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2년 10월 23일 화요일

비세라 (Vishera) 프로세서 공식 출시




 1 세대 불도저인 잠베지 FX 프로세서가 출시되어 엄청난 전력소모와 이에 걸맞지 않은 낮은 성능으로 인해 큰 실망감을 안겨준지 거의 1 년후, AMD 는 같은 32 nm 공정이지만 이를 개선한 버전이랄 수 있는 2세대 불도저인 비세라 (Vishera, 파일 드라이버 기반) 을 공식 출시했습니다. 출시전부터 이게 AMD 의 마지막 하이엔드 CPU 가 될 것이라든지 사실은 출시 안된다든지 하는 악성 루머에 시달렸지만 아무튼 실제 출시된 모습은 그렇게 나쁘지만은 않은 모습이라고 하겠습니다. 






 나쁘지 않다는 것은 주로 가격인데 성능이 획기적으로 개선되지는 않았지만 신제품인 점을 감안할 때 가격이 크게 개선 (?) 되어 이제 가격대 성능비 자체로는 어느 정도 메리트가 있다고 할 수 있는 수준이 된 것입니다. 다만 전력 대 성능비는 여전히 나쁘기 때문에 한국처럼 전기 누진세가 있는 나라에서는 사용자의 신중한 판단이 요구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또 물론 전기를 많이 먹는 만큼 발열도 적지 않겠죠) 




(새로운 비세라 FX 제품군의 가격은 모두 200 달러 미만으로 아예 하이엔드라기 보다 메인스트림 급을 겨냥하고 나온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8 코어 제품이 4코어 제품 (HT 제외) 랑 경쟁해야 하는 걸 보면 역시 불도저 아키텍처의 한계를 느낄 수 있어 보입니다. )


 일단 IPC 는 이전 세대의 잠베지 FX 와 비세라 FX 는 대동소이 합니다. 하지만 동클럭에서 연산 능력을 비교했을 때 플웨즈 벤치에서 (아래 링크 참조) 정수 보다 부동소수점 연산 능력이 약간 상승한 것으로 측정된 바로 봐서는 그래도 1세대 불도저와 2 세대 파일 드라이버는 뭔가 변한 것 같기는 하다고 결론을 내릴 수 있을 것입니다. 여기에 실제 응용 프로그램 테스트에서도 멀티 스레드에서 6%, 싱글 스레드 성능은 7% 오른 것으로 결론을 내렸습니다. 즉 이전에 이야기가 나온 것처럼 10% 까지는 아니지만 IPC 가 소폭 상승한 것은 사실인 것 같습니다. 즉 공정만 개선한 잠베지 FX 는 아니라는 것이죠. 게임에서도 소폭 성능 향상이 있습니다.  




 오버클럭을 하지 않았을 때 FX 8350 의 기본 클럭은 FX 8150 보다 더 높습니다. 하지만 탐스 하드웨어에서 측정한 바로는 전력 소보가 이전 8150 보다 더 높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즉 IPC 향상과 클럭 향상이 있지만 전력을 더 크게 먹지는 않는다는 것이죠. 다만 아직도 인텔의 아이비 브릿지에 비해서는 전력 소모가 매우 큰 것이 사실입니다. 이런 부분에 민감한 유저, 특히 컴퓨터를 장시간 사용하거나 발열에 민감한 유저라면 (예를 들어 에어컨을 켜기 힘들거나 혹은 작고 슬림한 케이스 사용자) 비세라는 여전히 꺼려질 수 있는 프로세서입니다. 




 다만 8150 에 비해서 8350 은 생각보다 많은 부분이 개선되었으며 가격도 매우 저렴해졌기 때문에 어느 정도는 경쟁력을 갖추었다고 생각됩니다. 물론 AM3+ 메인보드를 그냥 이용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입니다.  




 AMD 는 비세라 출시 전에 매년 10 - 15% 정도 퍼포먼스를 끌어 올리겠다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아난드텍 리뷰에서도 실제 비세라가 전력 소모를 크게 증가시키지 않으면서 이 약속을 대략적으로 지킨 것으로 (즉 IPC 향상 + 클럭 향상분을 합쳐) 생각된다고 평가했습니다. 이런 점으로 봐서는 인텔이 아직도 여유있게 리드 하는 것은 맞지만 (특히 전력 소모를 고려한다면) 인텔이 앞으로도 계속 지금의 우위를 지키기 위해서는 인텔 역시 하스웰에서 15 % 이상의 성능 향상을 만들어야 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사실 인텔 프로세서가 전력 대 성능비가 아닌 절대 성능 관점에서 AMD 의 프로세서를 여유있게 따돌린다면 소비자로써는 전혀 좋은 점이 없습니다. 그러면 인텔은 그냥 비슷한 프로세서를 비싸게 판매할 테니 말이죠. 서로 어느 정도 경쟁이 붙지 않는다면 그 손해는 소비자가 보게 됩니다. 그런 관점에서 새로운  비세라 FX 는 AMD 는 물론이고 소비자들에게 서광을 비추는 존재라고 할 수 있습니다. AMD 는 스팀롤러에서 큰 성능 향상을 노리고 있는데 만약 그렇게 된다면 인텔 역시 하이엔드 라인업을 다시 짜야 할 것입니다. 꼭 그렇게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다만 한가지 우려되는 점은 AMD 가 이렇게 자사 프로세서를 싸게 판매하는 것에서도 알 수 있듯이 현재 AMD 의 재정 형편이 매우 좋지 않다는 사실입니다. 이번 3 분기의 대규모 손실과 매출 감소 (   참조 ) 에대가 다음 4 분기에는 더 심한 실적 하락이 예상되는데 이는 경기 하강이라는 외부적 요인에다 PC 업계 자체의 부진으로 인한 것으로 AMD 의 재기에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게 만드는 불안 요인이라고 하겠습니다.


 따라서 현재 AMD 는 15% (이전에 알려진 20 - 30% 보다는 작지만) 라는 상당수 인력을 감축하는 등 재기의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특정회사를 좋아하고 아니고의 성향을 떠나 AMD 의 부진은 모든 잠재적 PC 소비자의 손해로 이어지므로 꼭 다시 재기하기를 바라겠습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