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2년 10월 26일 금요일

2012 년 3분기 실질 GDP 성장 0.2% - 경기 침체는 진행 중





 한국 은행이 속보로 발표한 바에 의하면 2012 년 3분기 GDP 성장률 (실질) 은 전분기 대비 0.2%, 전년 대비 1.6% 라고 합니다. 이는 예상보다 하회한 것은 물론 6 분기 연속으로 1% 미만 분기 성장이며 2009 년 3분기의 1.0% 이래 36 개월만에 최저 분기 연성장률입니다. (물론 잠정이기 때문에 나중에 확정 발표와 다소 차이는 있을 수 있으나 그 차이는 크지 않은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한국은행 자료를 (아래 링크 참조) 구체적으로 들여다 보게 되면 이전 분기 대비로는 수출입이 소폭 증가 (수출 2.5%, 수입 1.7%) 하고 민간소비도 전분기 대비 0.6%, 정부 소비도 전분기 대비 0.9% 증가했으나 설비 투자가 반도체 제조용 기계 등 기계류를 중심으로 4.3% 감소하는 양상을 보였습니다. 이는 매우 좋지 못한 반도체 경기를 반영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수출이 석유 화학제품 및 무선 통신 기기를 중심으로 이번분기 소폭 증가한 것은 긍정적입니다.  


 한편 경제 활동별 국내 총샌산을 비교했을 때 이번 분기에는 제조업이 전분기 대비 -0.2% 감소한 양상을 보였으며 전년 대비로도 1.3% 라는 저조한 성장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체적으로 볼 때 민간 소비는 올해 1 분기 1%, 2분기 0.4%, 3 분기 0.6% 라는 매우 저조한 성장을 보였고 최근 소비 심리 악화를 고려하면 4 분기에도 대폭 반등은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수출의 경우 올해 1-9 월까지 4083 억 달러, 수입은 3896 억 달러로 전년대비  각각 1.6% 와 0.6% 정도 감소한 (수출 4148억 달러, 수입 3932 억 달러) 양상을 보였습니다. (관세청 잠정 집계)  즉 전분기 대비 성장한 것이지 전년 동기 대비로는 감소입니다. 그나마 다소 3분기에는 약간 회복 양상이라는 정도입니다. 


 최근 발표되는 주요 기업들의 3 분기 실적들은 몇몇 예외를 제외하고는 그다지 좋지 못한 상황이며 2012 년 하반기의 세계적인 경기 부진을 반영하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이런 상황에서 수출이 대폭 늘어나기는 어려울 것으로 생각되어 4 분기 역시 다소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전에 알려드린 것처럼 한국은행은 2012 년 실질 GDP 성장률에 대해서 작년 12월에 3.7% 라는 꽤 낙관적인 수치를 내걸었다가 올해 4월에 3.5%, 7월에는 3.0%, 그리고 10월에는 2.4% 까지 낮춘바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추세라면 이 수치도 다시 하향조정해야 할 수 있습니다.   


 4/4 분기에 경기가 대폭 살아난다는 것은 지금으로써는 기대하기 힘들고 가급적 짧은 침체기를 지나 회복하기를 기대하는 것이 현재는 가장 합리적인 기대라고 생각됩니다. 다만 기대대로 될지는 물론 두고봐야 알겠죠. 사실 이 부분은 수출입에 크게 의존하는 한국 경제의 특성상 우리만 잘한다고 되는 것이 아니라 미국과 유럽, 일본 등 선진국 경기와 여기에 영향을 크게 받는 중국등 신흥국 경기가 호전되야 합니다.  그런데 이들 역시 급격한 호전을 기대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다만 세계적으로 양적완화를 비롯해 돈을 풀어서 경기를 부양하려는 노력은 지속중에 있습니다. 만약 어느 정도 효과가 있다면 2013 년에는 반등을 기대할 수 있지만 여전히 미국의 재정 절벽 및 대선 결과에 따른 불확실성 문제, 유럽 재정위기 (아마도 내년에도 해결되기 쉽지 않아 보입니다), 중국의 성장률 둔화 등 여러 복병이 있어 간단히 미래를 예측하긴 어려울 것 같습니다. 


 일단은 2013 년 초반까지는 경기가 다소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며 다시 호전되는 시기는 빨라도 2013 년 후반 정도가 아닐까 개인적으로 예상해 봅니다. 물론 사실 경기 예측이라는 건 전문가도 하기 힘든 것이고 쉽게 빗나갈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신뢰성있는 예측이라곤 저도 생각하지 않지만 말이죠.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