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9년 6월 24일 월요일

포유류의 적응 방산은 중생대에 시작됐다


(Illustration of Didelphodon, a marsupial relative from the Late Cretaceous with the strongest pound-for-pound bite force of any known mammal. Credit: Misaki Ouchida)


 중생대를 대표하는 생물은 역시 공룡입니다. 중생대를 다룬 영화나 다큐에서 공룡은 빠질 수 없는 존재입니다. 반면 포유류의 조상은 이 시기 공룡의 발밑에서 겨우 명맥을 유지하는 작은 설치류 같은 생물로 묘사됩니다. 하지만 많은 연구를 통해 이미 중생대에 포유류와 그 멸종된 근연종인 포유형류 (mammaliaform)이 과거 생각보다 훨씬 번성했고 다양하게 적응 방산했다는 사실이 밝혀지고 있습니다. 이 내용은 제 책인 포식자에서도 다룬 내용이기도 합니다. 




 워싱턴 대학의 데이빗 그로스니클(David Grossnickle, a postdoctoral researcher in the Department of Biology at the University of Washington)은 포유류와 포유형류의 적응방산 과정을 조사해 중생대에 중요한 계기가 마련되었다는 것을 다시 입증했습니다. 저널 Trends in Ecology & Evolution에 발표한 연구 결과에 의하면 포유류의 생태적 방산 (ecological radiations) 중상대와 신생대에 크게 세 차례 일어났습니다. 


 첫 번째 적응 방산은 쥐라기인 1억9천만년 - 1억6300만년 사이에 발생했습니다. 이 시기는 초대륙 판게아가 갈라지던 시기로 다양한 환경에 맞춰 적응한 포유류와 포유형류의 분화가 일어났습니다. 이 시기에 현생 포유류의 직계 조상으로 분류할 수 있는 그룹도 등장했습니다. 이후 환경 변화에 의해 다소 하양세를 걷던 포유류는 개화 식물이 등장한 백악기 후기에 이르러 다시 두 번째 적응 방산을 시도했습니다. 이 시기는 9천만년 전에서 6600만년 전까지입니다. 


 그런데 사실 백악기 후기까지 번성했던 포유류는 현재처럼 태반 포유류가 아니라 더 원시적인 포유류인 유대류였습니다. 이 시기 등장했던 유대류 가운데 하나가 디델포돈 보랙스 Didelphodon vorax (사진) 입니다. 다델포돈은 크기를 감안했을 때 무는 힘이 가장 강력한 포유류로 시기를 감안하면 비교적 큰 크기의 포유류였습니다. 




 포유류의 마지막 적응 방산은 대멸종 직후인 6600만년에서 3400만년 전 사이에 일어났으며 이 시기에 현생 포유류의 모든 그룹이 등장했습니다. 이 시기에 유대류의 몰락과 태반 포유류의 부흥이 일어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하겠습니다. 


 아무튼 포유류의 조상 격인 수궁류는 이미 고생대 말인 페름기에 모습을 드러냈으며 그 후손들은 중생대를 거치면서 현생 포유류의 기본기를 갖췄습니다. 중생대 포유류 없이는 지금 우리와 지구 생태계가 없었다는 점을 생각할 때 공룡보다 크기가 작더라도 이들에 대한 연구 역시 공룡만큼이나 중요할 것입니다. 


 참고 


David M. Grossnickle et al. Untangling the Multiple Ecological Radiations of Early Mammals, Trends in Ecology & Evolution (2019). DOI: 10.1016/j.tree.2019.05.008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