필름 두 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기존에 나온 심전도 박막 센서와 비교해서 가장 큰 차이점은 심전도 센서 외에 seismocardiography (SCG) 센서가 통합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SCG 센서는 심장의 물리적 박동을 감지하는 센서로 PVDF 필름에 있는 압전 효과 (piezoelectric) 소자를 이용합니다. 심전도 센서가 잘못 측정하는 경우 SCG 센서가 이를 바로잡아 더 정확한 심전도 측정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 목적입니다. 


 이 전자 문신은 매우 얇고 기존의 의료기기와 쉽게 통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다만 가격, 신뢰도, 내구성, 안전성 등 여러 가지 테스트를 거친 후에 시장에 등장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아무튼 이런 전자 문신 개발 소식이 활발하다는 것 자체가 실용화 가능성이 높다는 이야기입니다. 머지 않아 임상에서 널리 쓰일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