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2년 5월 16일 수요일

디아블로 3 출시와 씁쓸함





 고대하던 디아블로 3 가 국내에서도 정식 발매되었습니다. 하지만 왠지 발매 당일 모습은 좀 씁쓸하기 그지 없네요. 왜나하면 수집가판 (Collector's edition) 을 둘러싼 사재기와 되팔이 때문입니다. 패키지 게임의 무덤인 한국에서 패키지 게임이 잘 팔린다면 그것 자체로는 환영할 일입니다. 하지만 아예 처음부터 비싸게 팔려고 생각하고 2개씩 사간 사람들이 생각보다 상당수 존재하는 듯 싶습니다. 본래 가격에 비해 터무니없는 고가에 되팔이 하는 게시글들이 여기저기 나오고 있습니다. 


 저는 그냥 할 수 없이 일반판 주문하긴 했는데 나중에라도 되팔이 되는 물건을 살 생각은 없습니다. 누군가 그걸 사주면 처음부터 그럴 생각으로 사재기한 사람들만 도와주는 셈이 되거든요. 한정판 물량이 넉넉했다면 지금같은 일은 없었을 텐데 하는 생각이 머리를 떠나지 않는 하루였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