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2년 10월 10일 수요일

모바일에서 즐기는 레이싱 - 아스팔트 7 히트




 초창기 스마트폰으로 나왔던 레이싱 게임들은 조작도 매우 열악하고 그래픽 수준도 형편없었습니다. 과거 도스용 게임이 더 낫겠다는 생각이 드는 수준이었죠. 윈도우 모바일이 지배하던 시절에는 어쩔 수 없는 하드웨어적 한계에 앱 시장이 지금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작았기 때문에 제대로 된 퀄러티의 게임을 스마트폰에서 즐긴다는 것은 사실 거의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그러던 것이 iOS 와 안드로이드가 지배하는 시대로 넘어오면서 스마트폰의 하드웨어적 성능도 크게 개선되고 게임의 질도 향상되어 이제는 스마트폰이 새로운 모바일 게임기로 다시 태어난 상황입니다. 단순히 간단한 캐주얼 게임만이 아니라 제법 그럴 듯한 게임들이 다수 나오고 있는 것이 현재의 스마트폰 게임 시장이라고 하겠습니다. 


 신생 스마트폰 게임 제작사들 가운데 어디선가 본 듯한 게임들을 모바일로 들고나오는 제조사인 게임로프트가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니드포 스피트의 느낌이 강하게 나는 게임이 아스팔트 7 히트 (Asphalt 7 : Heat) 인데 아무튼 이번작은 지금까지 해본 것 가운데서 가장 재미있는 모바일 레이싱 게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리뷰는 필자의 아이폰 4 로 진행했습니다. 물론 자비로 구매한 것이고 업체로 부터 뭔가 받은 건 없습니다.  아이폰 4 로 스샷을 찍다 보니 다소 그래픽이 떨어지는 점은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 




 게임은 자이로스코프로 핸들링 하고 좌우 터치로 브레이크와 엑셀을 밝는 방식입니다. 기본적으로는 처음 접했을 때 다소 조작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으나 점차 익숙해지면 어느 정도 적응이 가능합니다. 물론 그래도 휠을 이용하거나 혹은 패드, 키보드를 사용하는 경우보다 더 조작이 힘든 건 사실입니다. 다만 터치로 레이싱 게임을 ?  하는 우려는 이제 접어도 됩니다. 


 초창기엔 오랜 세월 게임을 접해온 저 역시도 터치로 할 수 있는 게임이란 뻔한 것이 아닌가 하는 편견을 가지고 있었으나 어느 덧 아이폰으로 달리면서 헤드샷을 날리고 관성 드리프트를 하는 지경에 이른 상태에서는 더 이상 '방향키 없이 모바일 게임을 ?' 이란 말을 하긴 힘들기 때문이죠. 물론 전용 키가 있는 휴대용 콘솔 게임에 비해 조작성이 떨어지는 건 사실이지만 그래도 충분히 할만 합니다.






      


 도시 모델링은 그럭저럭 괜찮은데 다만 2년이 지난 아이폰 4의 성능으로 인해 한계가 보이긴 합니다. 그보다 문제는 사실 달릴 수 있는 서킷의 수가 적다는 점입니다. 계속 같은 도시를 다른 룰에서 달리는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하지만 그래도 재미있습니다.  









 

 다른 아케이드성 레이싱 게임에서 처럼 레이싱 룰은 다양하며 아이템을 먹어서 니트로등 추가 기능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티어 1-7 에 따라 차량 종류가 나뉘고 다시 레이싱에서 1위하기, 다른 차량 파괴, 정해진 시간에 완주하기, 매 시간마다 가장 낮은 순위의 차량이 탈락 하기, 최대한 많이 드리프트 하기 등으로 도전과제가 다릅니다. 적어도 3위는 해야 다음으로 진행이 가능합니다. 레이싱 조작감 자체나 속도감은 꽤 양호한 편입니다. 




(아이패드 3세대로 구동한 영상) 









 보다 시피 한글화는 완벽한 편이며 각 커리어는 컵을 하나씩 정복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게임을 달성하면 보수가 나오게 되며 커리어를 깨는 것이 가장 빠르게 돈을 모으는 방법인데 진행할 수록 힘들어 지는 건 다른 게임과 비슷합니다. 



 (보수는 점점 지날 수록 높아짐) 


 게임을 하면서 돈과 별을 모아서 업그레이드와 새로운 차량 구매가 가능합니다. 이 돈으로 게임시 스폰서를 구매할 수도 있으나 그다지 추천 할만한 내용은 아니고 업그레이드 및 새로운 차량 구입에 사용하는 게 더 낫다는 생각입니다. 











 


 업그레이드를 적당히 선택해서 하게 되면 사실 계속해서 나중에도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더 유용합니다. 





 커리어 모드가 힘들면 퀵 플레이를 통해 야금야금 돈을 모으는 방법도 있기는 합니다. 그리고 돈을 모아 한 스테이지를 스킵할 수 있는데 이것도 하나의 방법이 됩니다. 왜냐하면 그 다음 스테이지가 더 쉬울 수도 있기 때문이죠. 


 게임 자체는 10 점 만점에 9 점 정도는 줄 수 있다고 봅니다. 즉 게임 자체가 참신성이 느껴지거나 감동을 주지는 않지만 지하철에서 하다가 내리는 역을 지나칠 만큼 충분히 몰입해서 할 수 있고 어디에서나 즐길 수 있으며 무엇보다 가격도 매우 저렴 (특히 세일 기간에 장만하면 0.99 - 2.99 달러 가치는 정말 하고도 훨씬 남는 장사) 하기 때문에 괜찮은 선택 같습니다.  단점이라면 주행할 수 있는 도로가 너무 작다는 점. 중간 이후부터는 급격히 난이도가 올라간다는 점, 그리고 역시 조작이 아주 쉬운 건 아니라는 정도겠습니다.  결론은 추천할 만한 모바일 레이싱 게임이라는 이야기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