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9년 6월 4일 화요일

라스베리 따는 로봇



(Data from the initial field trial of the raspberry-harvesting robot system will inform further design, ahead of commercialization of the technology in 2020(Credit: Fieldwork Robotics Ltd))


 영국 플리머스 대학 (University of Plymouth)의 연구팀이 설립한 스핀 오프 기업인 필드워크 로보틱스 (Fieldwork Robotics)가 실제 농장에서 라스베리를 수확하는 테스트를 진행 중입니다. 이 로봇은 2018년 부터 영국 웨스트 엑세스 (West Sussex)의 농장과 계약을 맺고 라스베리 등 부드러운 과일을 수확하고 있습니다. 


 이미 작물과 과일의 수확에 기계를 사용하는 일은 드물지 않지만, 수확 과정에서 손상이 큰 부드러운 과일의 경우 사람의 손길이 필요합니다. 따라서 인건비가 비싼 서유럽 국가들은 주로 동유럽에서 오는 저렴한 인력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브렉시트 이후 영국은 인력 부족이 예상되는 상황이라 딸기나 라스베리 같이 손길이 많이 가는 과일을 수확하는 로봇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라스베리를 정확하게 따기 위해서는 위치를 정확히 파악하는 것은 물론 부드러운 과일이 부서지지 않게 적당한 힘을 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최근 이미지 인식 기술 및 관련된 머신 러닝 기법이 발전하면서 과거에는 기계에게 시키기 어려웠던 일이 이제는 가능한 일이 되고 있습니다. 




(동영상) 


 이런 로봇의 등장은 점차 단순 노동에서 사람의 설 자리가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를 낳게 합니다. 물론 로봇보다 더 저렴한 인건비 덕분에 개발도상국에서는 당분간 이런 로봇을 보기 어려울 수 있지만, 인건비가 비싼 선진국을 중심으로 농업 자동화 로봇의 개발이 활발할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 나라의 경우 농촌 인구 노령화를 생각하면 결국 피할 수 없는 미래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