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2년 10월 26일 금요일

애플의 2012 년 3분기 실적 발표






 다른 주요 IT 기업들 보다 조금 늦게 애플이 2012 년 3분기 (애플의 회계 년도로는 2012 년 4분기 )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이에 의하면 애플은 지난 3분기에 360 억 달러의 매출과 82 억 달러의 순이익을 거둬들였습니다. 전분기의 350 억 달러 매출과 88억 달러 순이익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애플이 아니라면 놀라운 결과이나 애플이기 때문에 약간 기대에 미치지 못했는데, 이것은 아이폰 5 가 9월말에 출시된 것과 연관이 깊어 보입니다. 또 아이폰 5 의 공급이 부족한 점도 매출 증가세를 막아서는 요인으로 분석해 볼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럼에도 애플의 영업이익은 109 억 4400 만 달러 수준으로 스마트폰의 거의 두배 많이 판매한 삼성전자의 74 억 달러를 넘어섰습니다. 출시하는 모델이 적다 보니 상대적으로 이익률은 엄청나다는 점을 알 수 있습니다. 국내 언론 보도만 모으면 이미 망할 기업이 이런 실적을 거둔 것은  지금까지의 패턴을 보면 놀랄일은 아니라고 하겠습니다. 


 참고로 아이폰 판매량은 전 모델을 합쳐 2690 만대 판매했는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58% 나 증가한 수치입니다. 반면 아이패드 판매량은 1400 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26% 라는 상대적으로 저조한 증가량을 보였습니다. 아마 이것이 신형 아이패드와 아이패드 미니를 조기에 투입한 이유가 아니었을까 조심스럽게 예측해 봅니다. 


 한편 팀쿡 CEO 는 연말 (10 - 12 월, 애플의 회계로는 2013 년 1 분기) 에 매출액이 520 억 달러로 증가하게 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애플에게 한가지 바람직한 현상이 있다면 그것은 아이폰 5 의 수요가 놀랄 만큼 높다는 점입니다. 이 회사는 계속해서 물량을 공급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일부 국가에는 아예 출시조차 지연되고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봐서 삼성과 애플은 3/4 분기 다른 기업들이 주춤한 가운데서도 높은 실적을 보고했습니다. 확실히 스마트폰 업계는 1,2 위 업체가 대부분의 순이익을 가져가는 형태로 굳어지는 현상입니다. 이런 승자 독식의 환경은 시장이 성숙하고 시장을 주도하는 업체의 지배력이 커지면 나타나게 되는 현상으로 당분간 이변이 없으면 지속되지 않을까 추측해 봅니다. 



 출처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