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9년 6월 16일 일요일

전갈독에서 새로운 항생 물질 발견



(Stanford Professor and study senior author Richard Zare holds the Mexican scorpion species Diplocentrus melici (Credit: Edson N. Carcamo-Noriega))


 자연계에 존재하는 독은 여러 가지 의학적 효능을 가지고 있어 많은 연구의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전갈의 독 역시 그중 하나입니다. 멕시코 국립 대학과 스탠포드 대학의 연구팀은 멕시코 동부에 서식하는 전갈인 Diplocentrus melici,의 독에서 새로운 항생 물질을 발견했습니다. 


 이 작은 전갈에서 충분한 양의 독을 추출하는 일은 쉽지 않기 때문에 연구팀은 간신히 0.5마이크로리터의 독을 얻었습니다.  이 독은 공기 중에 노출된 후 빨간색과 파란색으로 변했는데 분석 결과 벤조퀴논 (benzoquinone) 계열의 화학물질로 확인됐습니다. 


 벤조퀴논은 이전부터 항생 물질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스탠포드 대학의 리차드 자레 교수(Stanford Professor Richard Zare)를 비롯한 연구팀은 이를 확인해보기로 결정했습니다. 하지만 양이 적기 때문에 추출물을 사용하는 대신 이와 비슷한 벤조퀴논 화학물을 만들어 테스트했습니다. 그 결과 붉은색 물질은 황색포도상구균에 파란색 물질은 결핵균에 각각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물론 신약 개발까지는 여러 단계가 남아 있고 보통 중간 단계를 넘지 못하고 탈락하는 물질이 대부분이지만, 후보 물질이 하나씩 늘면 신약 개발 가능성이 그만큼 커지는 것입니다. 전갈 독으로 생명을 구하는 날이 올지도 모릅니다. 전갈의 뜻밖의 기여인 셈입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